한국어
무료책자
상담신청
상생방송
병란[兵亂]이온다

2016 12 01

 

[이일우의 밀리터리 talk] 한반도 운명의 카운트다운 시작?

 

http://v.media.daum.net/v/20161201140604221

 

 

[서울신문 나우뉴스]

 

내년 1월 출범할 트럼프 행정부의 외교안보라인에 군 출신의 초강경 인사들이 대거 포진하면서

김정은 정권의 앞날에 먹구름이 끼고 있다. 트럼프 당선인은 가장 가까이서 외교안보정책을 보좌할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에 “세계 대전도 치를 준비가 되어 있다”고 호언하는 마이클 플린

전 국방정보국(DIA) 국장을, 국방정책을 총괄할 국방장관에 ‘미친 개(Mad dog)’로 불리는

제임스 매티스 전 중부군사령관을 내정했다.

 

플린 전 국장은 김정은 체제가 더 이상은 존속되어서는 안 된다는 주장을 여러 차례 해 온 바 있다.

매티스 전 사령관 역시 최근 트럼프와의 면담에서 북한 문제를 진지하게 논의한 것으로 알려져

트럼프 행정부 출범 이후 미국의 대북정책에 중대한 변화가 올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최근 미국과 중국에서 이상한 움직임이 감지되기 시작했다.

 

 

중국군 고위장성이 미국에 간 까닭?

 

지난 10월 31일, 중국의 서부 지역을 담당하는 서부전구(西部戰區) 사령원 자오종치(赵宗岐) 상장이

하와이에 있는 미 육군 태평양사령부를 방문했다. 우리 군으로 따지면 4성 계급으로 야전군 사령관에

해당하는 자오 상장은 11월 2일에는 미국 본토에 있는 미 육군 제1군단 사령부를 방문했다.

이 방문단에는 서부전구 소속 육군소장 1명과 공군소장 1명을 비롯한 3명의 장군과

6명의 영관급 장교가 대동했다.

 


미군 사열 받는 中 장성 - 왼쪽 사진은 11월 2일 중국군 장성이 미 육군 1군단을 방문해

미군들의 사열을 받는 모습이다. 오른쪽 사진은 11월 11일 쿤밍에서 열린 미·중 난민 대책

실무회의에서 양국 군 관계자들이 마주 앉아 브리핑을 듣고 있다. (사진=미태평양육군 페이스북 캡처)

 

 

고위 장성이 해외 국가를 찾아 군부대를 방문하는 것은 흔한 일이다.

하지만 이는 어디까지나 정책부서에 근무하는 경우에 국한된다.

야전에서 부대를 지휘해야 하는 지휘관이 임기 중 해외 국가를 찾는다는 것은 대단히 드문 일이다.

더욱이 혼자 간 것이 아니라 고위 장성들은 물론 실무를 맡는 영관급 장교들까지 상당수 대동하고

외국을 방문한다는 것은 이례적인 일이 아닐 수 없다.

 

더 의구심이 드는 것은 미 육군이 밝힌 자오 상장의 방미 목적이다.

미 육군 제1군단 사령부는 자오 상장의 방문단이 재난구조(Disaster relief)와 인도적 지원

(Humanitarian aid) 문제 협의를 위해 미국을 찾았다고 밝히고 있다.

 

그런데 미 육군 제1군단과 중국인민해방군 서부전구는 그 어떤 하등의 접점도 없는 부대라는 점에서

의문점은 시작된다.

 

미 육군 제1군단은 태평양 육군 예하 부대로서 한국과 일본, 호주와 동남아시아를 비롯한

서태평양 지역을 관할하고 있는 부대다. 중국 서부전구는 티베트와 신장웨이우얼자치구

(新疆维吾尔自治区), 닝샤후이족자치구(宁夏回族自治区)를 비롯해 쓰촨성(四川省),

윈난성(云南省), 간쑤성(甘肃省), 산시성(陕西省), 칭하이성(靑海省) 등 주로 서부 사막과

고원지대를 관할하는 부대다.

 

즉, 이들 부대 간 작전구역의 접점은 없으며, 만약 중국군이 미 육군 제1군단과 인도적 지원을 위한

훈련을 한다면 한반도 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북부전구가 나서는 것이 맞을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중국은 서부전구의 고위 장성을, 그것도 부대를 지휘하는 지휘관과 참모들과 함께

미국에 보내 재난구조와 인도적 지원에 관한 협의를 진행했다.

 

일각에서는 이 협의의 배경이 11월 중순에 중국 윈난성(云南省) 쿤밍(昆明)에서 실시된

미·중 연합 재난대응 훈련의 실무 사안을 논의하기 위한 것이라는 분석도 내놓고 있지만,

매년 실시되는 훈련의 실무 협의를 위해 고위급 장성이 참모들을 대동하고 직접 미국을 찾을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

그렇다면 자오 상장은 미국에 왜 갔으며 도대체 어떤 협의를 하고 돌아온 것일까?

 

 

곳곳에서 발견되는 이상 징후

 

자오 상장이 미 육군 제1군단을 찾은 것은 제1군단 예하의 지원부대인 제593원정지원사령부

(이하 593ESC)와 모종의 협의를 하기 위해서였다. 593ESC는 헌병여단과 의무여단 각 1개,

그리고 통신대대로 구성되는데, 이 부대의 임무는 관할 구역 내에서 전쟁이 발발하면 가장 먼저

투입되어 미군과 동맹군의 군사력 전개를 지원하고, 작전구역 내 치안유지 및 의료지원을

제공하는 것이다.

 

그런데 앞서 지적한 바와 같이 중국군 서부전구와 미 육군 593ESC 사이에는 작전구역이

겹치지 않기 때문에 서부전구 최고 지휘관이 굳이 이 부대를 찾아 실무 협의를 진행할

그 어떤 현안도 존재하지 않는다.

더욱 이상한 점은 자오 상장과 중국군 방미단이 593ESC를 방문한 당일, 한국군 장교들도

이 부대에서 유사한 주제로 회의를 했다는 사실이다.

 

 


- 11월 11일 미국에서 열린 한미 인도적 작전 실무 회의 (사진=미 태평양육군 페이스북)

 

 

이날 593ESC에는 한국군 제3야전군 사령부 소속으로 한미연합사단의 참모장 등 핵심 보직을

맡고 있는 6명의 영관급 장교가 와 있었다. 즉, 같은 날 같은 장소에 한국과 미국, 중국의 장교들이

난민통제와 인도적 지원 등 같은 주제를 가지고 회의를 했다는 것이다.

 

일반적으로 영관급 장교들이 참석하는 국제회의는 실무 차원의 협력 사안을 조율하기 위해 개최된다.

따라서 지난 11월 2일 루이스-맥코드 합동기지의 593ESC에서는 한·미·중 3국의 군 실무자들이

북한 급변사태로 대량의 난민이 발생했을 경우에 대비한 실무 회의를 가졌다고 추론할 수 있다.

 

미국과 중국은 11월 2일 회의에 이어 11월 11일부터 13일까지 사흘 동안 중국 윈난성 쿤밍에서

같은 주제로 실무 회의를 가졌다.

 

중국 국방부 보도 자료에 따르면 이 회의에는 양측 관계자 20여 명이 참석했으며,

다국적 연합군의 구조작업 및 재해 감소 작전, 국제적 인도주의 지원 작전 참가를 위한 절차와 시스템,

산악지형에서의 인도적 지원 작전의 주제가 논의되었다.

 

이들이 논의한 국제적 인도주의 작전의 대상지와 산악지형은 과연 어디를 의미하는 것일까?

 

이러한 회의를 전후하여 한·미·중 3국은 그동안 실시되지 않았던 유형의 군사훈련을 실시했다.

한국은 10월 29일부터 11월 6일까지 해군과 해병대 병력이 참가한 가운데 난민 통제와 수송,

의료지원 등 민사작전 훈련을 처음으로 실시했다.

 

또한 정치권의 강력한 반발에도 불구하고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을 강행 처리하고,

한일 군수지원협정 체결을 추진하는 등 일본과의 군사협력을 위한 제도적 장치를 급히 마련하려

하고 있다. 통상 연말에 실시되는 전군주요지휘관 회의를 이례적으로 한 달 일찍 실시하고,

장병들에게는 “동요하지 말고 적만 바라보며 본연의 임무에 충실하라”는 지시를 거듭 반복하고 있다.

 

미국은 10월 31일부터 11월 3일까지 한국에 거주하는 미국 시민권자들을 일본으로 대피시키는

훈련(Courageous Channel 2016)을 7년 만에 실제 기동훈련으로 실시한데 이어,

11월 13일부터 19일까지 윈난성 쿤밍에서 미·중 재난대응 훈련(U.S-China Disaster Management

Exchange 2016)을 실시하며 난민에 대한 통제 및 인도주의적 지원 절차를 훈련했다.

 

또한 특히 토마스 밴달 미8군사령관은 11월 8일 강연회에서 북한 안정화 작전에 대한 언급과 함께

“통일 준비가 됐다”는 발언을 함으로써 그 발언의 의미가 무엇인지 관심이 모아지기도 했다.

 

이상 징후는 중국에서도 나타나고 있다.

중국은 옌벤조선족자치주(延邊朝鮮族自治州) 지역을 시작으로 북·중 접경지역의 철조망과

경계초소를 급속도로 보강하기 시작했고, 접경지역 일대에 제16집단군 예하 정규군과 무장경찰병력을

대폭 증강하는 한편, 북한과 마주보고 있는 지린성 카이샨툰(開山屯)에 대규모 병력 주둔을 위한

군 기지 건설에 착수했다.

 

이와 더불어 최근까지 단둥(丹東)과 신의주, 지안(集安)과 만포, 쑹장허(松江河)와 혜산,

허룽(和龙)과 무산을 잇는 4개 축선에 대한 철도와 도로 증축을 마무리지었다.

이는 유사시 군사력을 신속하게 국경 지역으로 투입해 북한 영내로 진입할 수 있는 여건을 보장하고,

북한에서 대량의 난민이 발생해 중국 국경 지역으로 쏟아져 들어올 경우 이를 효과적으로

통제하기 위한 사전 준비 작업으로 의심되고 있다.

 

 


- 10월 31일 7년만에 실기동 훈련으로 실시된 한국 내 미국시민 대피훈련 장면. (사진=미 육군 홈페이지)

 

 

일본 역시 긴박하게 움직이고 있다.

일본은 11월 초 일본 안보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외국의 분쟁 등 ‘주요 영향 사태’를 상정,

자위대 2만 5000여 명과 미군 1만 1000명의 병력이 참가하는 대규모 연합훈련인 킨 소드

(Keen Sword) 훈련을 실시하며 유사시 미군 후방 지원과 탄도 미사일 방어 절차를 숙달했다.

 

곧이어 11월 15일 각의에서 자위대의 해외 무력 사용 범위를 확대하는 방안을 의결했고,

17일 아베 총리가 트럼프 당선인을 만나고 돌아온 직후 무려 2조원에 달하는 긴급 추경예산을 편성,

미사일 방어 능력을 대폭 보강하기로 결정했다.

 

이러한 움직임을 눈치 챈 북한의 움직임도 다급해지기 시작했다.

김정은은 11월 들어서만 무려 7차례, 매주 평균 2차례씩 군부대를 방문하고 있다.

월평균 1회 군부대를 찾았던 예년과 달리 군 시찰 횟수가 크게 증가한 것이다.

 

김정은은 유사시 남한 후방에 침투해 요인암살과 테러, 소요사태 유발 등 후방교란 임무를 수행하는

특수부대는 물론, 전시 후방 보급 임무를 책임지는 후방총국 예하 부대들을 집중적으로 시찰하고

전투준비태세를 점검했다. 또한 각 지역에 김일성·김정일 초상화 등 사적물을 유사시 안전하게

대피시키기 위한 훈련 지침을 하달하는 등 전에 없었던 이상 행보들을 보이고 있다.

 

10월 말부터 동북아 각국에서 나타나고 있는 이러한 이상 징후들은 주변 강대국들 사이에서

김정은 정권 제거에 대한 모종의 합의가 있었으며, 북한이 핵실험이나 장거리 미사일 발사 등

중대 도발을 할 경우 이것을 구실로 북한에 대한 실제 군사 작전에 나서기 위한 사전 준비

작업인 것으로 보인다.

 

즉, 미국의 행정부 교체 시기마다 군사 도발을 해 왔던 북한이 트럼프 행정부 출범 전후로

도발을 할 경우 미국과 중국 주도로 북한 정권 교체를 위한 군사작전이 현실화될 가능성이

대단히 높아졌다는 것이다.

 

현재까지 공개된 퍼즐들을 맞춰 구성된 시나리오는 이렇다.

북한이 핵실험을 하거나 장거리 미사일을 발사할 경우, 미국은 이를 미국 본토에 대한 위협으로 간주,

예방적 자위권을 행사한다는 명분으로 해·공군력과 특수부대를 이용해 북한 지도부를

일거에 제거하는 참수작전에 나설 것이다.

 

이 과정에서 북한이 한국과 일본을 향해 대량의 탄도 미사일을 발사하면

한일정보보호협정으로 정보 교환이 가능해진 한미일 3국의 MD 전력이 북한 미사일 정보를

실시간으로 공유하며 공동으로 요격에 나설 것이다.

 

이후 지도부가 제거되어 권력 공백 사태가 발생한 북한 지역에는 한·미·중 3국 병력이

신속히 전개해 대량살상무기를 수거하고 난민을 통제할 것이다.

 

중국의 경우 공업시설과 인구가 밀집된 동북3성 지역으로의 난민 유입은 극심한 사회 혼란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고, 이들 난민 유입으로 인한 혼란이 자칫 중국 내 소수민족의 분리독립 운동을

자극할 우려가 있기 때문에 이들을 서부전구 통제 하에 있는 서부 사막이나 고원지대와 같은

고립된 지역으로 옮겨 별도의 수용 시설에 격리시킬 가능성이 높다.

 

이후 중국이 북한 북부 지역을, 한·미 양국이 북한 남부 지역을 군정 통치하여 안정화 작전을 수행하되,

중·장기적으로 중국은 북한 북부 지역에 친중인사로 구성된 정부를 수립해 자신들이 효과적으로

통제할 수 있는 완충지대를 확보하려 할 것이다.

 

이러한 형태의 시나리오는 미국과 중국, 일본의 국익과 국가전략에 가장 부합한다.

미국은 핵과 ICBM을 개발해 자국 본토 안보를 위협하고 있는 북한을 제거할 수 있고,

중국 입장에서는 “북경과 상해를 향해 원자탄을 날리겠다”며 중국까지도 위협하고 있는

통제 불능의 김정은 정권을 대신할 친중 위성 정권을 수립해 자국 안보를 더욱 굳건히 다질 수 있다.

 

일본은 대북 군사작전을 계기로 자위대의 보통 군대화는 물론 미국의 핵심 파트너 국가로서

국제사회에서의 영향력을 더욱 키울 수 있다.

 

그러나 우리나라는 극심한 혼란과 경제적 타격을 받게 됨은 물론 사실상 통일과는 상당히

멀어지게 될 것이다. 북한 급변사태 대비를 위한 안정화 작전 수행 능력이 크게 부족할 뿐만 아니라,

현재도 혼란스러운 정국에 대규모 난민 문제까지 더해질 경우 정치권은 패닉 상태에 빠지고,

경제 역시 심각한 위기 상황에 내몰릴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무엇보다, 북한 북부 지역에 중국의 위성정권이 들어설 경우 한반도의 온전한 통일은 사실상 요원해진다.

 

가장 심각한 문제는 주변 정세가 이토록 급박하게 돌아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러한 사실들이

국내에는 거의 알려지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정치권과 국민 그 누구도 관심이 없다는 것이다.

 

역사를 돌이켜 볼 때 한반도 전체를 휩쓴 대규모 전란 직전에는 항상 극심한 정쟁(政爭)이 있었다.

임진왜란 전에는 동인과 서인의 갈등이, 6.25 전쟁 직전에는 좌우 이념 대립이 극에 달해 서로

싸우느라 외부의 위협을 보지 못했다.

 

이처럼 극심한 혼란의 와중에 몰려오는 거대한 전운(戰雲)을 우리나라는 슬기롭게 극복해 낼 수 있을까?

이일우 군사 전문 칼럼니스트(자주국방네트워크 사무국장) finmil@nate.com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공지 개벽문화 북 콘서트 부산 편 file 진리의 빛 16505
공지 새로운이야기 천지성공 동영상 file 태일[太一] 17472
133 김창준 전(前) 미국 하원의원,“트럼프, ‘힘’으로 북핵 해결 나설 것” file 태일[太一] 37
2016 12 14 김창준 전(前) 미국 하원의원,“트럼프, ‘힘’으로 북핵 해결 나설 것” http://pub.chosun.com/client/news/viw.asp?cate=C01&mcate=M1007&nNewsNumb=20161222310&nidx=22311 ⊙ 결과로 승부하는 트럼프 북(北)에 끌려다니지 않을 것 ⊙ 북의 미(美)협박 ‘선제타격’ 고려할 수도 ⊙ 한미 FTA, 주한미군 등 큰 변화는 없을 것 10월 13일 김창준(77) 전 미국 연방 의원은 여의도 사무실을 찾은 기자에게 “확실히 트...  
» [이일우의 밀리터리 talk] 한반도 운명의 카운트다운 시작? file 태일[太一] 169
2016 12 01 [이일우의 밀리터리 talk] 한반도 운명의 카운트다운 시작? http://v.media.daum.net/v/20161201140604221 [서울신문 나우뉴스] 내년 1월 출범할 트럼프 행정부의 외교안보라인에 군 출신의 초강경 인사들이 대거 포진하면서 김정은 정권의 앞날에 먹구름이 끼고 있다. 트럼프 당선인은 가장 가까이서 외교안보정책을 보좌할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에 “세계 대전도 치를 준비가 되어 있다”고 호언하는 마이클 플린 전 국...  
131 북한, 무수단 미사일 발사시험 통해 핵탄두 실험? file 태일[太一] 14
2016년 6월 22일 북한, 무수단 미사일 발사시험 통해 핵탄두 실험? http://media.daum.net/politics/others/newsview?newsid=20160622093100382 북한이 22일 오전 또 중거리탄도미사일(IRBM)인 무수단 미사일을 발사했다. 북한은 이날 오전 5시 58분과 8시5분 각각 1발씩 발사했다. 첫 번째 발사한 것은 수초간 날아갔지만 정상궤도를 보이지 않아 합동참모본부는 일단 실패한 것으로 추정했다. 두 번째 발사한 것에 대해서는 현재 ...  
130 러시아, 시리아에 S-400 미사일 배치.. 미국 비상 file 태일[太一] 17
2015년 11월 13일 http://media.daum.net/foreign/all/newsview?newsid=20151113164923514 바샤르 알아사드 대통령의 시리아 정부 지원에 나선 러시아가 시리아에 최신예 S-400 지대공미사일 포대를 배치한 것으로 확인됐다. 12일(현지시간) 데일리메일(DM), 더내셔널인터레스트 등 외신에 따르면 러시아는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지시로 최대 사거리가 400㎞나 되는 S-400 '트리움프' 지대공미사일 포대를 시리아 서부의 라타키...  
129 "시리아 영공 혼잡에 3차대전 터질라"-英언론 file 태일[太一] 23
http://zum.com/?tab#!/v=2&tab=home&p=1&cm=newsbox&news=0092015101225693568 【서울=뉴시스】이지예 기자=시리아 내전을 둘러싼 국제사회의 힘겨루기가 복잡하게 전개되면서 세계가 3차대전이 발발할 수 있는 일촉즉발의 상태에 놓였다는 분석이 나왔다. 11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미러는 시리아 영공이 여러 국적의 군대로 혼잡해지면서 전투기, 헬리콥터, 드론, 미사일 등이 충돌할 수 있다는 우려가 높...  
128 영국 Mirror誌, 3차 세계대전 30초전 file 태일[太一] 30
World War Three could be just 30 SECONDS away as attacks on ISIS stepped up 2015년 10월 13일 World War Three could be just 30 SECONDS away as attacks on ISIS stepped up 3차 세계대전 발발 30초전 http://www.mirror.co.uk/news/world-news/world-war-three-could-just-6616199 시리아 화약고: 세계 군대 충돌 직전 <연합군> 미국 : 폭격, 무기공급, 시리아 이라크에 특수부대 파견 영국 : 폭격, 무기공급, 시리아 이라...  
127 러시아, "시리아 영공서 미군, 국제연합군 비행금지, 美요원 철수요청"..대공미사일, 요격기 배치 file 태일[太一] 24
2015년 10월 5일 러시아, 미국에 시리아 내 요원 철수 및 비행금지 요청 http://media.daum.net/foreign/others/newsview?newsid=20151004110300414 러, "시리아 영공서 미군 비행금지"..대공미사일·요격기 배치 http://media.daum.net/foreign/others/newsview?newsid=20151005091204383 시리아에서 미군과 국제연합군 항공기들이 러시아의 대공 미사일과 요격기들의 사정권에 들게 됐다. 러시아 측은 시리아 영공 전반에 비행금지...  
126 미국 정보당국이 판단한 김정은의 운명은 얼마? file 태일[太一] 51
아래의 방송내용처럼 김정은이 실제 사망했는지는 모르겠지만, 한-미 정보당국은 김정은이 2~3년을 넘기기 힘들 거라고 하네요. 맞을 지 안맞을 지는 모르지만 급변사태를 언제든지 대비를 하고 있어야 할 것 같습니다. 북학주에게 벌을 내리심 1 하루는 백남신과 함께 전주 남문 누각에 오르시어 글 한 장을 써서 불사르신 뒤에 2 한동안 누군가를 기다리시다가 다시 글을 써서 불사르시고 잠시 후 또 한 장의 글을 써서 불사르시...  
125 美공군 예비역 중장 "B-2 폭격기가 대북 확장억지 핵심" file 태일[太一] 9
美공군 예비역 중장 "B-2 폭격기가 대북 확장억지 핵심" "전쟁수행뿐 아니라 위험한 상황안정과 충돌예방 역할" 연합뉴스 | 입력 http://media.daum.net/foreign/all/newsview?newsid=20150913061334879&RIGHT_REPLY=R14 "전쟁수행뿐 아니라 위험한 상황안정과 충돌예방 역할" (워싱턴=연합뉴스) 노효동 특파원 = 지난달 남북한 군사대치 과정에서 괌에 출격했던 B-2 스텔스 폭격기가 대북 확장억지의 중요한 요소라고 미 공군 ...  
124 상상해보라, 미국-중국이 서해에서 충돌한다면..| file 태일[太一] 56
[한겨레][토요판] 김종대의 군사 G2 전쟁 시나리오와 한국 지금 동아시아에는 두 명의 복서가 있다. 정치·군사력으로 상대를 압도하는 미국과 막강한 경제력으로 이에 도전하려는 중국이다. 패권국과 도전국이라는 두 복서는 가까이 붙어 충돌하다가 다시 멀어져 상대방의 약점을 노리는 일을 반복한다. 이런 군사전략을 미국은 '아시아 재균형'(rebalancing)이라는 이름으로 접근하고, 중국은 '반접근거부전략'(A2AD: anti-access ...  
123 김정은, 북한군에 "미제와 반드시 전쟁을 치르게 될 것..만단의 전투 동원 태세 갖추라" file 태일[太一] 54
김정은, 북한군에 "미제와 반드시 전쟁을 치르게 될 것..만단의 전투 동원 태세 갖추라" 조선일보 | 김경필 기자 | 입력 2015.02.23 08:52 | 수정 2015.02.23 10:42 2015년 2월 23일 http://media.daum.net/politics/north/newsview?newsid=20150223085210030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확대회의를 열고 "앞으로 미제와 반드시 전쟁을 치르게 될 것"이라며 "어떤 전쟁 방식에도 다 대응할 수 있도...  
122 친러 반군, 우크라이나 안으로 진격 file 태일[太一] 10
친러 반군, 우크라이나 안으로 진격 2015년 1월 24일 http://news.yahoo.com/10-reported-killed-rocket-fire-mariupol-ukraine-094720537.html 2015년 1월 24일, 우크라이나 돈바스에서 친러 반군이 포격하는 장면  
121 '7일 전쟁', 김정은이가 작심하고 전쟁 준비한다? file 태일[太一] 46
내 일은 판밖의 일 1 하루는 사요(史要) 일편을 천지에 고축(告祝)하신 뒤에 불사르시고 말씀하시기를 2 “판안 사람 둘러보니 많고 많은 저 사람들, 어떤 사람 이러하고 어떤 사람 저러한가. 3 판안 사람 판안 공부 할 수 없어 허리끈 졸라매고 뒷문 열고 내다보니 봉황이 지저귄다. 4 황계성이 죽지 털면 판밖 소식 이르리라.” 하시니라. 5 또 말씀하시기를 “내 일은 판밖의 일이니라. 가르쳐도 모를 것이요, 직접 되어 보아야 아...  
120 미국, 푸틴과 전쟁 대비.. 유럽에 핵미사일 재배치 계획 file 태일[太一] 38
2014년 12월 13일 US To Shift Nuclear Missiles in Europe in Anticipation of War Vs Putin 미국, 푸틴과 전쟁 대비.. 유럽에 핵미사일 배치 계획 http://au.ibtimes.com/articles/575757/20141212/u-s-nuclear-missile-europe-war-putin.htm 국방정책 차관보 브라이언 맥키언이 러시아 핵협정 위반에 대한 청문회에서 "러시아가 (유럽 국가들에게) 계속 핵 위협을 가하면 유럽에 핵 순항 미사일을 재배치 하겠다"고 말했다. A da...  
119 미태평양사령관이 김정은과 중국에 대해 의미심장한 발언을 했네요 file 태일[太一] 57
오선위기 도수의 총결론 1 상제님께서 천지공사를 마치시고 말씀하시기를 “상씨름으로 종어간(終於艮)이니라. 2 전쟁으로 세상 끝을 맺나니 개벽시대에 어찌 전쟁이 없으리오.” 하시니라. - 아래의 글을 읽으면 미국이 바라보는 북한과 중국에 대한 인식을 옅볼 수 있습니다. "北·中위협 대비 美전함 60% 亞太 배치" 조선일보. 워싱턴=윤정호 특파원 2014.12.04. 해리스 美태평양사령관 지명자 해리 해리스 미국 태평양사령관 지명...  
118 전작권 연기대신 미국 최정예기갑부대 철수하나 ? file 태일[太一] 59
9개월짜리 주한미군? 동두천, 미군 '전지훈련장' 되나 주한미군 2사단 일부 병력 순환배치···미군 신속기동화 일환 이재호 기자 2014.11.07 12:08:35 경기도 동두천에 주둔하고 있는 주한미군 2사단 예하의 제1기갑전투여단이 내년에 해체된다. 전력 공백을 보완하기 위해 미국 본토에 주둔 중인 1개 기갑여단이 9개월마다 순환 배치될 예정이다. 이를 두고 동두천이 미군의 '전지훈련장'이 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  
117 소설 '싸드' 김진명 "사드 한국 배치는 한반도 핵전쟁 도화선" file 태일[太一] 158
소설 '싸드' 김진명 "김무성, 새누리당 대선 후보 되기 힘들 것" "한반도의 핵전쟁 시나리오는 이미 실행단계에 접어들었다" "미국의 사드는 중국을 겨냥한 것, 한국에 배치되면 유사시 중국의 제1타격 목표가 될 것이다" 소설 '싸드'의 작가 김진명씨를 15일 서울 청담동의 한 카페에서 만났다. 그의 어법은 단호하고 명료했다. "사드(THAAD, 고고도 미사일 방어 체계)의 한국 배치는 중국의 미국 본토 공격을 무력화시키는 미국의...  
116 북한 北 특수부대 땅굴 남침 훈련-생화학 무기 살포 계획 file 태일[太一] 28
"北 특수전 부대원들 지금도 땅굴로 남침… 유일한 작전 루트" 임천용 전 특수부대 대위 인터뷰, “발각 대비 땅굴 내부에 500m~1km 마다 폭파장치” http://www.newshankuk.com/news/content.asp?fs=2&ss=27&news_idx=201305201818222437   땅굴로 남침하는 北 특수부대, 높이 1.5m ‘쥐굴’ 화생방 통과해야 임무 하달” 임천용 전 특수부대 대위 인터뷰, “발각 대비 땅굴 내부에 500m~1km 마다 폭파장치” 지난 2000년 탈북한 ...  
115 우크라 국방장관 "러시아와의 '세계대전' 시작" 경고 file 태일[太一] 18
우크라 국방장관 "러시아와의 '세계대전' 시작" 경고 "2차대전 이후 보지 못한 종류…수만 명 희생될 것" 연합뉴스 | 입력 2014.09.01 23:18 http://media.daum.net/issue/560/newsview?issueId=560&newsid=20140901231806056 "2차대전 이후 보지 못한 종류…수만 명 희생될 것" (검색하기" href="http://search.daum.net/search?w=tot&rtupcoll=NNS&q=%ED%82%A4%EC%98%88%ED%94%84&nil_profile=newskwd&nil_id=v...  
114 우크라 반군, 남부 요충지로 전선 확대(종합) file 태일[太一] 8
우크라 반군, 남부 요충지로 전선 확대(종합) 러시아-크림반도 잇는 노보아조프스크 공략 시도…러'군 개입설 연합뉴스 | 입력 2014.08.28 16:07 | 수정 2014.08.28 19:48 http://media.daum.net/foreign/others/newsview?newsid=20140828160710327 러시아-크림반도 잇는 노보아조프스크 공략 시도…러'군 개입설 (모스크바·서울=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이유미 기자 = 우크라이나의 친(親)러시아 반군이 동부 도네츠크, 루간스크 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