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무료책자
상담신청
미스테리5.gif

한민족의 始原 바이칼 호수를 품은 부랴트공화국을 가다

 

    백두산이 민족의 성지 (聖地) 라면 바이칼 호수는 한민족의 시원(始原)으로 여겨진다.

그래서일까.  한국인 중에는 ‘바이칼’ 이란 말을 듣기만 해도 가슴 설레는 이들이 적지 않다.  한민족의 형성과 이동경로 및 풍속 등을 연구하는 전공학자들과 전통 무속 및 명상 등에 관심이 많은 인사들이 소리 소문 없이 다녀간다.

충북 제천 세명대도 호수 주변 부랴트공화국의 수도 울란우데 시에 있는 동시베리아 문화예술대와 상호 교류협정을 맺고 교환학생을 보내고 있다.


바이칼 호수가 자리 잡고 있는 러시아 동부 시베리아의 부랴트공화국에 최근 다녀왔다.

남한의 3.5 배가량 넓이에 인구가 100만 명이 채 안 되는 이 나라는 우리와 생김새가 똑같은 몽골어계 민족인 부랴트인이 25만 명에 달하는 ‘러시아 속 몽골’ 이다.

러시아인 부랴트인 우크라이나인 코사크인 및 원주민인 에벤크족이 공존하고 있다.


세계 최대의 청정 담수호인 바이칼 호수와, 10여 리를 가도 끝이 보이지 않는 타이가 산림 및 사방 천지를 둘러봐도 초원으로 둘러싸인 스텝을 한꺼번에 체험할 수 있는 천혜의 자연환경을 갖추고 있다.

이처럼 수(水) 평선, 목(木) 평선, 초(草) 평선을 한꺼번에 볼 수 있는 나라는 흔치 않다.

겨울에는 스키 얼음낚시와 사냥,  봄에는 들꽃 기행,  여름에는 각종 수상 스포츠,  가을에는 트레킹이 펼쳐진다.


○  바이칼


부랴트 가무극 ‘선조의 영’ 공연 장면.  우리 설화 ‘나무꾼과 선녀’ 와 기본 스토리가 똑같다.

바이칼 호수는 세계에서 가장 깊고, 가장 깨끗하며, 저수량이 가장 많은 호수다.  최대 수심은 1637m. 수심 30∼40m 까지 볼 수 있으며,  전 세계 인구가 40년 가량 마실 수 있는 천연 광천수다.

바다로 착각한 탓인지 세계에서 유일하게 담수호 물개가 서식하고 있다.


이곳에서만 잡히는 ‘오물’ 은 부랴트인들이 가장 즐겨 먹는 생선이다.

우리 입맛엔 절임보다 구이가 더 맞는다.  한 겨울에 꽁꽁 언 바이칼 호수 얼음 아래에서 위를 올려다 보고 사진을 찍으면 마치 투명유리에 비친 모습으로 사진이 찍힌다.


초승달처럼 생긴 바이칼 호수의 절반은 러시아 이르쿠츠크 주와 부랴트공화국이 양분해서 관리하고 있다.

이르쿠츠크 지역은 접근성과 풍광이 좋은 반면 절벽지대이고,  부랴트는 호수 주변이 모래사장이나 자갈밭이어서 수영 산책 등이 가능한 이점이 있다.

한민족의 시원으로 거론되는 바이칼 호수 북쪽 올혼 섬은 이르쿠츠크 주가 관할한다.  매해 가을 오물이 알을 낳으러 회귀하는 부랴트 지역의 ‘오물룝카’ 는 산 평원 강이 환상적으로 어우러진 지역이다.


끊임없이 이어지는 타이가 숲에는 시베리아 소나무와 자작나무가 지천이다.

자작나무가 겨울에 내린 눈의 무게를 견디지 못해 활처럼 휘어진 것은 색다른 구경거리다.  부랴트 사람들은 ‘ 나무의 귀족’ 인 자작나무 껍질을 태워 향을 사르며 기원을 올린다.


○ 문화와 풍습


바이칼 호수로 가는 도중 해발 1800 m가량 되는 고개를 넘자 동시베리아 문화예술대의 라다 바이르마 교수가 갑자기 차를 세우고 밖으로 나간다.

그는 부친이 부랴트공화국의 문화장관을 지낸 부랴트인으로 상공회의소 관광위원장도 맡고 있는 지식인이다. ‘볼일이 급한가 보다’ 고 생각했는데 돌연 울긋불긋한 천이 걸린 나무에 보드카를 뿌린다.  당산목 (堂山木)에 고수레 의식을 하는 것이다.

바이칼 호수에 도착하자 핸드백에서 쌀 한 줌을 꺼내 또 한 번 같은 의식을 치른다.  ‘왜 그렇게 하느냐’ 고 물었더니  “ 자연에 대한 감사의 의미다. 오래전 부터 부랴트인들은 이런 의식을 해 왔다.  깨끗한 쌀이나 술, 동전을 뿌린다” 고 답했다.

달라이 라마의 밀랍인형을 단상 중앙에 모시고 있는 라마 사원 주변에도 쌀이나 동전이 많이 뿌려져 있다.

 

op7.jpg

바이칼 호수에 도착한 라다 바이르마 교수가 쌀을 뿌리며 고수레를 하고 있다. 

바이칼이 한민족의 시원임을 연상케 하는 의식이다.

 

서낭당이나 솟대 장승들도 눈에 띈다.  샤먼이 이들의 영적 세계를 총괄한다.

부랴트 사람들의 엉덩이에는 몽고점이 있고,  부랴트 언어는 우리말과 같은 알타이어계로 분류된다.  러시아풍의 극장에서 부랴트 가무극 ‘선조의 영’ 을 보면서 ‘ 나무꾼과 선녀’ 와 기본 스토리가 똑 같아 깜짝 놀랐다.

 

문화인류학을 공부하면서 4년 전부터 부랴트공화국에서 살고 있는 부랴트국립대 전봉수 교수(31)는 “ 세상에서 샅바 씨름을 하는 곳은 한국과 부랴트공화국밖에 없다” 고 소개했다.

최근에는 이곳에도 케이팝 등 한류 바람이 일고 있다고 한다.


○ 사회상과 한 - 부랴트 관계


직항으로 해도 3∼ 4시간을 가야 할 만큼 떨어져 있지만 한국과 시차가 없다.  상품 진열대의 70% 는 중국 상품이 차지하고 중국어 열풍이 일고 있다.


부랴트 사람들은 시신을 매장하면 다시는 묘지를 찾지 않는다고 한다.  부랴트국립대 동양학부 극동어문학과 다리마 산다노브나 교수 (33·여)는  “ 망자는 윤회의 원리에 따라 이미 다른 곳으로 갔으므로 가족들이 찾아가면 오히려 방해가 된다고 생각한다” 고 설명했다.

그는 부랴트 수도 한복판에 아직도 세계 최대의 레닌 두상이 자리 잡고 있는 데 대해  “ 레닌 또한 역사의 뿌리라고 생각하는 데다 나름대로 부가가치가 있는 관광자원이기 때문 ” 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레닌이 누군지조차 모르는 젊은이도 많다고 한다.

 

op6.jpg

부랴트 가무극 ‘선조의 영’ 공연 장면. 

우리 설화 ‘나무꾼과 선녀’ 와 기본 스토리가 똑같다.

조회 수 :
4364
등록일 :
2011.10.31
08:04:51
엮인글 :
게시글 주소 :
http://missionsos.kr/xe/b8/8565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공지 환단고기 북 콘서트 연세대 편-천부경 강독 file 태일[太一] 278 2015-10-27
공지 환단고기 북 콘서트 강화도 편 file 태일[太一] 170 2010-06-22
4 Great Corea 깨어나라 대한의 혼이여!!! file 태일[太一] 37 2011-11-26
대한大韓의 비전 great Corea 깨어나라 대한의 혼이여! 앞으로 우주의 질서가 바뀐다. 한마디로 우주의 가을이 온다! 그 변화의 중심에 가을의 정신, 곧 뿌리로 돌아가 열매문화를 여는 원시반본原始返本의 이념이 있다. 가을에는 뿌리 기운을 받아야 생명의 ...  
3 한민족에게 전승되어 오는 비밀용어 file 태일[太一] 100 2011-11-06
한민족에게 전승되어 오는 비밀용어 (참고: 김봉준저 「나라의 운세 국운」, 삼한출판) 하늘의 뜻이 있어 미리 준비된 한반도에 사는 하늘백성 한민족에게는 태고적 부터 같은 한자 문화권인 동양의 중국이나 일본에서도 찾아볼 수 없는 한자로 된 비밀용어, ...  
» 한민족의 始原 바이칼 호수를 품은 부랴트공화국을 가다 file 태일[太一] 4364 2011-10-31
한민족의 始原 바이칼 호수를 품은 부랴트공화국을 가다 백두산이 민족의 성지 (聖地) 라면 바이칼 호수는 한민족의 시원(始原)으로 여겨진다. 그래서일까. 한국인 중에는 ‘바이칼’ 이란 말을 듣기만 해도 가슴 설레는 이들이 적지 않다. 한민족의 형성과 이동...  
1 한국인의 DNA를 찾아서 (대륙 호령한 기마민족) file 태일[太一] 112 2011-10-15
한국인의 DNA를 찾아서 (대륙 호령한 기마민족) 지난 2004년 여름, 중국 발해만 연안과 네이멍구(內蒙古), 러시아 연해주에서는 한국, 중국, 러시아 사학계가 깜짝 놀랄 일이 벌어진다. 주로 한반도에서 광범위하게 출토되던 빗살무늬토기가 중국 내륙 깊숙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