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태극과 팔괘의 만남
 광활한 대우주는 정보의 바다이며, 신(神)의 바람을 타고 넘실거리는 파도의 춤사위와도 같습니다. 위아래로 출렁이는 바닷물의 물방울이 정보라면, 앞으로 달려드는 파문의 퍼짐은 메시지의 전달이 될 것입니다. 마찬가지로 오늘날 컴퓨터를 비롯한 디지털이 발휘하는 다채로운 능력의 근본적인 실체는 0과 1이라는 정보를 나타내는 비트입니다.  
 앞서 <팔괘에서 시작된 이진법의 원리>에서 살펴보았듯이, 현대문명의 밑거름에는 이진법의 발견이 있었고, 그것은 동양의 역(易) 철학에 뿌리를 두고 있음을 알 수 있었습니다. 동방 배달국의 복희씨가 내놓으신 팔괘는 정보의 변화를 나타내고 있는데, 공간의 방위와 효의 상하가 구분되는 불연속이며, 음양(0·1)이라는 비트를 이용한 디지털 방식의 표현입니다. 반면 태극의 음양은 존재하는 현실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으며, 시간의 순환과 연속성을 나타내고 있습니다.
 
 
 디지털은 불연속의 가상세계
 앞으로 열릴 후천문명의 가교로서 디지털 혁명이 가지는 의미를 짚어보기 전에 먼저 디지털에 대한 개념 정리가 필요할 것입니다. 아날로그는 ‘닮음, 비유’라는 뜻의 라틴어 아날로기아(analogia)에서 나왔습니다. 즉 연속적으로 변하는 것을 있는 그대로 기록하는 것인데, 유유히 흐르는 강물의 흐름과도 같습니다.
 
 디지털은 ‘숫자, 손가락’이라는 뜻의 라틴어 디지트(digit)에서 온 말입니다. 물건을 세기 위한 손가락이 숫자 자체를 의미하게 되었고, 1·2·3과 같이 분명히 셀 수 있는 모자이크 구조입니다.
 

200510_129.jpg

 예를 들어 곡선그래프는 돌멩이를 고요한 호수에 던졌을 때 파문이 퍼지는 형태로 우리가 경험하는 연속성의 세계입니다. 그것은 시간의 흐름에 따라 앞으로 진행하는 아날로그입니다. 그러나 디지털은 어떤 경계를 기준으로 파도의 높낮이를 수치로 바꾸는 것입니다. 즉 곡선을 포함한 모든 사물을 0과 1로 환원시켜버리는 불연속의 세계입니다.
 
 울긋불긋 가을 단풍의 향연으로 황홀경에 빠져있을 때, 분명 우리의 눈은 연속된 빛의 스펙트럼을 보고 있는 것입니다. 그러나 그 빛은 파장인 동시에 입자로 되어 있으며, 아날로그도 결국 디지털의 거대한 연속된 집합체라는 것을 알게 됩니다. 뿐만 아니라 눈의 망막에 들어오는 가시광선은 아날로그 신호이지만, 곧 망막의 1억 화소나 되는 시세포에 의해 디지털 신호로 바뀌고, 대뇌의 시각령에 의해 고도의 추상화된 시각정보로 지각되고 있습니다.
 
200510_130.jpg

 우리가 살아가는 현실에서는 시간도 연속적으로 흐르고 공간도 연속적으로 이어져 있습니다. 여기서는 갑자기 검정에서 흰색으로 바뀌는 일이 일어나지 않습니다. 그렇지만 미시의 단계에서는 사물이 불연속적으로 변화합니다. 가령 현실 세계에서는 야구공을 벽에 던지면 퉁겨 나옵니다. 그러나 전자를 벽에 던지면 퉁겨 나올 수도 있고, 벽을 그냥 통과하여 반대쪽으로 나올 수도 있습니다. 디지털 세계처럼 관찰되는 결과는 언제나 0 또는 1이 되는 것입니다. <이상한 나라의 엘리스>처럼 안고 있던 아기가 돼지로 변하는 황당한 일도 겪게되고 전혀 반대되는 일들이 얽히는 것도 가능하게 합니다.
 
 
 밝은 세상을 여는 디지털 혁명
 그러면 디지털은 우리의 생활 속에서 어떻게 적용되고 있을까요? 우리가 매일 사용하는 인간의 언어와 숫자도 하나의 부호화된 정보입니다. 사람들끼리 서로 대화를 못하고 경제 활동을 하는 셈을 할 수 없다면 참으로 답답할 것입니다.
 
 그리고 가게에서 물건을 살 때 자주 접하는 바코드는 주역의 괘를 전환한 그림입니다. 빨간 레이저 빛을 쏘일 때 빛이 반사하면 1, 흡수하면 0으로 코드화 되어 판매 즉시 각종 정보를 신속하고 정확하게 집계하여 업무를 효율적으로 처리해줍니다. 위조를 방지하기 위해 주민등록증이나 정품인증, 신용카드 앞면의 은빛 그림 등에 적용되는 홀로그램 역시 3차원 입체정보를 디지털화 한 것입니다.
 
 디지털을 사용하면 사물의 구분을 명확하게 할 수 있고, 부분들의 관계가 새로운 통합성을 발산하기 때문에 전체적인 동향을 파악하기 쉬운 장점이 있습니다. 그러나 디지털 세계에도 한계는 있습니다.
 
 최근 아날로그 음악이 자연의 소리에 가깝다고도 하고, 디지털 음악이 오히려 스트레스를 준다는 이야기가 있습니다. 궁극적으로 디지털은 관념의 산물이고 0과 1이 있을 뿐이라서, 끊임없이 흐르는 경험과 의식을 온전히 나타내지 못하고 항상 <간격>이라는 꼬리표를 달고 다니기 때문입니다. 그것은 아무리 해상도를 높이고 간격을 줄인다 하더라도 바뀔 수 없는 디지털의 본질입니다.
 
 좀더 깊이를 더하면, 양자역학의 대가 훨러는 ‘존재는 비트에서’ 라는 구호를 내걸고 있습니다. 이는 비트라는 무극과 태극을 바탕으로 만물의 존재가 일어난다는 우주에 대한 은유적인 표현입니다. 뒤집어서 말하면 라디오나 TV의 신호를 옮기는 전파, 노트에 적은 글자, 아무렇게나 그린 그림이라 할지라도 0과 1로 재구성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그 숫자는 ‘예/아니오’의 대답이나, 동전 던지기에서 나오는 ‘앞면/뒷면’의 기록과 같은 둘 중에 하나의 선택을 나타냅니다. 마치 용광로에 각종 형태의 고철들이 들어갔다가 전혀 다른 형태로 탈바꿈되어 나오는 것과 같습니다.
 
 그래서 디지털 세상을 설명하는 화두는 비트이며, 그것의 역할은 신속 정확한 정보의 전달입니다. 비트는 생명체에서 디지털 패턴을 이용하여 유전정보를 전달하는 DNA와 같습니다. 유전자는 정확한 데이터가 필수이기 때문에 모호한 아날로그 방식으로는 종의 보존이 불가능하며, 다만 정보를 담는 그릇에 해당하는 세포는 아날로그 형식으로 구성되는 것입니다.
 
 이렇게 디지털 혁명은 문명의 전반에 걸쳐서 사물의 명확한 이치를 규명하고 밝은 생활을 이끌고 있으며, 세상이 어떻게 만들어졌는지에 대한 의문을 푸는 하나의 열쇠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200510_131.jp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공지 개벽문화 북 콘서트 부산 편 file 진리의 빛 16505
공지 새로운이야기 천지성공 동영상 file 태일[太一] 17472
공지 '음양'의 탄생 이야기 file 태일[太一] 51
공지 지구대멸종 - 우주일년(밀란코비치) [동영상] 태일[太一] 41
» 팔괘와 태극의 만남 file 태일[太一] 50
태극과 팔괘의 만남  광활한 대우주는 정보의 바다이며, 신(神)의 바람을 타고 넘실거리는 파도의 춤사위와도 같습니다. 위아래로 출렁이는 바닷물의 물방울이 정보라면, 앞으로 달려드는 파문의 퍼짐은 메시지의 전달이 될 것입니다. 마찬가지로 오늘날 컴퓨터를 비롯한 디지털이 발휘하는 다채로운 능력의 근본적인 실체는 0과 1이라는 정보를 나타내는 비트입니다.    앞...  
134 음양(陰陽)의 탄생 file 태일[太一] 46
음양(陰陽)의 탄생 ◆ ◆ ◆ ◆ , Down : 0 ◆ , Down : 0 자! 먼저 음양이 어디서 왔나, 그리고 어떻게 탄생되는 가를 이야기 해봅시다. 음과 양은 상대적인 두 개의 힘으로 이 세상의 삼라만상 어디에나 존재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음양이 최초로 탄생되는 것을 본 사람은 아무도 없습니다. 그렇지만 그 상황을 유추해 볼 수 있는 방법이 전혀 없는 것은 아닙니다. 바로 소우주(小...  
133 우주 1년의 4대 시간대, 제요지기, 제순지기, 일부지기 file 태일[太一] 70
우주 1년의 4대 시간대, 제요지기, 제순지기, 일부지기 조화옹이 운영하시는 4개의 시간대 <정역正易>에 의하면, 우주에는 각 계절마다 각기 다른 시간대가 있다는 시간의 비밀을 알아낸 성인은 공자 이다. 공자는 다가올 미래 대개벽의 360일 시간대를 예고하면서 이렇게 개벽의 한소식을 전하고 있다. 是故로 四營而成易이라 (<주역> 계사 上 9장) 이것은 우주의 조화옹이 우...  
132 도(道)란 무엇인가? file 태일[太一] 45
도(道)란 무엇인가? 이성적 사고를 통해 진리에 도달하고자 했던 서양과는 달리 우리 동양에서는 보다 직관적 사고를 중시했었습니다. 서양에선 수학적 절대지식(예를 들어 1+1=2)이 발전함에 따라 보편/절대적인 진리가 있을 것이라는 생각했던 것이죠. 특히, 이후 이성적 사고를 통한 지적 통찰이 발전함으로서 서양은 이성적으로 모든 것을 판단하게 되죠. 최근 서양에서 일...  
131 가을우주의 이치를 밝힌 ‘정역正易’과 김일부 file 태일[太一] 36
가을우주의 이치를 밝힌 ‘정역正易’과 김일부      우주의 변화 이치를 담고 있는 역(易)은 천지만물과 인간이 나아갈 법도를 밝히고 있다.  역은 동방의 성철(聖哲)들에 의해 그 맥이 이어져 왔다.  선천의 역인 복희팔괘와 문왕팔괘를 이어 등장한 제3의 역, 후천의 역이 정역(正易) 팔괘다.  100여 년 전, 다가올 후천 가을세상의 이치를 담고 있는 정역팔괘를 긋고『...  
130 우주변화원리를 통해 본 "정신의 완성" file 태일[太一] 21
우주변화원리를 통해 본 "정신의 완성" 인간이라는 것은 그 상과 수가 우주의 상수와 합일되어 있는 소우주이므로 이성이 발달할 수 있었던 것이다. 다시말하면 우주가 음양 운동을 하면서 태극과 무극을 반복 창조하는 것처럼 인간도 꼭 이와 같은 운동을 하고 있기 때문에 여기에는 우주가 우주 정신을 창조하는 것처럼 인간은 인간 정신을 창조하고 있는 것이다. -한동석, "...  
129 천지의 운동, 오운(五運) file 태일[太一] 20
천지의 운동, 오운(五運)  우주의 운동은 천지의 운동입니다. 하늘과 땅이 서로 교류하는 운동인데, 하늘의 운동은 오운운동으로 나타나고 땅의 운동은 육기운동으로 나타납니다.    그런데 하늘의 모든 질서는 甲乙丙丁戊己庚辛壬癸라는 천간의 변화로 나타나기 때문에 오운을 파악할 때는 천간을 사용하고, 땅의 변화질서는 子丑寅卯辰巳午未申酉戌亥라는 십이지지로 나타...  
128 본체론과 변화론 file 태일[太一] 41
본체론과 변화론  동서고금을 통해 인간은 우주를 변화하게 하는 본체는 무엇이며, 우주의 본체는 어떻게 다양한 모습으로 세상에 드러날 수 있는가에 대해 관심을 기울여 왔습니다.    우주의 본체가 무엇인가를 연구하는 것을 ‘본체론’이라고 하며, 본체가 어떻게 운동하는가 하는 변화원리를 탐구하는 것을 ‘변화론’이라고 합니다. 식물을 예로 든다면, 식물의 뿌리를 본...  
127 왜 자연으로 눈을 돌려야 하는가? file 태일[太一] 35
왜 자연으로 눈을 돌려야 하는가? 인간과 만물은 자연 속에서 태어나 살다가 자연으로 돌아간다. 따라서 우리의 삶과 문명에 대해 명쾌하게 한소식을 전해 주는 새로운 이야기는 바로 천지 대자연에 대한 탐구로부터 시작해야 한다. 우리 한민족은 천지의 은덕을 기리며 천지를 부모로 받들어 왔다. 인간은 사시변화의 틀 ,즉 천지가 변화하는 시간대인 큰 틀인 사계절을 알고 ...  
126 깨달음의 정수는 우주론 file 태일[太一] 11
깨달음의 정수는 우주론 0. 깨달음의 정수 모든 깨달음의 정수는 우주론에서 다 드러납니다. 사실 일상생활을 하는 일반인들로서 보통의 우주론 하면 왠지 학문적인 틀을 가지고 있는 것처럼 보이기 때문에.. 어려워보이고.. 또 쉽지도 않은 것이 사실입니다. 1. 인간의 삶과 가치관 그러나.. 이렇게 생각해 볼 수 있겠습니다. 인간이 세상을 살아가는 과정은 그 가치관의 틀을 ...  
125 음양으로 바라본 수학의 종류 file 태일[太一] 10
음양으로 바라본 수학의 종류 먼저 수학의 종류부터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음양론을 근간으로 인류문화가 발전되어 왔으므로 수학의 종류도 음양으로 나뉘어 집니다. 음 형체 양적(量的)수학 하드(Hard)수학 초등수학 산수 양 정신 질적(質的)수학 소프트(Soft)수학 고등수학 象數, 天數, 禮數, 命數, 易數, 律數, 醫數 고대에는 수학과 술수(術數; 수학으로 자연현상을 파악...  
124 음양을 구별하는 방법 file 태일[太一] 34
음과 양이라는 말의 본뜻은 문자그대로 해석하면 언덕 위로 해가 떠오르면 응달과 양달이 생긴다는 데서 그 어원을 찾을 수 있다. 陰陽者 天地之道也 萬物之綱紀 變化之父母 生殺之本始 神明之府也 治病必求於本 "음양(陰陽)이란 천지(天地)의 길(道)이고, 삼라만상을 통제하는 강기(綱紀)이다. 변화를 일으키는 주체로서 살리고 죽이는 것이 여기서 나온다. 또한, 신명이 깃들...  
123 상수학 대가, 소강절 file 태일[太一] 65
소강절 활아구대손 영상입니다. 상수학 대가, 소강절 아들부터 9대손 앞날까지 손금보듯 신들린 점괘 적중률… 그의 정체는? 결혼 첫날밤, 소강절은 부인을 재워놓고 밤새 점을 치고 있었다. 그가 궁금했던 건 이 첫날밤 행사로 자식이 생겼을까 하는 것. 점을 쳐보니 과연 아들이 들어섰다는 점괘가 나왔다. 내친김에 손자와 그 다음 후손들의 앞날까지 점을 쳤다. 그러던 중, ...  
122 우주와 인생의 티핑포인트를 찾아가는 놀라운 이야기! file 태일[太一] 103
우주와 인생의 티핑포인트를 찾아가는 놀라운 이야기! 목 차 우주와 인생에 대한 의문3 우주의 비밀은 시간의 비밀을 아는 것7 우주만물은 순환한다10 우주만물은 순환속에 존재한다 (1)陰陽11 변화의 근본틀 오행11 순환의 네 박자, 생장염장(生長斂藏)24 지구의 하루 사시 변화25 지구의 일년 사계절 변화26 일생의 변화28 우주의 일년 봄여름가을겨울30 우주일년에도 네 번...  
121 우주가 바뀌는 개벽엔 자연법칙 만이 아닌, 신의 손길이 필요 file 태일[太一] 45
우주가 바뀌는 개벽엔 자연법칙 만이 아닌, 신의 손길이 필요 동양 역철학을 공부한 대부분의 사람들이 “선,후천이 바뀌며 개벽될때 자연적으로 여름.가을이 바뀌는 것일뿐, 절대자 신이 개입하는게 아니다“라는 생각을 많이 갖습니다. 과연 그럴까요? 제가 어느 블로그에 실린 시를 읽다가, “아! 이래서 자연개벽 만이 아닌, 개벽장 하나님(하느님)이 개입하시는 구나” 하고 느...  
120 우주일년에 대한 기본문답 태일[太一] 7
우주일년에 대한 기본문답 증산도에서는 왜 우주일년을 이야기합니까?   증산도의 진리는 우주일년에서 출발해서 우주일년으로 매듭짓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지금 이 세상이 왜 이런가? 인류의 미래는 어떻게 되는가? 증산도에서 추구하는 궁극목적은 무엇인가?’ 이에 대한 모든 해답이 우주일년에 함축되어 있습니다. 이 우주의 일년을 다른 말로 ‘천지의 일년’이라...  
119 증산도에서 밝혀주는 우주일년의 사계절 변화 태일[太一] 14
증산도에서 밝혀주는 우주일년의 사계절 변화 증산도에서 밝혀주는 우주일년의 사계절 변화 동서양의 철인, 예언가, 성자들은 하나같이 ‘인류는 불원간에 피할 수 없는 대변국을 맞는다’고 갈파하였다. 물론 그들이 단순히 종말만을 이야기한 것은 아니다. 예를 들어 기독교는 이 세상의 종말과 그 뒤에 펼쳐지는 새 하늘과 새 땅을, 불교는 말법시대 이후에 지상에 세워지는 ...  
118 기본 술어로 알아보는 우주일년 태일[太一] 9
기본 술어로 알아보는 우주일년 우주일년이란 무엇입니까? 초목이 지구일년을 한 주기로 하여 탄생 성장 결실하듯, 인간 역시 우주일년의 틀속에서 윤회를 거듭하며 영적으로 성숙합니다. 이 우주일년은 인간의 영적 성숙의 주기이며 또한 인류문명이 탄생, 성장, 성숙, 소멸되는 큰 주기이기도 합니다. 우주일년은 지구년수로는 12만 9600년이며, 지구일년을 춘하추동 사시로 ...  
117 ‘우주일년’ 비밀을 밝힌다 태일[太一] 6
‘우주일년’ 비밀을 밝힌다 더 큰 주기, 우주의 일년(천지의 일년) 지구의 일년은 생장염장(生長斂藏)의 순환 법칙을 따라 봄, 여름, 가을, 겨울의 4시 순환을 이룬다. 이와 마찬가지로 대 우주에도 생장염장의 순환법칙을 따라 전개되는 더 큰 주기인 ‘우주일년’이 있다. 이를 통해 ‘천지가 인간을 낳고, 인간을 기르고, 인간 열매를 거두어들이고, 휴식을 취하는’ 천지의 인간...  
116 오행으로 알아보는 우주일년 태일[太一] 12
오행으로 알아보는 우주일년    상제님 진리를 본질적으로 알려고 할거 같으면  우주변화원리부터 시작을 해야 한다.  이 대우주 천체권이란 것은 어떻게 시작됐고,  무엇을 지향해서, 이 시공의 목적이 뭐냐, 그 목적지가 어디냐?  그걸 알아야 사상신앙을 할 수 있다.  (안운산 종도사님 말씀, 도기 132년 9월 15일, 세종도장)     증산도에서는 왜 우주일년을 공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