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무료책자
상담신청
미스테리5.gif

인디언의 달력 - 열두번의 행복한 달들

 

100x100_cropCAO97ZUJ.jpg

인디언들은 달력을 만들 때 그들 주위에 있는 풍경의 변화나

마음의 움직임을 주제로 그 달의 명칭을 정했다.

이 명칭들을 보면 인디언 부족들이 마음의 움직임과 마음을 움직이게 하는 자연과

기후의 변화들에 대해 얼마나 친밀하게 반응했는가를 알수 있다.

각각의 달들은 단순한 숫자로 표현할 수 없는 생생히 살아 움직이는

대지의 혼 그 자체였다.

 

 

 

1월

마음 깊은 곳에 머무는 달

추워서 견딜 수 없는 달

눈이 천막 안으로 휘몰아치는 달

눈에 나뭇가지가 뚝뚝 부러지는 달

얼음 얼어 반짝이는 달

바람 부는 달

해에게 눈 녹일 힘이 없는 달

위대한 정령의 달

바람 속 영혼들처럼  눈이 흩날리는 달

중심이 되는 달

겨울의 동생 달

몹시 추운달

노인들 수염 헝클어지는 달

즐거움 넘치는 달

북풍한설 부는 달

짐승들 살 빠지는 달

천막 안에서 얼음 어는 달

늑대들 함께 달리는 달

땅바닥 어는 달

엄지 손가락 달, 호수가 어는 달

인사하는 달

 

 

2월

물고기가 뛰노는 달

너구리 달

바람 부는 달

홀로 걷는 달

기러기가 돌아오는 달

삼나무에 꽃바람 부는 달

삼나무에 먼지 바람 부는 달

새순이 돋는 달

강에 얼음이 풀리는 달

먹을 것이 없어 뼈를 갉작거리는 달

몸과 마음을 정화하는 달

움이 트는 달

햇빛에 서리 반짝이는 달

오랫동안 메마른 달

사람이 늙는 달

더디게 가는 달

가문비나무 끝 부러지는 달

나무들 헐벗고 풀들은 눈에 안 띄는 달

토끼가 새끼 배는 달

오솔길에 눈 없는 달

검지손가락달, 비 내리고 춤추는 달

나뭇가지들이 땅바닥에 떨어지는 달

 

 

3월

마음을 움직이게 하는 달

연못에 물이 고이는 달

암소가 송아지 낳는 달

개구리의 달

한결같은 것은 아무것도 없는 달

물고기 잡는 달

잎이 터지는 달

눈 다래끼 나는 달

독수리의 달

강풍이 죽은 나뭇가지 쓸어가 새순 돋는 달

바람이 속삭이는 달

훨씬 더디게 가는 달

어린 봄의 달

하루기 길어지는 달

작은 모래 바람 부는 달

가운뎃손가락 달

큰사슴 사냥하는 달

 

 

4월

생의 기쁨을 느끼게 하는 달

머리맡에 씨앗을 두고 자는 달

거위가 알을 낳는 달

얼음이 풀리는 달

옥수수 심는 달

더 이상 눈을 볼 수 없는 달

큰 잎사귀의 달

인디언 옥수수 심는 달

강에서 얼음이 풀리는 달

만물이 생명을 얻는 달

곧 더워지는 달

큰 봄의 달

강한 달

잎사귀가 인사하는 달

큰 모래 바람 부는 달

네번째 손가락 달

설탕 만드는 달

 

 

 

5월

말이 털갈이 하는 달

들꽃이 시드는 달

뽕나무 오디 따먹는 달

옥수수 김 매주는 달

말이 살찌는 달

오래전에 죽은 자를 생각하는 달

여자들이 옥수수 김 매는 달

조랑말 털갈이 하는 달

게을러지는 달

구멍에다 씨앗 심는 달

기다리는 달

거위가 북쪽으로 날아가는 달

큰 잎사귀의 달

이름 없는 달

씨앗과 물고기와 거위의 달

밭 가는 달

 

 

 

6월

옥수수 수염이 나는 달

더위가 시작되는 달

나뭇잎이 짙어지는 달

황소가 짝짓기 하는 달

말없이 거미를 바라보게 되는 달

옥수수밭에 흙 돋우는 달

산딸기가 익어가는 달

옥수수 모양이 뚜렷해지는 달

곡식이 익어가는 달

잎사귀가 다 자란 달

거북의 달

물고기가 쉽게 상하는 달

전환점에 선 달

수다 떠는 달

새끼 손가락 달

괭이질하는 달

 

 

 

7월

사슴이 뿔을 가는 달

천막안에 앉아 있을 수 없는 달

옥수수 튀기는 달

들소가 울부짓는 달

산딸기 익는 달

열매가 빛을 저장하는 달

말의 달

콩을 먹을 수 있는 달

옥수수 익는 달

조금 거두는 달

한여름의 달

연어가 떼지어 강으로 올라오는 달

나뭇가지가 열매 때문에 부러지는 달

풀 베는 달

 

 

 

8월

옥수수가 은빛 물결을 이루는 달

다른 모든 것을 잊게 하는 달

노란 꽃잎의 달

기러기가 깃털을 가는 달

버찌가 검어지는 달

열매를 따서 말리는 달

새끼 오리가 날기 시작하는 달

모두 다 익어가는 달

즐거움에 넘치는 달

잎사귀가 벌써 생기를 잃는 달

기분 좋은 달

많이 거두는 달

엄지 손가락 달, 산딸기 말리는 달

깃털이 흩날리는 달

 

 

9월

검정나비의 달

사슴이 땅을 파는 달

풀이 마르는 달

옥수수 거두는 달

쌀밥 먹는 달

열매들이 끝나는 달

어린 밤 따는 달

다 거두는 달

나뭇잎이 떨어지기 시작하는 달

아주 기분 좋은 달

가을이 시작되는 달

도토리의 달

도토리묵 해먹는 달

검지 손가락 달, 춤추는 달

소 먹일 풀 베는 달

 

 

10월

시냇물이 얼어붙는 달

추워서 견딜수 없는 달

양식을 갈무리하는  달

큰 바람의 달

첫서리 내리는 달

잎이 떨어지는 달

풀잎과 땅에 흰 서리 내리는 달

양쪽이 만나는 달

새들이 남쪽으로 날아가는 달

긴 머리카락의 달

내가 올 때까지 기다리라고 말하는 달

가난해지기 시작하는 달

큰 밤 따는 달

변화하는 달

배 타고 여행하는 달

어린 나무 어는 달

가운뎃손가락 달, 잎지는 달

산이 불타는 달

 

 

11월

물이 나뭇잎으로 검어지는 달

산책하기에 알맞은 달

강물이 어는 달

만물을 거두어 들이는 달

어린 곰의 달

기러기 날아가는 달

꽁꽁 어는 달

모두 다 사라진 것은 아닌 달

지난달과 별 차이 없는 달

서리 내리는 달

물물교환하는 달

샛강 가장자리가 어는 달

사슴이 발정하는 달

짐승들 속털 나는 달

많이 가난해지는 달

아침에 눈 쌓인 산을 바라보는 달

큰 나무 어는 달

네번째 손가락 달, 눈내리는 달

이름 없는 달

 

 

12월

다른 세상의 달

침묵하는 달

나무껍질 갈라지는 달

큰 뱀코의 달

무소유의 달

큰 곰의 달

중심이 되는 달의 동생 달

늑대가 달리는 달

작은 정령들의 달

칠면조로 잔치 벌이는 달

첫 눈발이 땅에 닿는 달

큰 겨울의 달

물고기 어는 달

존경하는 달

새끼 손가락 달, 큰 눈 내리는 달

하루종일 얼어붙는 달

늙은이 손가락 달

태양이 북쪽으로 다시 여행을 시작하기 전에 휴식을 취하기 위해 남쪽 집으로 여행을 떠나는 달

 

 

 

 

나는 왜 너가 아니고 나인가 /류시와 -- 에서

 

--------------------------------

 

달에 대한 아름다운 표현들이

시를 읽는 것 같습니다.

달을 일컫는 각 부족의 명칭은 생략.. 

조회 수 :
1462
등록일 :
2011.12.25
15:11:24
엮인글 :
게시글 주소 :
http://missionsos.kr/xe/7758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공지 완전호흡법과 태을주 수행,병란에는 태을주가 유일한 약이다. file 진리의 빛 17798 2009-03-24
공지 죽음 직후에 어떤 일이 일어나는가 file 태일[太一] 19688 2009-03-14
공지 ★후천 낭가대학 백만 삼랑 가족 대결집★ file 태일[太一] 88 2021-02-13
7 증산상제님과 석가, 공자, 예수의 권능은 어떻게 다른가? file 태일[太一] 127 2012-01-03
증산상제님은 천지를 뜯어고치시는 하느님 ---------------------------------------------------- 글쓴이 주 아래 글은 증산도 종정님께서 '증산도대학교" 때 하신 말씀입니다. 우주의 절대자 하느님이신 증산상제님께서 오신 것은 석가모니, 공자, 예수 등의...  
6 인간 삶의 목적 file 태일[太一] 24 2012-01-03
인간 삶의 목적 "과연 인간이란 무엇인가? 인간 삶의 목적이 무엇인가?" 삶에 대한 가장 본질적인 이 물음에 대한 해답은 바로 지금까지 이야기해 온 "가을개벽"에 들어있습니다. 선천 봄개벽으로 태어난 인류는 수천, 수만 년 동안 오직 가을개벽을 위해 살아...  
5 ▶오직 한번 뿐인 이 기회를 놓치지 말라 file 태일[太一] 37 2011-12-31
▶오직 한번 뿐인 이 기회를 놓치지 말라 하늘땅 생긴 이후로 상제님 진리 이상 더 비전 많은 진리가 있들 않다. 상제님 진리는 하늘땅하고도 못 바꾸는, 거짓말 같은 참 얘기다. 이건 12만9천6백년 만에 오직 처음 한번 있는 일이다. 빙하질대설로 얘기를 하면...  
» 인디언의 달력 - 열두번의 행복한 달들 file 태일[太一] 1462 2011-12-25
인디언의 달력 - 열두번의 행복한 달들 인디언들은 달력을 만들 때 그들 주위에 있는 풍경의 변화나 마음의 움직임을 주제로 그 달의 명칭을 정했다. 이 명칭들을 보면 인디언 부족들이 마음의 움직임과 마음을 움직이게 하는 자연과 기후의 변화들에 대해 얼...  
3 진리가 나를 자유케 하다 file 태일[太一] 47 2011-12-13
진리가 나를 자유케 하다 서울합정도장 윤 0 0 (60대) 저희 어머니는 첫 딸을 낳으시고 3년 동안 자식이 없어 애태우시며 청수를 모시고 정성을 드려 아들인 제가 태어났습니다. 어릴 적에 제가 아프기라도 하면 청수를 떠놓고 빌고 계시는 어머니 모습을 지...  
2 인생 육십에 다시 만난 증산 상제님 file 태일[太一] 56 2011-12-13
인생 육십에 다시 만난 증산 상제님 상제님 신앙에 입도하기 전인 90년대 초 즈음 단전호흡 도반들과 금산사와 객망리 약방을 찾았던 적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당시에는 『도전道典』을 보면서 상제님을 그냥 도(道)의 선배 정도로만 알았습니다. 인생 육십에...  
1 최고의 진리는, "우주객관세계에는 통치자 하느님이 계신다." 라는 것 file 태일[太一] 82 2011-11-26
진리 중의 최고의 진리는, "우주 객관세계에는 통치자 하느님이 계신다." 라는 것 구도자의 길, 참 멀고 험하다 많은 분들이 참된 진리를 찾고자 합니다. 많은 분들이 도를 구하기 위해서, 산속에서 굴속에서 절간에서 좌선 수행을 합니다. 진리를 찾고, 도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