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무료책자
상담신청
상생방송

4장 인간과 신명세계


 - 인간의 참모습과 죽음 이후의 삶
 죽음, 그것은 무엇일까요?
 
 사람이 죽으면 그냥 없어지는 게 아닙니다. 사람에게는 육체라는 겉사람만이 아니라, 그 안에 속사람이 있기 때문입니다. 그 속사람을 혼魂과 넋魄이라고 합니다.
 
 사람에게는 혼魂과 넋魄이 있어 혼은 하늘에 올라가 신神이 되어 제사를 받다가 4대가 지나면 영靈도 되고 혹 선仙도 되며, 넋은 땅으로 돌아가 4대가 지나면 귀鬼가 되느니라. (2:118:2~4)
 
 사람이 죽으면, 하늘 기운을 받아 생겨난 혼은 몸을 떠나 하늘로 돌아가고, 땅 기운으로 생겨난 넋은 땅으로 돌아갑니다.
 
 사람이 죽으면 하늘로 올라가 신명神明이 됩니다. 신명은 빛과 같이 밝은 광명의 존재입니다. 사람이 죽으면 천상의 신명으로 태어나고, 천상의 신명이 그곳을 떠나 인간 세상으로 내려오면 사람으로 다시 태어납니다.
 
 생장염장이라는 우주 변화의 법칙에 따라, 우주의 봄철이 되면 천지부모가 인간을 낳습니다. 즉 모든 인간의 조상은 우주의 봄철에 태어났습니다. 그리고 이때부터 인간은 죽어서 신명으로 올라갔다가 다시 인간으로 태어나기를 반복합니다. 천상과 지상을 오가면서 윤회를 하는 것입니다.
 
 하지만 윤회는 영원히 계속되는 것이 아닙니다. 윤회는 우주의 여름철까지만 하는 것입니다. 우주의 가을이 되면 끊어집니다. 가을철은 인간이‘성숙’하여 열매를 맺는 수렴의 때이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봄여름철 동안 천상과 지상을 오가면서 거치는‘영적靈的진화와 성숙의 과정’, 이것이 상제님께서 가르쳐주신 윤회의 진정한 뜻입니다.
 
 - 상제님이 밝혀주신 신명세계

 증산도의 신관은 우주의 통치자 하나님을 최고의 조화주 하나님으로 섬기는 유일신 문화와 다신 문화가 통합되어 있는‘일원적 다신관一元的多神觀’입니다.
 
 인간 세상만큼이나 다양하게 분화되어 있는 인격신들 중에서 대표적인 신명을 소개하겠습니다.
 
 우선 인류문명을 개화, 발전시킨 종교가, 수행자, 철학자, 과학자들의 영신인 문명신文明神과 도통신道統神이 있습니다. 그리고 각 민족의 창세기 하나님 노릇을 하고 있는, 즉 ‘각 민족의 시원문화의 창조자’인 지방신이 있습니다. 동방 한韓민족을 주재하는 지방신은 단군왕검이며, 중국 한漢민족의 주신은 반고이고, 일본 민족의 주신은 여신女神인 천조대신입니다. 유대족이 모시는 여호와도 하나의 지방신입니다. 유대민족을 주재하는 신, 즉 그들만의 하나님입니다.
 
 이 외에도 깊은 한을 품고 죽은 자의 영신인 원신寃神, 실패한 혁명가들의 영신인 역신逆神, 각 집안의 조상님이신 선령신先靈神등이 있습니다. 원신 중에서 가해자와 그 후손들에게 원한을 앙갚음하기 위해 사람에게 붙어 다니는 신을 특별히 척신隻神이라고 합니다. 인간의 삶을 파괴하고 흔들고 어지럽혀 죽음으로 이끄는 복마伏魔의 세계가 있습니다.
 
 따라서 이 우주는 물질계와 신명계가 유기적으로 결합되어 긴밀한 관계를 맺고 있는 다차원의 복합 문명 세계입니다.
 
 동서양 종교, 철학, 과학에서 추구해 온 진리의 바탕자리, 그것을 압축하면‘이理·신神·사事’세 가지입니다. 그 중에서 현실세계를 보는 가장 밑뿌리 되는 것이 리理, 즉 우주 변화의 이법理法입니다. 그 원리의 핵심이 상제님께서 밝혀주신 우주 1년의 문제입니다. 인간의 삶이란 이법을 발견해 나가는 끊임없는 노력의 과정인 것입니다.
 
 그런데 인간의 마음속에는‘진리의 또 다른 얼굴’을 보고 싶어 하는 진리적 욕망이 있습니다. 그‘또 다른 얼굴’이 바로 신神입니다.
 
 이 신은 이법 세계와 현실 세계의 매개자 역할을 합니다. 신이 중간에서 매개하여 이법이 인간의 현실 세계에서 실현된 것이 바로 사건event, 한 글자로 말해서 사事입니다. 현실 역사에 전개되는 크고 작은 모든 사건은 반드시 신명이 개입하여 일어나는 것입니다.
 
 천지간에 가득 찬 것이 신이니 풀잎 하나라도 신이 떠나면 마르고 흙 바른 벽이라도 신이 떠나면 무너지고, 손톱 밑에 가시 하나 드는 것도‘신이 들어서’되느니라. 신이 없는 곳이 없고, 신이 하지 않는 일이 없느니라. (4:62:4~6)
 
 신도神道는 오직 직접적인 체험을 통해서만 알 수 있습니다. 그것을 가능하게 하는 것이 바로 수행과 기도입니다.
 
 리와 신은 진리의 두 얼굴입니다. 인간 역사를 제대로 알기 위해서는 천지 이법도 알아야 하고 신도에 대한 인식과 깨달음도 있어야 합니다.
 
 - 왜 조상신을 섬겨야 하는가
 천상에는 지상의 수십 억 인간보다 그 수가 훨씬 더 많은 조상신, 다른 말로 선령신先靈神이 있습니다.
 
 이 조상과 자손의 관계에 대해 종도사님은“조상은 자손의 뿌리요 자손은 조상 선령의 숨구멍이다. 자손이 하나도 없이 다 죽어 버리면 조상 신명들은 숨구멍이 막혀서 죽는다”고 하셨습니다.
 
 내가 살고 조상이 살기 위해서는 우주 만물의 변화를 주관하시는 증산 상제님의 진리 도법을 만나야 합니다.
 
 그러면 가을개벽기에 구원의 은총을 받는 자손은 어떤 자손들일까요?
 
 상제님께서“선령의 음덕蔭德으로 나를 믿게 되느니라”(2:78:4)고 하셨습니다. 이 말씀은 조상이 마음을 잘 닦고 세상을 위해 좋은 일을 많이 하면, 그 음덕으로 자손이 잘되고, 상제님을 믿게 된다는 것입니다.
 
 또한 가을의 정신은 원시반본原始返本입니다. 이것은‘시원을 찾아서 뿌리로 돌아가라’는 뜻입니다. 가을개벽기에는 근본으로 돌아가야 삽니다. 뿌리를 찾아야 삽니다. 내가 조상을 잘 섬기면 뿌리의 힘이 강해져서, 조상들이 자손 줄을 찾아 하늘에서 땅으로 내려오고, 내가 조상의 품으로 돌아가 조상과 내가 하나가 됩니다.
 
 상제님께서는“사람이 조상에게서 몸을 받은 은혜로 조상 제사를 지내는 것은 천지의 덕에 합하느니라”(2:26:10)고 하셨습니다. 선령은 영체 생명으로 살면서 자손들이 제사로 받들어주는 것을 흠향합니다. 따라서 제사지내는 것이 너무도 중요합니다.
 
 조상님을 섬기는 또 다른 방법으로 천도식薦度式문화가 있습니다. 천도식은 조상님의 원한을 풀어 드리고 나아가 조상님을 상제님의 대도大道로 인도하는 거룩한 의식입니다. 선령의 문제는 내가 가을의 참 인간으로 생존할 수 있는지, 천지의 생명부에서 영원히 사라지고 말 것인지를 결정짓는 중차대한 과제인 것입니다.
 
 - 지금은 인간과 신명이 해원하는 때
 상극질서에서 파생된, 인간과 신명의 원한寃恨은 인류역사의 비극의 근원입니다. 따라서 천지 안에 있는 원 맺혀 죽은 인간과 신명들을 해원시켜 주지 않으면 새 세상을 열 수가 없습니다.
 
 선천 인류역사라는 것은 악척의 역사였습니다. 피의 역사요, 보복의 역사요, 저주의 역사입니다.
 
 상제님은 인류 역사에서 가장 큰 원한은 바로‘단주丹朱의 원한’이라고 하셨습니다. 단주는 지금부터 4천 3백 년 전, 요순시대의 임금이었던 요堯의 맏아들로, 왕위를 넘겨받을 왕자였습니다.
 
 요임금은 아들 단주의 정치 이념이 자신과 다르다는 구실로 전혀 성씨가 다른 순舜에게 왕위를 넘겼습니다. 자기 두 딸인 아황과 여영을 순에게 주어서 사위까지 삼았습니다. 그 후에 요임금이 단주를 변방으로 쫓아 보내면서‘바둑이나 두면서 세월을 보내라’고 바둑을 만들어 줬습니다. 대동세계를 건설하고자 했던 모든 꿈을 접고 바둑이나 두며 소일할 수밖에 없었던 단주의 원한이 얼마나 사무쳤겠습니까?
 
 단주의 원한으로 인해, 인간역사의 모든 질서가 크게 비뚤어졌습니다. 그래서 지난날 상극세상의 역사질서를 바로잡으려면, 단주의 해원으로부터시작해야 한다고 하셨습니다.
 
 상제님 진리는 그 바탕이‘해원解寃’입니다. 해원은 본질적으로 인간 생명의 본체인 마음을 치유하는 길입니다. 원통함을 끌러낸다는 것, 이것은 너무도 강력하고 보편적인 구원의 도입니다.
 
 선천세상의 성자들은 우주의 상극 질서를 전혀 인식하지 못한 채‘서로 사랑하라, 자비를 베풀라’등 인간 삶의 방식에 대한 원론적인 가르침만 내려줬습니다. 그런 가르침도 필요하지만 그것만으로는 하추교역기의 인간의 근본 문제를 해결하지 못합니다.
 
 이 문제는 우주의 살림살이를 주관하시는 하나님, “공자, 석가, 예수는 내가 쓰기 위해 내려 보냈느니라”(2:40:6)고 하신 우주의 주권자이신 상제님만이 끌러주실 수 있는 것입니다. 그래서 선천 여름철 말에 상제님께서 인간 세상으로 내려오셨습니다.

 

>>>

 

핵심 주제어-

 혼과 넋, 신명, 선령신, 이신사, 천지귀신, 입혼식, 일원적다신관, 원한, 해원, 10천
 
 제4장 도전 성구
 ● 죽으면 아주 죽느냐? 매미가 허물 벗듯이 옷 벗어놓은 이치니라 (10:36:2)
 ●“사람에게는 혼(魂)과 넋(魄)이 있어 혼은 하늘에 올라가 신(神)이 되어 제사를 받다가 4대가 지나면 영(靈)도 되고 혹 선(仙)도 되며 넋은 땅으로 돌아가 4대가 지나면 귀(鬼)가 되느니라.”하시니라(2:118:2~4)
 ● 하루는 비가 내리니 한 성도가 약방 사랑에서 비를 구경하다 잠이 들거늘 상제님께서 호연에게 가만히 오라는 손짓을 하시므로 호연이 다가가니“가만 앉아 봐라. 저거 봐라, 저거! 저 사람 콧구멍에서 나오는 것 좀 봐라.”하고 속삭이시니라. 호연이 신안이 열려서 보매 꼭 생쥐같이 생긴 것이 콧구멍에서 토방까지 나오더니 빗물에 잘박잘박하며 발을 대 보다가 다시 콧구멍으로 들어가고, 또 나왔다가 들어가고, 그러기를 계속하는지라 상제님께서 말씀하시기를“저것이 사람의 혼이여. 저것이 하나라야 내 본심이고, 둘이면 도둑놈이다. (4:121:1~5)
 ● 나는 이 머리카락 하나만 있어도 거기 붙어서 나오느니라 (10:16:3)
 ● 너도 있고 다른 사람도 있고 사람마다 몸속에 신이 있단다, 사람마다 그것이 없으면 죽은 것이여(4:54:8)
 ● 生由於死하고 死由於生하니라. 삶은 죽음으로부터 말미암고 죽음은 삶으로부터 말미암느니라.(4:117:13)
 ● 만일 일심만 가지면 못 될 일이 없나니 그러므로 무슨 일을 대하든지 일심 못함을 한할 것이요 못 되리라는 생각은 품지 말라. 혈심자(血心者)가 한 사람만 있어도 내 일은 성사되느니라. 복마(伏魔)를 물리치는 것이 다른 데 있지 않고 일심을 잘 갖는 데 있나니, 일심만 가지면 항마(降魔)가 저절로 되느니라.”하시니라. (8:52:1~5)
 ● 하루는 김송환(金松煥)이 상제님께 여쭈기를“한 가지 알고 싶은 게 있습니다.”하거늘 상제님께서“무엇이 알고 싶으냐?”하시니라. 이에 송환이“하늘 위에 무엇이 있는지 그것만 알면 죽어도 소원이 없겠습니다.”하니 상제님께서“하늘이 있느니라.”하시니라. 송환이 다시 여쭈기를“하늘 위에 또 하늘이 있습니까?”하니 말씀하시기를“있느니라.”하시매 또 여쭈기를“그 위에 또 있습니까?”하니 말씀하시기를“또 있느니라.”하시고 이와 같이 아홉 번을 대답하신 뒤에“그만 알아 두라. 그 뒤는 나도 모르느니라.”하시니라. (4:117:2~5)
 ● 하늘도 수수천 리이고, 수많은 나라가 있어. 이런 평지에서 사는 것하고 똑같다.”하시니라 (5:280:7)
 ● 천지간에 가득 찬 것이 신(神)이니 풀잎 하나라도 신이 떠나면 마르고 흙 바른 벽이라도 신이 떠나면 무너지고, 손톱 밑에 가시 하나 드는 것도 신이 들어서 되느니라. 신이 없는 곳이 없고, 신이 하지 않는 일이 없느니라.”하시니라 (4:62)
 ● 하늘이 사람을 낼 때에 무한한 공부를 들이나니 그러므로 모든 선령신(先靈神)들이 쓸 자손 하나씩 타내려고 60년 동안 공을 들여도 못 타내는 자도 많으니라 (2:119:1~2)
 ● 너희는 선령을 찾은 연후에 나를 찾으라 (7:19:2)
 ● 음덕이 있는 자는 들어왔다가 나가려 하면 신명들이 등을 쳐 들이며‘이곳을 벗어나면 죽으리라.’이르고 음덕이 없는 자는 설혹 들어왔을지라도 이마를 쳐 내치며‘이곳은 네가 못 있을 곳이라.’이르느니라(2:78:4~5)
 ●“이 때는 원시반본(原始返本)하는 시대라. 혈통줄이 바로잡히는 때니 환부역조(換父易祖)하는 자와 환골(換骨)하는 자는 다 죽으리라.”하시고 (2:26:1~2)
 ● 조상은 아니 위하고 나를 위한다 함은 부당하나니 조상의 제사를 극진히 받들라 (2:26:9)
 ● 사람이 조상에게서 몸을 받은 은혜로 조상 제사를 지내는 것은 천지의 덕에 합하느니라 (2:26:10)
 ● 자손이 선령을 박대하면 선령도 자손을 박대하느니라 (2:26:6)
 ● 선령을 박대하면 살 길이 없느니라 (11:407:4)
 ● 상말에‘무척 잘 산다’고 이르나니‘척이 없어야 잘 산다’는 말이니라 (2:103:1)
 ● 한 사람의 원한(寃恨)이 능히 천지기운을 막느니라. 뱃속 살인은 천인공노할 죄악이니라. 그 원한이 워낙 크므로 천지가 흔들리느니라. 예로부터 처녀나 과부의 사생아와 그 밖의 모든 불의아의 압사신(壓死神)과 질사신(窒死神)이 철천의 원을 맺어 탄환과 폭약으로 화하여 세상을 진멸케 하느니라. (2:68)
 ● 이제 원한의 역사의 뿌리인 당요(唐堯)의 아들 단주(丹朱)가 품은 깊은 원(寃)을 끄르면 그로부터 수천 년 동안 쌓여 내려온 모든 원한의 마디와 고가 풀릴지라 (2:24:4~5)
 ● 요와 순의 도는 오히려 좁은 것이니라 (4:31:2)
 ● 단주를 머리로 하여 세계 원한 다 끄르니 세계 해원 다 되었다네 (6:93:9)
 ● 공자가 알고 하였으나 원망자가 있고, 석가가 알고 하였으나 원억(寃抑)의 고를 풀지 못하였거늘(2:95:3)
 ● 공자, 석가, 예수는 내가 쓰기 위해 내려 보냈느니라 (2:40:6)



조회 수 :
64
등록일 :
2012.12.26
07:36:58
엮인글 :
게시글 주소 :
http://missionsos.kr/xe/8038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공지 완전호흡법과 태을주 수행,병란에는 태을주가 유일한 약이다. file 진리의 빛 17489
공지 전염병을 막을 수 있을까요? file 태일[太一] 18495
64 우주인이 전하는 지구 극이동 file 태일[太一] 45
가을개벽의 자연개벽, 우주의 중심축이 바로 선다, 지축이 바로선다 [지축정립예언] 우주인이 전하는 지구 극이동 Diagram: The Pleiades Constellation 플레이아데스 별자리 도표 Showing the orbital placement of the “Seven Sisters,” and their relationship to the Photon Belt. 일곱자매의 궤도 위치 표시와 광자대와의 관계 *플레이아데스는 티탄 아틀라스와 바다의 님...  
63 이 때는 사람 씨종자를 추리는 가을개벽기 file 태일[太一] 37
STB상생방송 “이 때는 사람 씨종자를 추리는 가을개벽기 : 태상종도사님" 유튜브 (48분) https://youtu.be/5Q8Je8_m0jg 우주 변화의 근본정신, 생장염장(도전 2편 20장) 1 나는 생장염장(生長斂藏) 사의(四義)를 쓰나니 이것이 곧 무위이화(無爲以化)니라. 2 해와 달이 나의 명(命)을 받들어 운행하나니 3 하늘이 이치(理致)를 벗어나면 아무것도 있을 수 없느니라. 천지개벽의 ...  
62 증산 상제님이 인간으로 지상에 오시는 과정 총정리 file 태일[太一] 8
개벽문화 북 콘서트 "증산 상제님이 인간으로 지상에 오시는 과정 총정리" 유튜브 (7분) https://youtu.be/3_D29Wh4u3w 천하가 큰 병이 들었나니(2편16장) 1 이제 온 천하가 큰 병(大病)이 들었나니 2 내가 삼계대권을 주재하여 조화(造化)로써 천지를 개벽하고 불로장생(不老長生)의 선경(仙境)을 건설하려 하노라. 3 나는 옥황상제(玉皇上帝)니라  ★ 인생의 해답을 찾으시는 ...  
61 2%의 부족함을 채워 준 진리의 빛 file 태일[太一] 11
2%의 부족함을 채워 준 진리의 빛 외 (정명자, 윤선순, 김정희, 이미화) 2%의 부족함을 채워 준 진리의 빛 정명자(여, 59) / 안산상록수도장 / 149년 음력 8월 입도 숭고하고 애잔했던 할머니의 기도 “증산도는 단순한 종교가 아니다. 우주를 통치하시는 하나님의 대도다. 이름하여 무극대도다.” 상생방송에서 나오는 이 말을 들었을 때 가슴이 쿵 하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저는...  
60 전 인류를 위해 우리는 봉사 대열에 나서야 한다! file 태일[太一] 7
[태상종도사님 말씀] 도훈명상 | 전 인류를 위해 우리는 봉사 대열에 나서야 한다! 안운산 태상종도사님은 증산도 2변과 3변 도운의 초석礎石이자 후천 오만 년 천지일심 신앙의 사표이시다. 태상종도사님의 말씀에는 구수한 일상 언어 속에 대경대법한 진리의 큰 틀이 담겨 있다. 도훈 중에서 ‘진리의 정의, 신앙 자세, 천하사의 대의, 올바른 심법, 바른 처세법’ 등에 대한 핵...  
59 킹덤2' 김은희 작가 'K-좀비'라는 말, 기분 좋아요 file 태일[太一] 14
김은희 작가는 역병의 근원으로서의 한(恨)의 문제를 풀어나갈 것으로 보입니다. 증산도에서 보는 관점과 비슷하게 풀어나갈 것으로 보이네요 ▶킹덤2' 김은희 작가 "'K-좀비'라는 말, 기분 좋아요" 2020.03.20 https://bit.ly/2Qx3yef "시즌3는 역병의 근원에 대한 얘기가 될 것 같아요. 시즌1의 키워드가 '배고픔'이고 시즌2가 '피'였다면, 시즌3는 '한(恨)'에 대한 얘기, 서...  
58 도교에서 전한 상제님 이야기 file 태일[太一] 8
선가仙家 도교로 들어가서 하느님 문화의 결론을 어떻게 내리는가 보겠습니다. 도교에서는 대우주 통치자 하느님, 우주 정치를 행하시는 하느님은 어디계시냐는 물음에 “이 우주에는 중심 하늘이 있다. 그 곳이 대라천大羅天이다.”라고 했어요. 그곳에 계신분을 상제님이다. 옥황이다 했는데요. 송나라 때는 옥황과 상제를 붙여서 ‘옥황상제’라 했어요. 송나라 때 왕실에서 ‘이...  
57 인간농사 짓는 우주일년 file 태일[太一] 45
인간농사 짓는 우주일년 우주 1년이란 무엇인가요? 시간은 화살처럼 직선으로 흘러갈까요? 아니면 순환하는 것일까요? 시간이 직선적으로 흐른다고 생각하는 것은 마치 중세 시대 사람들이 바다 멀리 항해하면 절벽에 떨어질 것이라 생각한 것과 같습니다. 시간의 속성을 가장 쉽게 확인할 수 있는 단위가 하루입니다. 어두운 밤을 밀어내고 해가 떠오르면 아침이 시작되고, 해...  
56 온 인류가 찾아 온 하나님, 상제님 file 태일[太一] 14
- 온 인류가 찾아 온 하나님, 상제님 밤하늘을 총총히 수놓은 수많은 별, 정갈한 장독대에 정화수를 떠 놓고“비나이다. 비나이다.”하며 두 손을 곱게 모아 빌던 할머니, 어머니를 보신 적이 있으십니까? 우리네 어머니, 조상님은 어느 분에게 정성스럽게 빌었을까요? 바로 하느님입니다. 우리 조상은 누가 가르쳐주지 않아도 자연스럽게 하느님을 찾았습니다. 우리 조상이 찾았...  
55 일제시대 항일독립운동의 구심점이었던 증산도 file 태일[太一] 132
일제시대 항일독립운동의 구심점이었던 증산도 일제 치하 보천교의 대한독립운동 비사秘史 보천교(증산도의 일제시대 명칭), '독립운동 자금조달과 항일비밀결사 투쟁' 에 혁혁한 공헌  올해는 우리 나라가 일제식민지가 되었던 경술국치(1910년)로부터 꼭 100년이 되는 해입니다. 일제 당시 천도교, 대종교 등의 민족종교와 불교, 기독교 등의 종교계가 독립운동을 직간접적으...  
54 증산도 입도수기 "상제님 강세소식은 너무도 충격적이었습니다" file 태일[太一] 134
증산도 입도 "상제님 강세소식은 너무도 충격적이었습니다" 釜山東萊 손화석 男61세입문일 어느 날 TV채널을 돌리다 보니 STB 상생방송을 보게 되었습니다. 상생이란 단어의 매력에 끌리어 꾸준히 보게 되면서 증산도 진리를 공부하게 되었습니다. 원래 저는 종교에는 별 관심이 없었으며 몸과 마음을 스스로 수련하는 기 수련에 많은 관심이 있었기에 특정인을 추종하는 그런 ...  
53 안경전(安耕田) 증산도 종도사님(甑山道 宗道師) 2013(癸巳)년 신년사 file 태일[太一] 115
안경전(安耕田) 증산도 종도사님(甑山道 宗道師) 2013(癸巳)년 신년사 계사년, 새해가 밝아옵니다. 우리는 떠오르는 태양을 바라보며 보다 나은 내일을 향해 저마다의 소망을 품어봅니다. 오늘의 인류는 점점 빈번해지고 강력해지는 천재지변과 환경재난, 세계를 덮친 자본주의 경제체제의 위기를 마주하고 있습니다. 더욱이 지난해부터는 한국 중국 일본을 필두로 세계 영토전...  
52 내 삶을 바꿔놓은『道典』말씀 한 구절 file 태일[太一] 116
내 삶을 바꿔놓은『道典』말씀 한 구절 “나는 추상같은 절개와 태양같이 뜨거운 충의(忠義)를 사랑하노라”(道典4:15:7)    정용직 (남,30세) / 춘천 중앙도장      1998년 7월, 제주 - 파란 책과의 첫만남  1994년 3월 제주도 오현고등학교에 입학하여 청운의 뜻을 품었다. … 스무살 되던 1997년 3월 무얼 해야 하는지도 모른 채 울산대학교 전자공학과에 입학했다. 모든...  
51 30여년 집필 ‘환단고기 역주본’ 펴낸 안경전 증산도 종도사 file 태일[太一] 297
30여년 집필 ‘환단고기 역주본’ 펴낸 안경전 증산도 종도사 동아일보 2012-11-30 증산도 최고지도자인 안경전 종도사는 “다른 종교를 잘 알기 위해서는 종교 간 평화와 대화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면서 “증산도는 앞으로 교육과 사회봉사활동을 더욱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증산도 제공 《 6월 증산도 최고지도자에 추대된 안경전 종도사(宗道師·58). 그는 2월 선화(仙化·별세)...  
50 제1장 우리는 지금 어디로 가고 있는가 file 태일[太一] 43
제1장 우리는 지금 어디로 가고 있는가    성공하는 인생을 위하여  사람은 누구나 자신의 행복을 위해서, 성공적인 삶을 꿈꾸며 하루하루를 살아갑니다. 남녀노소, 지위고 하를 막론하고 우리가 이렇게 열심히 사는 것은 결국 꿈을 성취하여 내일의 행복을 얻기 위함입니다.    그러면 진정한 행복이란 과연 무엇일까요? 또한 진정한 인생성공은 무엇일까요? 진정한 행복...  
49 제2장 우주의 가을이 오고 있다 file 태일[太一] 80
제2장 우주의 가을이 오고 있다    천지부모가 인간과 만물을 낳아 기르는 근본 원리는 무엇일까요? 바로 네 글자, 생장염장生長斂藏입니다.‘ 낳고, 기르고, 거두고, 휴식한다’, 참으로 간단합니다.    그러면 생장염장이란 구체적으로 무엇일까요? 생生은 변화의 맨 처음 단계로서 만유 생명이 처음 태어나는 봄입니다. 천지가 인간과 만물을 낳는 것! 이것이 우주 변화의...  
48 제3장 인간으로 오신 하나님 증산 상제님 file 태일[太一] 217
제3장 인간으로 오신 하나님 증산 상제님    - 온 인류가 받들어온 상제님  조선의 국운이 쇠약해져가던 1897년, 고종은 지금의 조선호텔 자리에 원구단을 세워 상제님께 천제를 올리고 천자국의 황제로 등극하였습니다. 그리고 국호를 대한제국이라고 선포하였습니다.    고종 황제가 행했던 것처럼, 동방 한민족이 태고적부터 상제님을 지극히 받들어 천제를 올리던 문...  
» 4장 인간과 신명세계 file 태일[太一] 64
4장 인간과 신명세계  - 인간의 참모습과 죽음 이후의 삶  죽음, 그것은 무엇일까요?    사람이 죽으면 그냥 없어지는 게 아닙니다. 사람에게는 육체라는 겉사람만이 아니라, 그 안에 속사람이 있기 때문입니다. 그 속사람을 혼魂과 넋魄이라고 합니다.    사람에게는 혼魂과 넋魄이 있어 혼은 하늘에 올라가 신神이 되어 제사를 받다가 4대가 지나면 영靈도 되고 혹 선...  
46 제5장 내가 이제 하늘도 땅도 뜯어고쳐 file 태일[太一] 77
제5장 내가 이제 하늘도 땅도 뜯어고쳐    1. 천지공사天地公事란 무엇인가  나의 일은 천지를 개벽함이니 곧 천지공사니라.(5:3:6)    천지공사는 상제님이 천상 신명과‘인간 역사의 심판관’이 되셔서 천지신명들의 의견을 수렴하고, 천지부모의 뜻이 가을철에 성취될 수 있도록, 선천 상극 세상의 틀을 뜯어 고쳐 새 세상의 기틀을 짜신 일입니다. 즉 천지공사란 하나님...  
45 제6장 가을개벽을 넘어 구원의 길로 file 태일[太一] 145
제6장 가을개벽을 넘어 구원의 길로    1. 난리가 나가고 병이 들어오리라  이제 인류는 애기판과 총각판 씨름을 거쳐 상씨름의 막판에 몰려오는 선천 여름철 문화의‘파탄破綻도수’와 마주하고 있습니다.    천지개벽 시대에 어찌 전쟁이 없으리오. 앞으로‘천지전쟁’이 있느니라. (5:202:3)    상씨름은 선천 상극의 역사를 마무리 짓는 마지막 천지전쟁입니다.    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