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무료책자
상담신청
상생방송
동서양 종교와 道

주역칼럼 | 세상을 아름답게 하고 복을 내리는 덕목, 겸손


김재홍(충남대 철학과 교수) / STB상생방송 <소통의 인문학, 주역> 강사

약력: 충남대학교 대학원 철학과에서 철학박사 학위 취득(중국철학 전공, 세부전공 : 주역과 정역). 충남대학교 역학연구소 전임연구원 역임, 목원대, 배재대, 청운대 외래교수 역임하였고, 현재 충남대학교 철학과에서 강의 중이다. STB상생방송에서 <주역 계사상·하편> 강의를 완강하였고 현재 <소통의 인문학 주역>을 강의, 방송 중이다.

겸손謙遜이란 일반적으로 남을 존중하고 자기를 낮추는 것을 말한다. 요즘 같은 각박한 세상을 살아가면서 나 자신을 보다 풍요롭게 하고, 세상을 보다 아름답고 의미 있게 만들어 가는 데 가장 필요한 덕목이 겸손의 미덕이 아닌가 한다. 우리는 이러한 겸손의 가치와 의미를 알고 있지만 막상 사회생활에서는 나 자신의 못난 이기적 마음과 자만심의 잣대로 세상을 바라보고 판단을 하게 된다.

나 자신의 이기적이고 교만한 마음을 누가 겸손한 마음으로 받아 주겠는가? 이런 사람일수록 도리어 적반하장 격으로 세상 사람들의 야박함으로 세상이 메말라 감을 한탄하기도 한다. 성인聖人들이 쓴 경전마다 이구동성으로 겸손을 강조하고 있다. 』의 지산겸괘(䷎)에서는 사람에 대한 겸손을, 중풍손괘(䷸)에서는 하늘에 대한 겸손을 설명하고 있다. 본고에서는 지산겸괘(䷎)가 말하는 사람에 대한 겸손의 의미를 중점적으로 밝히고자 한다.

201911_0642.jpg

지산겸괘地山謙卦


①위에 있어야 할 산(☶)이 땅 아래에 있는 상으로 가장 낮은 땅을 위로 두어 겸손함을 나타낸다.

②외괘(상괘)인 곤坤(☷)은 땅의 순종을 상징하고 내괘(하괘)인 간艮(☶)은 산과 정지를 상징한다. 마음속으로는 억제할 줄 알고 겉으로는 유순한 것이 겸손의 형상이다.

③14괘(대유大有)의 다음 15번째 괘로 크게 가진 자가 가져야 할 덕목을 겸손함으로 나타낸 것이다. 15수는 5(토土)+10(토土)으로 십오진주十五眞主의 토의 마음을 상징하기도 한다.


사람들은 대인 관계에서 생기는 갈등으로 많은 고민을 한다. 더구나 각박한 사회생활에서의 인간관계를 두렵게 받아들이기도 한다. 많은 사람들이 대인 관계를 어렵게 만드는 원인은 자신의 교만한 마음이라고 한다. 왜냐하면 교만은 남의 이야기를 듣지 않을 뿐 아니라 상대방을 존중하지도 않기 때문이다.

사람들이 겸손의 덕목을 생활화하기는 쉽지가 않다. 겸손의 미덕을 자각하기 위해서는 먼저, 내 자신의 한계를 인정해야 한다. 우리는 정말 미약한 존재이다. 하지만 대다수 사람들은 아는 것보다 모르는 것이 셀 수 없을 만큼 많다는 것을 자만심으로 외면하고 있다. 그러므로 부족한 나 자신의 한계를 인정하는 것이 겸손으로 가는 첫걸음이라고 할 수 있다.

다음으로는 상대방을 높이고 나를 낮추는 것이다. ????주역』 지산겸괘에서는 “상대방을 높임으로써 내가 빛나게 된다(존이광尊而光).”라고 한다. 또한 “소인小人은 이익을 보지 않으면 권면(알아듣도록 타일러서 힘쓰게 하는 것)이 안 된다.”라고 한다. 교만한 사람은 하늘의 소리를 귀를 막고 듣지 않으려고 하며, 겸손한 사람은 모든 사람을 공평하게 대한다.

이러한 겸손의 미덕과 가치를 자각하고 실천하려는 겸허하고 진실한 마음들은 대인 관계뿐 아니라 사회생활 속에서 어떠한 어려운 일에 직면하더라도 그것을 돌파할 수 있는 유일한 지혜가 될 수 있음을 말하고 있다.

『주역』중풍손괘重風巽卦(䷸) 『대상사大象辭』에서는 하늘에 대한 겸손에 대하여 “겸손은 하늘의 섭리를 따르는 것이니, 군자는 이로써 명命을 거듭해서 일을 행하느니라.”라고 하였다. 우리가 겸손을 행하는 것이 천명天命을 실천하는 것임을 밝히고 있다.

도가 철학의 창시자인 노자는 “최고의 선은 물과 같다(상선약수上善若水)”라고 하였다. 이것은 물은 만물을 생육하게 해주고, 세상의 더러운 것을 다 씻어주며, 가장 낮은 곳에 처해도 묵묵히 자기의 역할을 다하기 때문이다. 또한 물이란 진리를 상징하기도 한다. 그래서 공자는 물과 같은 친구를 사귀라고 하고, 불가에서는 물로 번뇌를 씻는다고 하고, 기독교에서는 물로 세례를 주는 것이 아닌가 한다.

노자는 『도덕경』 66장에서 “강과 바다가 모든 계곡의 왕이 될 수 있는 까닭은 강과 바다가 가장 아래에 있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모든 계곡의 왕이 되는 것이다. 그런 까닭에 성인이 백성 위에 있기를 바란다면 반드시 말로써 백성의 아래로 내려가지 않으면 안 된다. 그런 까닭으로 성인이 위에 있어도 백성들이 무거워하지 않고 앞에 있어도 백성이 방해된다고 여기지 않는 것이다. 그러므로 세상 사람들이 그를 추대하고도 싫어하지 않는 것이다. 그는 다투지 않기 때문에 세상의 누구도 그와 다툴 수가 없는 것이다.”라고 하였다. 즉 바다가 온갖 시냇물의 왕이 될 수 있는 것은 자기를 낮추기 때문이며, 세상은 겸손한 사람을 추대하며, 겸손은 남과 다투지 않는다는 것이다. 그러므로 자신을 낮추는 겸손한 사람이 가장 위대한 사람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주역의 ‘지산겸괘’ 『괘사』에서 “겸손하면 형통하고 군자는 끝이 있다.(겸형謙亨, 군자유종君子有終)”라고 하였다. 이에 공자는 “겸손이 형통한 것은 하늘의 도道가 아래로 내려와서 광명하고, 땅의 도가 낮은 데서 위로 행함이라. 하늘의 도는 가득 찬 것을 이지러지게 하며, 겸손한 데는 더하고, 땅의 도道는 가득 찬 것을 변하게 하며 겸손한 데로 흐르게 하고, 귀신은 가득 찬 것을 해롭게 하며 겸손함에는 복을 주고, 사람의 도道는 가득 찬 것을 미워하며 겸손한 것을 좋아하나니, 겸손은 상대방을 높여서 더불어 빛나며, 나를 낮추어도 사람들이 넘지 아니하니 군자의 마침이니라.”라고 하였다. 즉 하늘도 땅도, 귀신도, 사람도 가득 찬 것을 해롭게 하고 겸손함에 복을 준다는 것이다. 그리고 내가 나를 낮추는 겸손함을 사람들이 무시하거나 넘어서지 못한다고 밝히고 있다.

세상에 잘난 사람들은 헤아릴 수 없을 만큼 많다. 잘난 사람들만(?) 가득한 세상이다. 그러나 정작 우리 사회가 직면하고 있는 사회문제들에 자기 스스로 무릎을 꿇고 세상의 짐을 말없이 지고 가는 겸손한 사람은 매우 적다. 만약에 사회 지도층에 계신 분들이 겸손하면 얼마나 아름답게 보이겠는가? 그러한 미담들을 자주 접하게 된다면 우리는 얼마나 행복하겠는가? 많은 경전에서 겸손에 대하여 수없이 언급하고 있다.

『소학집주』 「효행」편에서는 “사람의 덕행은 겸손과 사양이 제일이다.”라고 하여, 겸손의 미덕이 세상을 아름답게 하는 덕목이라고 말한다. 또한 겸손의 미덕을 실천함에 대하여 「가언嘉言」 편에서는 “평생토록 길을 양보해도 백 보에 지나지 않을 것이며, 평생토록 밭두렁을 양보해도 한 마지기를 잃지 않을 것이다.”라고 한다. 이 구절들은 우리 모두가 겸손을 실천하는 데 얼마나 인색했는가를 되돌아보게 하는 대목이다.

『구약성서』 「잠언」 29:23에서 “사람이 교만하면 낮아지게 되겠고, 마음이 겸손하면 영예를 얻으리라.”라고 하였다. 우리가 비단 복福을 받기 위해서 겸손하는 것은 진정한 겸손이 아니다. 진정으로 나를 낮추고 겸손함으로써 복福를 얻는 것이다. 또한 「잠언」 18:12에서는 “사람의 마음의 교만은 멸망의 선봉이요 겸손은 존귀의 앞잡이니라.”라고 하였다. 이것은 편안함에 안주하거나 자만하거나 방심하지 않고 늘 겸손함으로써 어떤 어려움도 헤쳐 나갈 수 있고 존귀함까지 얻을 수 있다는 것이다. 우리는 이러한 경전의 내용에 모두 동의하고 있다. 그러나 겸손의 가치와 의미를 잘 알면서도 실제 생활에서 겸손을 실천하는 데 주저하고, 순간순간 교만하고 인색한 이기적 마음을 내보이게 된다.

우리는 내가 행복하고 나아가 세상을 아름답게 만드는 데 일조하기 위해서 겸손의 의미에 대해서 진정으로 고민해보아야 한다. 그리고 겸손을 신념화하기 위한 방법을 모색해야 한다. 『주역』 「계사상」 12장에서는 겸손의 미덕을 자각하고 신념화하기 위해서 우선 “성현들의 말씀을 숭상하고 이것을 믿고 순종하고 따를 것을 생각하면 하늘이 도와 길하지 아니함이 없다.”라고 말한다. 겸손을 자각하고 신념화하는 과정을 통해서 하늘도, 땅도, 귀신, 사람들도 좋아하는 겸손이 일상화된다면 우리는 필연코 말로는 다 표현할 수 없는 마음의 풍요를 누릴 수 있을 것이라고 성현들은 분명하게 밝히고 있다.

겸형謙亨(겸손하라! 그러면 모든 일에 형통해지리라)

6효: 명겸鳴謙(겸손한 체하는 것은 겸손함이 되지 못하니 자신의 마음을 반성하라)
5효: 침벌侵伐(겸손하게 교만함과 오만함을 친다)
4효: 휘겸撝謙(생각과 행동이 자유로우면서도 누구에게도 폐가 되지 않는다)
3효: 노겸勞謙(수고로워도 자랑하거나 원망하지 않고 겸손하다)
2효: 명겸鳴謙(겸손하다는 명성이 널리 울려 퍼진다)
1효: 겸겸謙謙(겸손하고 겸손하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공지 완전호흡법과 태을주 수행,병란에는 태을주가 유일한 약이다. file 진리의 빛 17451
공지 전염병을 막을 수 있을까요? file 태일[太一] 18467
33 불교가 전한 개벽소식 총정리, 미륵부처님께 귀의하라, 그 분은 동방땅에 오신다 file 태일[太一] 38
개벽문화 북 콘서트 "불교가 전한 개벽소식 총정리, 미륵부처님께 귀의하라, 그 분은 동방땅에 오신다" 유튜브 (8분) https://youtu.be/jEJ2nw5NWDE 미륵불은 혁신불(도전 3편 84장) 1 상제님께서 금산사를 집처럼 자주 가시는데 상제님께서 가시면 금산사 중들이 "미륵존불, 미륵존불." 하고 불공을 드리니라. 2 4월에 하루는 금산사로 가시는 길에 계룡봉(鷄龍峯) 옆을 지나시며 말씀하시기를 3 "태전(太田)은 현룡재전(見龍在田)...  
32 인간농사 짓는 우주 1년 개벽이야기 총정리 file 태일[太一] 32
개벽문화 북 콘서트 "인간농사 짓는 우주 1년 개벽이야기 총정리" 유튜브 (24분) https://youtu.be/laCqwYaHs2U 이 때는 천지성공 시대(도전 2편 43장) 1 지금은 온 천하가 가을 운수의 시작으로 들어서고 있느니라. 2 내가 하늘과 땅을 뜯어고쳐 후천을 개벽하고 천하의 선악(善惡)을 심판하여 후천선경의 무량대운(無量大運)을 열려 하나니 3 너희들은 오직 정의(正義)와 일심(一心)에 힘써 만세의 큰복을 구하라. 4 이 때는 천지...  
31 『숨겨진 역사 보천교』 중에서 file 태일[太一] 19
"종교라는 용어는 기껏해야 1883년 정도에 우리사회에 나타난 개념이다. 그것도 religion이라는 다분히 기독교적 개념을 접했던 일본 학계가 만들어낸 용어로, 이후 조선사회로 유입된 개념일 뿐이다. 그 용어로 민족종교를 재단하는 것, 그래서 근대라는 이름으로 미신(사이비)으로 몰아버리는 것은 다분히 제국주의적 시선이다. 곧 '근대=문명=기독교↔보천교=미신=전근대'라는 틀이다. 이러한 제국주의적 시선은 식민주의적 시선...  
» 주역칼럼 | 세상을 아름답게 하고 복을 내리는 덕목, 겸손 file 태일[太一] 24
주역칼럼 | 세상을 아름답게 하고 복을 내리는 덕목, 겸손 김재홍(충남대 철학과 교수) / STB상생방송 <소통의 인문학, 주역> 강사 약력: 충남대학교 대학원 철학과에서 철학박사 학위 취득(중국철학 전공, 세부전공 : 주역과 정역). 충남대학교 역학연구소 전임연구원 역임, 목원대, 배재대, 청운대 외래교수 역임하였고, 현재 충남대학교 철학과에서 강의 중이다. STB상생방송에서 <주역 계사상·하편> 강의를 완강하였고 현재 <소...  
29 근대사 | 애기판 씨름의 서곡, 러일 전쟁 file 태일[太一] 10
근대사 | 애기판 씨름의 서곡, 러일 전쟁사실은 순간순간 놓치기 쉽다. 기억으로 붙잡아도 망각의 강으로 스러져간다. 사진은 사실을 붙잡아 두는 훌륭한 도구다. 포착된 사진들은 찰나를 역사로 만들어 준다. 사진 속에서 진실을 찾아보자! 상제님께서 말씀하시기를 “내가 이제 천지의 판을 짜러 회문산(回文山)에 들어가노라. 현하대세를 오선위기(五仙圍碁)의 기령(氣靈)으로 돌리나니 두 신선은 판을 대하고 두 신선은 각기 훈...  
28 조상의 음덕으로 열매 맺는다 태일[太一] 599
조상의 음덕으로 열매 맺는다   내 조상이 나의 하나님 대우주 천체권 내에서 가장 소중하고 존귀한 것이 누구냐 하면, 바로 자기 자신이다. 65억, 70억 인구가 다 각자의 위치에서 생각할 때 자기 자신이 가장 존귀한 존재다. 왜 그러냐? 자기가 있음으로써 국가도 있고, 민족도 있고, 사회도 있고, 제 조상도 있고, 우주만유도 뭣도 다 있는 것이다. 제 몸뚱이보다 더 소중한 것이 없다. 제 몸뚱이는 하늘땅하고도 못 바꾼다. ...  
27 생명의 근본, 진리의 근원으로 돌아가야 구원받는다 태일[太一] 445
생명의 근본, 진리의 근원으로 돌아가야 구원받는다   상극에서 상생으로 ‘상생의 도’ 는 증산 상제님이 인간 세상에 오셔서 처음으로 선포하신 새 진리이다. 상생은 문자적으로 서로 상(相), 살릴 생(生)으로서 ‘서로를 살린다’, ‘남을 잘 되게 한다’ 는 의미이다. 상제님께서는 인류의 고통과 모든 죄악의 근원인 천지의 상극 질서를 넘어 후천 가을천지의 새 세상을 갈 수 있도록 인류에게 ‘상생의 문화’라는 다리를 놓아 주셨...  
26 한국은 왜 구원의 나라인가? file 태일[太一] 676
한국 왜 구원의 나라인가? 1. 한민족은 하느님 신앙의 종주국 인류 하느님 신앙이 처음 시원한 곳은 어디일까요? 환국, 배달국입니다. 환국, 배달국 때 7대 환인과 18대 환웅이 삼신하느님으로부터 도를 받아내 려, 하느님의 도를 폈으니, 그것이 신교神敎이고, 삼신교三神敎이고, 칠성신앙이며, 신시神市개 천, 천부인, 제천의례 등이었습니다. 우주의 봄에 한민족의 토양에 하느님의 도라는 씨앗이 뿌려 졌던 것입니다. 우주의 여...  
25 가을개벽기에 누가 어떻게 생존하는가 file 태일[太一] 820
가을개벽기에 누가 어떻게 생존하는가 누가 소멸되고, 누가 생존하는가? 가을개벽기에 과연 어떤 사람들이 살아남아 그토록 고되하던 후천 조화선경 낙원의 세계로 건너갈 수 있을까요? 선천에서 후천으로 건너가는 다리, 즉 구원의 법방은 추상적이거나 감상적이서는 안 될 것입니다. 구체적이고 정확해야 하며 그 구원의 방법들이 체계적으로 제시되어야 할 것입니다. 이 글을 끝까지 인내하고 읽으신다면, 여러분은 분명 천지에...  
24 ◎ 신비스런 한국의 예언지명 file 태일[太一] 1175
◎ 신비스런 한국의 예언지명 우리나라에는 참으로 신기하게도 현대에 와서 이루어질 일을 옛날에 미리 눈으로 보고 지어 붙인 듯한 지명들이 전국에 숱하게 있다. 이미 세상에 널려 알려져 있는 것도 있으나 최근 새로운 방법으로 해석을 시도하여 여러 군데를 더 찾아내게 되었다. 종래 알려져 있는 것은 글자의 뜻을 풀면 대체로 이해가 되는 것이었으나 한자가 원래 상형문자라는 데 착안하여 처음으로 해석을 시도해본 것이다....  
23 하늘이 무너져도 솟아날 구멍이 있다 file 태일[太一] 526
하늘이 무너져도 솟아날 구멍이 있다 하늘이 무너지면 소가 나온다?!(天崩牛出) 우리나라 속담을 한문으로 기록한 『아언각비』라는 책에서는 ‘하늘이 무너져도 솟아날 구멍이 있다’ 는 속담을 천붕우출(天崩牛出)로 표현하고 있다. 천붕(天崩)은 말 그대로 ‘하늘이 무너진다’이다. 그러면 하늘이 무너지는데 왜 소가 나온다고 하였을까? 도대체 ‘소가 나온다(牛出)’는 말과 ‘솟아난다’는 말은 또 어떤 관련이 있는 것일까? 결론부...  
22 지구촌 인종씨 추리는 실무책임자 file 태일[太一] 328
지구촌 인종씨 추리는 실무책임자    광무제(BCE6 ~ CE57)는 유방(BCE247~BCE195)이 세운 한(漢)나라가 멸망하여 혼란기에 처했을 때 민심을 수습하고 후한(後漢)을 건국한 군주이며, 28장은 광무제를 도와 나라를 세우는 데 큰 공을 세운 28명의 명장이다.  도전(道典)을 보면, 증산 상제님께서는 28장을 불러 의통공사를 집행하신 기록이 나와 있는데, 이 28장은 어떤 분이며 이분들은 어떤 역사적 배경 속에서 공을 이룬 분...  
21 인류를 구원할 성자 '15진주' 수원나그네~ 태일[太一] 381
인류를 구원할 성자 '15진주' 수원나그네~ 한국에 진인이 출현하는데, 천상 무극 하느님을 대행하는 지상 태극성제(聖帝)이다. 산도 아니고 들도 아닌 ‘소울음소리’나는 곳에 계시며, 해인(海印)의 조화를 마음대로 부리시는 분이시다. ‘15진주(眞主)’란 후천 우주의 진짜 주인, 진짜 임금을 뜻한다. ‘수원 나그네’란 평소 상대방의 진짜 신분이 누구인지 잘 모르고 대하다가 다시 보니 낯이 익고 아는 사람이라는 말이니, 진인, ...  
20 [기독교] 인류의 구원과 하나님의 지상강세 file 태일[太一] 124
우리에게 기름을 부으신 이는 하느님이시니 저가 또한 우리에게 인(印)치시고 보증으로 성령을 마음에 주셨느니라.(「고린도후서」 1:21~22) 기독교에서는 인격적인 절대자(하느님)의 성령의 인(印)침을 받아야 인간으로 생겨날 수 있으며 또한 천지와 일월이 대변화하는 구원의 환난기에도 성령의 인을 받아야 후천(가을)의 신천지로 넘어갈 수 있게 된다고 하였다. 여기에서 인(印)은 도장을 말하는데 이는 곧 하느님의 구원의 ...  
19 [기독교] 7년 대환란 file 태일[太一] 112
성경의 예언에 대한관심은 19세기 중반 이후부터 본격화 되었다고 합니다. 기독교에서는 흔히 2천년을 한 역사의 시간마디로 말하고 있습니다. 그리하여 「마태복음」의 '내가진실로 너회에게 말하노니 이 세대 가 지나가기 전에 이 일이 다 이루리라.(24:34)’ 에서 '이 세대’ 란 20세기를 말하고 있습니다. 이에 의하면 아담에서 유대민족의 믿음의 조상 아브라함까지의 2 천년이 한 세대, 다시 아브라함으로부터 예수 초림까지의...  
18 하나님이 되어버린 예수 file 태일[太一] 89
기독교의 모든 핵심 교리가 만들어진 종교회의에 관하여 핵심적인 내용을 연재합니다. 제1차 종교회의 (니케아) : 하느님이 되어 버린 예수 제2차 종교회의(콘스탄티노플) : 삼위일체를 결의 제3차 종교회의(에페소스) : 마리아를 하나님(신)의 어머니로 숭배할 것을 결의 제4차 종교회의(칼케돈) : 예수의 이중성에 대한 신조 도입 제5차 종교회의(콘스탄티노플) : 인류의 타락 누구의 죄인가? ■ 콘스탄티누스황제가 그리스도교를...  
17 삼위일체를 결의한 2차 종교회의 file 태일[太一] 113
기독교의 모든 핵심 교리가 만들어진 종교회의에 관하여 핵심적인 내용을 연재합니다. 제1차 종교회의 (니케아) : 하느님이 되어 버린 예수 제2차 종교회의(콘스탄티노플) : 삼위일체를 결의 제3차 종교회의(에페소스) : 마리아를 하나님(신)의 어머니로 숭배할 것을 결의 제4차 종교회의(칼케돈) : 예수의 이중성에 대한 신조 도입 제5차 종교회의(콘스탄티노플) : 인류의 타락 누구의 죄인가? ■ 테오도시우스 1세가 소집 콘스탄...  
16 인류의 타락은 누구의 죄인가 태일[太一] 79
기독교의 모든 핵심 교리가 만들어진 종교회의에 관하여 핵심적인 내용 제1차 종교회의 (니케아) : 하느님이 되어 버린 예수 제2차 종교회의(콘스탄티노플) : 삼위일체를 결의 제3차 종교회의(에페소스) : 마리아를 하나님(신)의 어머니로 숭배할 것을 결의 제4차 종교회의(칼케돈) : 예수의 이중성에 대한 신조 도입 제5차 종교회의(콘스탄티노플) : 인류의 타락 누구의 죄인가? ■ 주최자는 동로마제국의 황제 유스티아누스1세 그...  
15 미래의 부처, 미륵불의 출세 file 태일[太一] 195
"그 때에 부처가 세상에 출현하리니 이름을 '미륵’ 이라 하리라." <長阿含轉輪聖王經> 앞서 남사고는 석가 입멸 후 약 3천 년 후에 미륵부처님이 천상의 도솔천에서 지상으로 내려오실 것이라고 전한 바 있다. 하지만 그는 미륵이 출세하더라도 기성종교의 묵은 관념때문에 그 소식을 듣기가 대단히 어려울 것이라고 한탄하고 있다. "산에 들어가서 수도(修道)하는 승려들이여! 미륵세존을 고대하라. 석가(釋伽)의 운수는 이미 가...  
14 용화세상의 모습 태일[太一] 82
그 때에는 기후가 고르고 사시(四時)가 조화되며 사람의 몸에는 여러 가지 병환이 없으며 욕심 성냄 어리석음이 없어지고 사나운 마음이 없으며 인심이 골라서 다 한 뜻과 같으니라. 서로 보면 기뻐하고 즐거워하며 착한 말로 서로 향하는 그 언사가 똑같아서, 차별이 없는 것이 ‘울단월(鬱單越) 세계’와 같으니라. <미륵하생경> 그 때에는 이 세상의 백성이 다 고루 잘 살아서 차별이 없으며 …, 또한 그 때에 국토는 평탄하고 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