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무료책자
상담신청
상생방송
동서양 종교와 道

 

 

성경의 예언에 대한관심은 19세기 중반 이후부터 본격화 되었다고 합니다. 기독교에서는 흔히 2천년을 한 역사의 시간마디로 말하고 있습니다. 그리하여 「마태복음」의 '내가진실로 너회에게 말하노니 이 세대 가 지나가기 전에 이 일이 다 이루리라.(24:34)’ 에서 '이 세대’ 란 20세기를 말하고 있습니다.

이에 의하면 아담에서 유대민족의 믿음의 조상 아브라함까지의 2 천년이 한 세대, 다시 아브라함으로부터 예수 초림까지의 2천년이 또 다른한세대, 그 이후로부터 말세 심판까지의 2천년이 마지막한 세대가 되는 것입니다. 이러한 이유로 기독교인들에게는 서기 2천년 전후에는 인류의 종말과 구원이 있을 것이라는고정 관념이 신앙처럼 굳어져 있습니다.


 세계의 변국에 대한 성서의 예언의 커다란 특징의 하나는, 7년이 라는 세기말적인 고통의 일정한 과정을 거치는동안에 우주적 차원 의 대변국이 일어나리라는 것입니다.

본래 이 '7년 대환난’ 이라는숫자 는, 「다니엘서」 9장 24절에서 27절까지와 사도 요한이 80이 넘은노인이 되어 도적이 우글거리는 황량한 섬 밧모스에 귀향가서 계시를 받고 기록한 요한계시록 11장 2절에서 3절까지에 언급되고 있는데, '전반기 3년 반'과 '후반기 3년 반'으로 나누어 환난의 전개 과정을 말해주고 있습니다.

7의 시간적 의미는, 성숙을 이루기 전의 '자기발전의 최대 분열정신'을 나타낸다. 할 린제이 목사는 이 7년을 이렇게 말하고 있습니다.

"지구역사의 마지막 7년.....그 7년은 운명이 판가름 날 운명의 7년입니다. '7년은 기한이 정해진 내일'입니다. 무서운 대재난이 다가올 것입니다. 인류 역사에서 가장 무서운 대재난이, 세계를 휩쓸어 버릴 역병과 폭동의 유혈, 기아와 살육의 세월이 올 것이다."     

 세계 역사상 최대의 고통을 몰고 오는 이 7년의 기간(7:火를 상징)은, '새로운 꿈의 세계'를 창조하기 위한 마지막 준비 기간입니다.

자기 민족을 구원해 주기 위해 온 예수성자를 무고하여 죽인 죄값으로 2천 년간 나라를 잃은 채 떠돌았던 유대족이 다시 집결하는 이스라엘의 재건이, 이 7년의 환난기가 다가오는 언저리에서 실현된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이 7년 대환난은 재난의 본격적인 시작에 불과하다는 것입니다.   

"난리와 난리 소문을 듣겠으나 너희는 삼가 두려워 말라. 이런 일이 있어야하되 끝은 아직 아니니라. 민족이 민족을 나라가 나라를 대적하여 일어나겠고 처처에 기근과 지진이 있으리니 이 모든 것이 재난의 시작이니라.     <마태복음 24:6~7>

 전쟁의 난리가 시간의 흐름 속에 숨어 었다가 터져 나오는 이유는 무엇일까? 여기에 대해 자연의 원리로써 누구나 쉽게 이해할 수 있는 논리적인 근거가 성경에는 나와 있지 않다.   

이 날은 온 지구상에 거하는 모든 사람에게 임하리라."  <누가복음 21:35>

  7년 대환난은 오늘날 기독교 신자들이나 목자들이 말하고 있는 바 와 같이 단순히 심판에 그치는 문제가 아니라 우주자연의 법칙이 변 화하는 대개벽의 과정에서 일어나는 것입니다.

  기독교에서는 결정적인 대개벽이 있기 전에 세 가지의 재난이 있을 것을 깨우쳐 주고 있습니다. 이것이 아마겟돈이라는 지구촌 최후의 전쟁과 대병겁, 그리고 천지와 일월 성신의 큰 이변입니다.

  성경은 중동사태가 점점 악화되어 결국은 전세계의 평화를 위협할 것이라고 예언하고 있습니다. 확실히 중동은 화약고다. 이 화약고가 터지면 전세계의 이목이 여기에 집충될 것입니다. 중동의 화약고는 전세계를 핵전쟁의 불구덩이 속으로 몰고 갈지 모르기 때문입니다.(지상최대의 예언 1988 244쪽)  

 그리고 구약의 스가랴, 요엘, 이사 야 둥의 선지자들이 전해 주고 있는 마지막 전란의 비극을 린제이는 이렇게 인용하고 있습니다.   예언자 스가랴에 따르면 가장 무시무시한 전투가 벌어질 곳은 예루살렘 일대라고 예언되어 있습니다.(「스가랴」 123~3,   143~2)

밧모스 섬에서 계시록을 기록하고 있는 사도 요환 “또 내가 크고 흰 보좌와 그 위에 앉으신 분을 보니 땅과 하늘이 그 앞에서 피하여 간 데 없더라.’ 요한은 환란의 날에 천상의 생명책을 들고 계신, 예수가 증거한 백보좌의 아버지 하느님을 계시받는다. 오늘날 기독교에서는 삼위일체라 하여 성부와 성자와 성령이 하나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사람들의 피가 예루살렘 남방과 북방 320킬로미터까지 바다를 이룰것이며, 그 높이는 말의 굴레에까지 닿을 것이라고 예언했다(「요한계시록」 1430). 믿기에는 너무나 엄청난 비극이요 최후다.(지상 최대의 예언1988, 261쪽)   

그들의 진노의 큰 날이 이르렀으니 누가 능히 서리요.(「요한계시록」 6:17)

내가 진실로 너회에게 이르노니 돌 하나도 돌 위에 남기우지 않고 다 무너뜨리우리라. (「마태복음」 243)

예수는 이 진노의 큰 날이 천지의 처절한 대변국임을 말하면서 하늘과 땅, 바다까지도 흐느껴 우는 슬픔의 날이라하였다.  일월성신에는 징조가 있겠고  땅에서는 민족들이 바다와 파도의 우는 소리로 인하여 혼란한 중에 곤고하리라.

사람들이 세상에 임할 일을 생각하고 무서워하므로 기절하리니 이는 하늘의 권능들이 흔들리겠음이라.(「누가복음」21:25~26)

피 섞인 우박과 불이 나서 땅에 쏟아지매 땅의 삼분의 일이 타서 사위고, 수목의 삼분의 일도 타서 사위고 각종 푸른 풀도 타서 사위더라 ......불붙는 큰 산과 같은 것이 바다에 던지우매 바다의 삼분의 일이 피가 되고, 바다 가운데 생명 가진 피조물들의 삼분의 일이 죽고 배들의 삼분의 일이 깨지더라.(「요한계시록」 8:7~10)

......큰 음성이 성전에서 보좌로부터 나서 가로되 ‘되었다(It is done)’하니 번개와 음성들과 뇌성이 있고 또 큰 지진이 있어 어찌 큰지 사람이 땅에 있어옴으로 이같이 큰 지진이 없었더라. 큰 성이 세 갈래로 갈라지고 만국의 성들도 무너지니 ......각 섬도 없어지고 산악도 간 데 없더라.(「요한계시록」 16:17~20)

  그러나 이러한 지구의 대격변은 절대로 궁극적인 파멸이 아님을 알아야 합니다. 이는 천지가 새 시간대로 들어 서는 위대한 새우주 창조의 몸짓이기 때문입니다.

헛되고 헛되며 헛되고 헛되니 모든 것이 헛되도다. 한 세대는 가고 한 세대는 오되 땅은 영원히 있도다.(「전도서」 1:2~4)  

그렇다면 히늘과 땅과 별들의 대변동은 무엇을 뭇하는 것일까요? 이 것은 백보좌의 심판으로 새 하늘 새 땅이 우주에 펼쳐지는 순간인 것입니다.

그러나 주(아버지)의 날이 도적같이 오리니 그 날에는 하늘이 큰 소리로 떠나가고 (천지의) 체질이 뜨거운 불(fevent heat)에 풀어지고  땅과 그 중에 있는 모든 일이 드러나리로다.(「베드로후서」 3:10)

여기에서 우주의 공간을 가득 채우고 있는 원자들이 뜨거운 불에 풀어진다’ 는 것은 우주 개벽의 순간에 벌어지는 변화의 실상을 표현하고 있는 구절로서, 우주공간을 메우고 있는 지금의 천지기운이 질적으로 뒤바뀔 것이라는 경고이기도 하다.

즉, 이는 지금의 인간과 천지를 잡아 돌리고 있는 이 7화(午火)의 영기운이 금화교역 (金火交易, 금과화, 즉 가을과 여름이 바뀐다는 뜻)을 통해 자신을 융해시켜, 성숙된 가을의 천지기운인 금기(金氣)로 바뀌게 됨을 말한다.

앞서 알아본 백보좌의 서신은 이 천지 성축기의 가을영기를 주재하시는 실질적인 우주통치자인 하느님 아버지(인격신)를 가리킨다.

노스트라다무스는 생장기의 이 천지생명 [7火]의 질적 대변화를 ‘일곱 번 째 큰수가 다 돌고 나면…' 이라 하였으며 또한 눈에 보이지 않는 레이포즈 곧 서풍(西風)이라고도 하였다.

새 진리의 시간대로 들어서는 이러한 천지의 대개벽에 의해 새로운 하늘과 땅의 질서가 열리면서 인류의 영원한 낙원시대가 펼쳐지는 것이다.

또 내가 ‘새 하늘과 새 땅’을 보니 ‘처음 하늘과 처음 땅’ 이 없어졌고 바다도 다시 있지 않더라.(「요한계시록」21:1)


 

    『 그날이 오면 , 열린세상 증산도 』 홈지기 : 노청택  ☎  010-7577-0081   goodck400 @ hanmail.net      


조회 수 :
123
등록일 :
2008.11.09
22:58:08
엮인글 :
게시글 주소 :
http://missionsos.kr/xe/10277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공지 완전호흡법과 태을주 수행,병란에는 태을주가 유일한 약이다. file 진리의 빛 17588
공지 전염병을 막을 수 있을까요? file 태일[太一] 18585
33 불교가 전한 개벽소식 총정리, 미륵부처님께 귀의하라, 그 분은 동방땅에 오신다 file 태일[太一] 122
개벽문화 북 콘서트 "불교가 전한 개벽소식 총정리, 미륵부처님께 귀의하라, 그 분은 동방땅에 오신다" 유튜브 (8분) https://youtu.be/jEJ2nw5NWDE 미륵불은 혁신불(도전 3편 84장) 1 상제님께서 금산사를 집처럼 자주 가시는데 상제님께서 가시면 금산사 중들이 "미륵존불, 미륵존불." 하고 불공을 드리니라. 2 4월에 하루는 금산사로 가시는 길에 계룡봉(鷄龍峯) 옆을 지나시며 말씀하시기를 3 "태전(太田)은 현룡재전(見龍在田)...  
32 인간농사 짓는 우주 1년 개벽이야기 총정리 file 태일[太一] 115
개벽문화 북 콘서트 "인간농사 짓는 우주 1년 개벽이야기 총정리" 유튜브 (24분) https://youtu.be/laCqwYaHs2U 이 때는 천지성공 시대(도전 2편 43장) 1 지금은 온 천하가 가을 운수의 시작으로 들어서고 있느니라. 2 내가 하늘과 땅을 뜯어고쳐 후천을 개벽하고 천하의 선악(善惡)을 심판하여 후천선경의 무량대운(無量大運)을 열려 하나니 3 너희들은 오직 정의(正義)와 일심(一心)에 힘써 만세의 큰복을 구하라. 4 이 때는 천지...  
31 『숨겨진 역사 보천교』 중에서 file 태일[太一] 45
"종교라는 용어는 기껏해야 1883년 정도에 우리사회에 나타난 개념이다. 그것도 religion이라는 다분히 기독교적 개념을 접했던 일본 학계가 만들어낸 용어로, 이후 조선사회로 유입된 개념일 뿐이다. 그 용어로 민족종교를 재단하는 것, 그래서 근대라는 이름으로 미신(사이비)으로 몰아버리는 것은 다분히 제국주의적 시선이다. 곧 '근대=문명=기독교↔보천교=미신=전근대'라는 틀이다. 이러한 제국주의적 시선은 식민주의적 시선...  
30 주역칼럼 | 세상을 아름답게 하고 복을 내리는 덕목, 겸손 file 태일[太一] 54
주역칼럼 | 세상을 아름답게 하고 복을 내리는 덕목, 겸손 김재홍(충남대 철학과 교수) / STB상생방송 <소통의 인문학, 주역> 강사 약력: 충남대학교 대학원 철학과에서 철학박사 학위 취득(중국철학 전공, 세부전공 : 주역과 정역). 충남대학교 역학연구소 전임연구원 역임, 목원대, 배재대, 청운대 외래교수 역임하였고, 현재 충남대학교 철학과에서 강의 중이다. STB상생방송에서 <주역 계사상·하편> 강의를 완강하였고 현재 <소...  
29 근대사 | 애기판 씨름의 서곡, 러일 전쟁 file 태일[太一] 15
근대사 | 애기판 씨름의 서곡, 러일 전쟁사실은 순간순간 놓치기 쉽다. 기억으로 붙잡아도 망각의 강으로 스러져간다. 사진은 사실을 붙잡아 두는 훌륭한 도구다. 포착된 사진들은 찰나를 역사로 만들어 준다. 사진 속에서 진실을 찾아보자! 상제님께서 말씀하시기를 “내가 이제 천지의 판을 짜러 회문산(回文山)에 들어가노라. 현하대세를 오선위기(五仙圍碁)의 기령(氣靈)으로 돌리나니 두 신선은 판을 대하고 두 신선은 각기 훈...  
28 조상의 음덕으로 열매 맺는다 태일[太一] 633
조상의 음덕으로 열매 맺는다   내 조상이 나의 하나님 대우주 천체권 내에서 가장 소중하고 존귀한 것이 누구냐 하면, 바로 자기 자신이다. 65억, 70억 인구가 다 각자의 위치에서 생각할 때 자기 자신이 가장 존귀한 존재다. 왜 그러냐? 자기가 있음으로써 국가도 있고, 민족도 있고, 사회도 있고, 제 조상도 있고, 우주만유도 뭣도 다 있는 것이다. 제 몸뚱이보다 더 소중한 것이 없다. 제 몸뚱이는 하늘땅하고도 못 바꾼다. ...  
27 생명의 근본, 진리의 근원으로 돌아가야 구원받는다 태일[太一] 455
생명의 근본, 진리의 근원으로 돌아가야 구원받는다   상극에서 상생으로 ‘상생의 도’ 는 증산 상제님이 인간 세상에 오셔서 처음으로 선포하신 새 진리이다. 상생은 문자적으로 서로 상(相), 살릴 생(生)으로서 ‘서로를 살린다’, ‘남을 잘 되게 한다’ 는 의미이다. 상제님께서는 인류의 고통과 모든 죄악의 근원인 천지의 상극 질서를 넘어 후천 가을천지의 새 세상을 갈 수 있도록 인류에게 ‘상생의 문화’라는 다리를 놓아 주셨...  
26 한국은 왜 구원의 나라인가? file 태일[太一] 722
한국 왜 구원의 나라인가? 1. 한민족은 하느님 신앙의 종주국 인류 하느님 신앙이 처음 시원한 곳은 어디일까요? 환국, 배달국입니다. 환국, 배달국 때 7대 환인과 18대 환웅이 삼신하느님으로부터 도를 받아내 려, 하느님의 도를 폈으니, 그것이 신교神敎이고, 삼신교三神敎이고, 칠성신앙이며, 신시神市개 천, 천부인, 제천의례 등이었습니다. 우주의 봄에 한민족의 토양에 하느님의 도라는 씨앗이 뿌려 졌던 것입니다. 우주의 여...  
25 가을개벽기에 누가 어떻게 생존하는가 file 태일[太一] 892
가을개벽기에 누가 어떻게 생존하는가 누가 소멸되고, 누가 생존하는가? 가을개벽기에 과연 어떤 사람들이 살아남아 그토록 고되하던 후천 조화선경 낙원의 세계로 건너갈 수 있을까요? 선천에서 후천으로 건너가는 다리, 즉 구원의 법방은 추상적이거나 감상적이서는 안 될 것입니다. 구체적이고 정확해야 하며 그 구원의 방법들이 체계적으로 제시되어야 할 것입니다. 이 글을 끝까지 인내하고 읽으신다면, 여러분은 분명 천지에...  
24 ◎ 신비스런 한국의 예언지명 file 태일[太一] 1273
◎ 신비스런 한국의 예언지명 우리나라에는 참으로 신기하게도 현대에 와서 이루어질 일을 옛날에 미리 눈으로 보고 지어 붙인 듯한 지명들이 전국에 숱하게 있다. 이미 세상에 널려 알려져 있는 것도 있으나 최근 새로운 방법으로 해석을 시도하여 여러 군데를 더 찾아내게 되었다. 종래 알려져 있는 것은 글자의 뜻을 풀면 대체로 이해가 되는 것이었으나 한자가 원래 상형문자라는 데 착안하여 처음으로 해석을 시도해본 것이다....  
23 하늘이 무너져도 솟아날 구멍이 있다 file 태일[太一] 542
하늘이 무너져도 솟아날 구멍이 있다 하늘이 무너지면 소가 나온다?!(天崩牛出) 우리나라 속담을 한문으로 기록한 『아언각비』라는 책에서는 ‘하늘이 무너져도 솟아날 구멍이 있다’ 는 속담을 천붕우출(天崩牛出)로 표현하고 있다. 천붕(天崩)은 말 그대로 ‘하늘이 무너진다’이다. 그러면 하늘이 무너지는데 왜 소가 나온다고 하였을까? 도대체 ‘소가 나온다(牛出)’는 말과 ‘솟아난다’는 말은 또 어떤 관련이 있는 것일까? 결론부...  
22 지구촌 인종씨 추리는 실무책임자 file 태일[太一] 335
지구촌 인종씨 추리는 실무책임자    광무제(BCE6 ~ CE57)는 유방(BCE247~BCE195)이 세운 한(漢)나라가 멸망하여 혼란기에 처했을 때 민심을 수습하고 후한(後漢)을 건국한 군주이며, 28장은 광무제를 도와 나라를 세우는 데 큰 공을 세운 28명의 명장이다.  도전(道典)을 보면, 증산 상제님께서는 28장을 불러 의통공사를 집행하신 기록이 나와 있는데, 이 28장은 어떤 분이며 이분들은 어떤 역사적 배경 속에서 공을 이룬 분...  
21 인류를 구원할 성자 '15진주' 수원나그네~ 태일[太一] 400
인류를 구원할 성자 '15진주' 수원나그네~ 한국에 진인이 출현하는데, 천상 무극 하느님을 대행하는 지상 태극성제(聖帝)이다. 산도 아니고 들도 아닌 ‘소울음소리’나는 곳에 계시며, 해인(海印)의 조화를 마음대로 부리시는 분이시다. ‘15진주(眞主)’란 후천 우주의 진짜 주인, 진짜 임금을 뜻한다. ‘수원 나그네’란 평소 상대방의 진짜 신분이 누구인지 잘 모르고 대하다가 다시 보니 낯이 익고 아는 사람이라는 말이니, 진인, ...  
20 [기독교] 인류의 구원과 하나님의 지상강세 file 태일[太一] 133
우리에게 기름을 부으신 이는 하느님이시니 저가 또한 우리에게 인(印)치시고 보증으로 성령을 마음에 주셨느니라.(「고린도후서」 1:21~22) 기독교에서는 인격적인 절대자(하느님)의 성령의 인(印)침을 받아야 인간으로 생겨날 수 있으며 또한 천지와 일월이 대변화하는 구원의 환난기에도 성령의 인을 받아야 후천(가을)의 신천지로 넘어갈 수 있게 된다고 하였다. 여기에서 인(印)은 도장을 말하는데 이는 곧 하느님의 구원의 ...  
» [기독교] 7년 대환란 file 태일[太一] 123
성경의 예언에 대한관심은 19세기 중반 이후부터 본격화 되었다고 합니다. 기독교에서는 흔히 2천년을 한 역사의 시간마디로 말하고 있습니다. 그리하여 「마태복음」의 '내가진실로 너회에게 말하노니 이 세대 가 지나가기 전에 이 일이 다 이루리라.(24:34)’ 에서 '이 세대’ 란 20세기를 말하고 있습니다. 이에 의하면 아담에서 유대민족의 믿음의 조상 아브라함까지의 2 천년이 한 세대, 다시 아브라함으로부터 예수 초림까지의...  
18 하나님이 되어버린 예수 file 태일[太一] 95
기독교의 모든 핵심 교리가 만들어진 종교회의에 관하여 핵심적인 내용을 연재합니다. 제1차 종교회의 (니케아) : 하느님이 되어 버린 예수 제2차 종교회의(콘스탄티노플) : 삼위일체를 결의 제3차 종교회의(에페소스) : 마리아를 하나님(신)의 어머니로 숭배할 것을 결의 제4차 종교회의(칼케돈) : 예수의 이중성에 대한 신조 도입 제5차 종교회의(콘스탄티노플) : 인류의 타락 누구의 죄인가? ■ 콘스탄티누스황제가 그리스도교를...  
17 삼위일체를 결의한 2차 종교회의 file 태일[太一] 119
기독교의 모든 핵심 교리가 만들어진 종교회의에 관하여 핵심적인 내용을 연재합니다. 제1차 종교회의 (니케아) : 하느님이 되어 버린 예수 제2차 종교회의(콘스탄티노플) : 삼위일체를 결의 제3차 종교회의(에페소스) : 마리아를 하나님(신)의 어머니로 숭배할 것을 결의 제4차 종교회의(칼케돈) : 예수의 이중성에 대한 신조 도입 제5차 종교회의(콘스탄티노플) : 인류의 타락 누구의 죄인가? ■ 테오도시우스 1세가 소집 콘스탄...  
16 인류의 타락은 누구의 죄인가 태일[太一] 82
기독교의 모든 핵심 교리가 만들어진 종교회의에 관하여 핵심적인 내용 제1차 종교회의 (니케아) : 하느님이 되어 버린 예수 제2차 종교회의(콘스탄티노플) : 삼위일체를 결의 제3차 종교회의(에페소스) : 마리아를 하나님(신)의 어머니로 숭배할 것을 결의 제4차 종교회의(칼케돈) : 예수의 이중성에 대한 신조 도입 제5차 종교회의(콘스탄티노플) : 인류의 타락 누구의 죄인가? ■ 주최자는 동로마제국의 황제 유스티아누스1세 그...  
15 미래의 부처, 미륵불의 출세 file 태일[太一] 209
"그 때에 부처가 세상에 출현하리니 이름을 '미륵’ 이라 하리라." <長阿含轉輪聖王經> 앞서 남사고는 석가 입멸 후 약 3천 년 후에 미륵부처님이 천상의 도솔천에서 지상으로 내려오실 것이라고 전한 바 있다. 하지만 그는 미륵이 출세하더라도 기성종교의 묵은 관념때문에 그 소식을 듣기가 대단히 어려울 것이라고 한탄하고 있다. "산에 들어가서 수도(修道)하는 승려들이여! 미륵세존을 고대하라. 석가(釋伽)의 운수는 이미 가...  
14 용화세상의 모습 태일[太一] 93
그 때에는 기후가 고르고 사시(四時)가 조화되며 사람의 몸에는 여러 가지 병환이 없으며 욕심 성냄 어리석음이 없어지고 사나운 마음이 없으며 인심이 골라서 다 한 뜻과 같으니라. 서로 보면 기뻐하고 즐거워하며 착한 말로 서로 향하는 그 언사가 똑같아서, 차별이 없는 것이 ‘울단월(鬱單越) 세계’와 같으니라. <미륵하생경> 그 때에는 이 세상의 백성이 다 고루 잘 살아서 차별이 없으며 …, 또한 그 때에 국토는 평탄하고 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