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무료책자
상담신청
상생방송

◎ 신비스런 한국의 예언지명 

 

 

우리나라에는 참으로 신기하게도 현대에 와서 이루어질 일을 옛날에 미리 눈으로 보고 지어 붙인 듯한 지명들이 전국에 숱하게 있다. 이미 세상에 널려 알려져 있는 것도 있으나 최근 새로운 방법으로 해석을 시도하여 여러 군데를 더 찾아내게 되었다. 종래 알려져 있는 것은 글자의 뜻을 풀면 대체로 이해가 되는 것이었으나 한자가 원래 상형문자라는 데 착안하여 처음으로 해석을 시도해본 것이다.

○ 뜻으로 풀어본 예언지명

뜻으로 푼 예언지명은 대부분 이미 책이나 신문을 통해서 널리 알려져 있는 것들을 생각나는 대로 정리해본 것이다.

1) 평안북도 수풍(水豊)댐

압록강 중하류에 있는 일제시대에 건설한 수력발전소용 댐이다. 댐으로 큰 강을 막아서 물이 많이 고일 곳이라는 것을 예언한 지명으로 보인다.

2) 강원도 통천(通川)

금강산 북쪽에 있는 곳으로 북한에서 금강산댐을 만들어 동해안으로 유로변경을 해서 양수발전소를 건설했다고 들었다. 남한에서는 군사용이라고 판단하여 대응댐인 평화의 댐을 만든다고 법석을 떨었던 일이 있다. 요즘은 이 댐 때문에 남한에서는 물이 모자란다고 문제가 되고 있다.

산골짝에 내가 통한다고 지형에 전혀 부합하지 않을 것 같은 이름이지만 그 도수로가 통천을 지나간다. 삼국사기 지리지에 나오는 고구려의 수입현(水入縣)이었고 그후 통일신라시대에 바뀐 이름이 통구현(通溝縣)으로 나온다.

3) 차유령(車踰嶺)

이북의 차유령산맥에 있는 고개인데 일제시대 경원선 철로가 놓였다. '넘을 유(踰)' 자이니 차가 넘어간다는 뜻이다. 철로가 놓일 것을 옛날에 알았다는 뜻이다.

4) 인천 영종도(永宗島)와 용유도(龍遊島)

인천국제공항이 들어선 섬들이다. '긴 마루섬'과 '용이 노는 섬'이라는 뜻이다. 활주로를 긴 마루로 보았고 비행기 이착륙을 용이 노는 것으로 보았다는 뜻이다. 비행기란 문명의 이기가 없어 그런 개념이 없던 때라 비행기를 용으로 비유적으로 표현한 것이다. 밤에 비행기 배기가스분출구에서 불이 보이는 것도 용이 입에서 불을 뿜는 것과 닮은 것이다.

5) 충북 충주댐

이 댐이 들어선 곳은 옛날부터 지명이 '물막이골'이었다고 한다. 댐이란 우리말로 하자면 물막이다.

6) 충북 청주공항

공항의 비행기가 이륙하는 방향에 있던 마을은 옛부터 비상리(飛上里)였고 착륙하는 방향의 마을은 비하리(飛下里)였다. 비행장이 들어설 것을 알았다는 얘기다. 비행기가 이착륙하는 것을 눈으로 본 듯이 지어붙였다.

7) 충남 대덕(大德)

얼핏 이해하기 어렵겠지만 설명이 필요 없다. 이곳이 어떤 곳인가. 우리나라의 과학두뇌가 집결된 곳이다. 평범한 지명 같지만 깊은 암시를 담고 있다.

8) 전남 광양(光陽)

포항제철 광양제철소가 들어선 곳이다. 이곳은 옛날부터 쇠섬으로 불렸다고 한다. 한자로는 금호도(金湖島)였다고 한다. 제철소가 들어설 것을 옛날에 이미 알았다는 말이다.

9) 경기 기흥(器興)

기흥은 뜻으로도 예언되어 있고 상형으로도 예언되어 있다. 뜻으로는 기(器)가 흥(興)할 땅이다. 기는 '그릇 器' 자인데 반도체가 정보 내지는 지식을 담는 그릇이니까 딱 들어맞는다. 또 영어로도 풀 수 있다. 기기(機器)란 말을 영어로 보면 device라고 할 수 있다. 그런데 반도체는 전자기기(電子機器)의 일종이다. 즉 electro-device가 흥할 땅이라는 지명이 된다.

10) 온천들

온정리(溫井里)라든가 부곡(釜谷)이라든가 하는 지명은 예언지명이 아니라고 본다. 옛날부터 따뜻한 물이 솟아났기 때문에 현상을 있는 그대로 표현한 지명이기 때문이다. 단 그런 현상이 전혀 없던 곳에 그런 이름이 있었고 현대에 와서 개발됐다면 예언지명이라 볼 수 있다.

11) 전남 영광(靈光)

신령스런 빛이라는 뜻으로 풀어 예언지명이라고 하나 맞지 않다고 본다. 달리 풀어야 한다. 원자탄이 터질 때의 그 섬광(閃光)을 생각하는 듯 한데 평화목적의 원자력발전소엔 안 어울린다. 상형으로 예언되어 있다.

12) 전남 무안 망운면(望雲面)

목포에 가까운 곳으로 도청후보지로 지목되고 있다는 곳이다. 이곳에 비행장을 건설하고 있다는데 해석을 해보면 구름을 바라본다는 뜻인데 이 말은 이렇게 푼다. 비행기가 이륙할 때나 이륙후에 고공을 비행할 때 흔히 보게되는 광경 곧 구름의 바다를 비행기 안에 앉아서 바라보는 듯한 말이다. 마치 비행기에 타본 듯이 예언을 했다하지 않을 수 없다.

13) 서울 이태원

지금은 한자가 달라졌으나 원래는 한자가 '異胎'였다고 한다. 외국인들이 들끓을 것이 이미 예언되어 있었다는 뜻이다.

14) 호남

지명 중에서 전라도를 湖南이라 하는데 호남이란 호수의 남쪽이란 뜻인데 기준이 될 만한 호수가 없었다. 그런데 대청댐을 만들고 보니 대청호의 남쪽이 된 것이다. 중국의 호남은 동정호의 남쪽이란 뜻이다.


○ 상형으로 풀어본 예언지명

1) 인천(仁川)

뜻으로 풀어보면 '어진 내'가 되겠지만 도무지 맞지 않는 말이다. 이 지명은 상형으로 예언된 지명이다. 두 글자가 각각 다른 의미가 있다. 인천이 다른 도시에 비해 두드러진 특징이 두 가지 있는데 그것을 예언한 것이다.

'어질 인(仁)' 자는 인천의 갑문식 도크를 상형한 글이다. 인천은 조수간만의 차가 크기로 세계적으로도 유명한 곳이다. 8미터 정도나 된다고 한다. 이것을 극복하고 항구가 된 것은 갑문식(匣門式)도크를 이용했기 때문이다. 도크를 위에서 보면 인(仁) 자의 오른편은 육지를 나타내고 인(仁) 자의 'ㄷ' 자 모양은 도크를 상형했고 왼쪽 어깨 획은 수문(水門)을 상형한 것이다. 수직단면도[vertical-section]로 봐도 같은 결과가 나온다. 오른쪽 위의 가로획이 수면이고 왼쪽 어깨획이 수문이고 나머지 'ㄴ' 자 모양이 도크의 수직단면이고 오른쪽 터진 부분은 육지의 부두라고 보면 된다. '내 천(川)' 자는 2001년 3월 29일 개항한 인천국제공항을 예언한 글이다. 천(川)의 세 획이 활주로를 상형한 것이다. 이 두 가지를 제외하면 인천이란 지명과 관련된 뚜렷한 의미는 찾을 수 없을 것 같다. 인천이 구한말 개항할 때까지만 해도 한적한 어촌이었다. 개항할 때 이름은 제물포(濟物浦)로서 물자가 건네지는 포구란 뜻이다. 항구를 뜻하는 직설적인 표현인 셈이다.

영종도와 용유도라는 지명도 이 지명과 관련된 것이다.

2) 경기 기흥(器興)

기흥은 상형으로도 예언되어 있다.

그릇 기(器) 자에 큰 입 구(口) 변을 씌우면 전기전자 회로도처럼 보인다. '일어날 흥(興)' 자는 더 절묘하다. 밑의 글자는 'ㅠ' 자처럼 보여 반도체의 세로 정면도처럼 보인다. 그 위의 양옆에 있는 글자는 반도체를 세로로 옆으로 세운 것 같이 보이고 가운데에 있는 '같을 동(同)' 자와 리드프레임으로 연결되어있는 모양이다. 그리고 동(同) 자는 '구리 동(銅)' 자에서 '쇠 금(金)' 자가 탈락한 형태다. 즉 리드프레임과 동선이 연결되는 것을 상형한 것이다. 또 윗부분이 그 자체로도 전기전자 회로도처럼 보이기도 하여 밑의 'ㅠ' 자 모양의 물건 속에 그런 회로도가 들어있다는 듯이 보이기도 한다. 다시 뜻으로 풀어 興이 반도체를 상형하므로 興 자 같은 그릇을 만드는 곳으로 풀어도 된다. 이래 푸나 저래 푸나 절묘하다.

3) 경남 고리(古里)

우리나라 최초의 원자력 발전소가 들어선 곳이다. 옛 고(古)는 발전소의 타워크레인을 정확히 상형하고 있다. 리(里) 자는 외곽을 선으로 연결하면 원자로 격납고를 상형한 것이다.

4) 경북 월성(月城)

'달 월(月)' 자는 역시 외형만 보면 원자로 격납고를 상형한 것이다. '재 성(城)' 자는 격납고 자체만 보더라도 옛날로 치면 하나의 조그만 성(城)으로 볼 수 있다. 즉 월(月) 자처럼 생긴 성(城)이 들어서는 곳을 뜻한다.

5) 경북 울진(蔚珍)

울(蔚) 자는 격납고 외형은 제거하고 내부의 수직단면도를 보는 듯 하다. 울(蔚) 자의 초 두 변이 천정크레인을 상형했다. 진(珍) 자는 오른쪽 모양이 격납고로 보이고 돔형 지붕이 삿갓 모양으로 표현되었다. 왼편의 왕(王) 자가 격납고 부속건물로 보인다.

6) 전남 영광(靈光)

'신령 영(靈)' 자는 원자로의 수직단면도[vertical-section]를 상형했다. 글자의 윗부분은 원자로의 덮개를 상형했고 글자 가운데의 모양은 연료봉을 적재한 원자로의 단면인 것이다. 광(光)은 역시 고리의 고(古) 자처럼 크레인을 상형한 것이다. 양하(揚荷)크레인으로 보인다.

7) 전남 광양(光陽)

'빛 광(光)' 자에 '볕 양(陽)' 자로서 아주 밝은 것을 의미하니 불야성(不夜城) 같은 제철소의 야경(夜景)을 의미하는 듯도 하지만 이미지가 선명하지는 않다. 광(光)은 크레인을 상형한다 했으니 양(陽)을 같은 발음의 '들어올릴 양(揚)'으로 보면 정확히 항구를 뜻하게 된다. 그런데 양(陽) 자의 왼쪽 '언덕 부( ) 변'을 크레인으로 보고 오른편 위의 날 일(日)을 컨테이너로 보고 밑부분을 배의 갑판으로 보면 역시 컨테이너항을 상형한 지명이다.

8) 전남 고흥(高興)

최근에 인공위성 발사장으로 선정된 곳인데 이미 예언되어 있다. '높을 고(高)' 자는 삼단로켓을 상형했다. 고(高) 자를 흥(興) 자 위에 올려도 삼단로켓처럼 보이기도 한다.

'일어날 흥(興)' 자의 아래글자 'ㅠ' 자 모양은 로켓발사대의 플랫폼을 상형했다. 그 위의 양옆의 지지대는 발사대를 상형했고 가운데 동(同) 자는 로켓 동체(胴體)의 '胴' 자에서 '살 육(肉)' 변이 탈락한 형태다. 즉 발사대에 로켓이 조립되어 발사를 기다리는 모양을 상형한 것이다. 興 자 자체로도 이단로켓으로 보이기도 한다. 다시 뜻으로 풀 때 흥 (興) 자를 로켓으로 보면 로켓을 높이 올리는 곳이라는 뜻이 된다.

9) 함경도 무수단(舞水端)

그 말도 많은 북한의 미사일발사장이다. 이 지명도 예언된 지명이다. 2001년 2월 23일자 MBC 9시뉴스에서 잠간 본 화면에 지명과 딱 맞아떨어지는 광경을 목격했다. 그 화면은 북한의 미사일이 조립된 발사대를 보여주었는데 새가 날개를 편 듯한 선명한 물 수(水) 자 모양이었다. 발사대는 양쪽의 획모양이고 가운데 세로 획이 정확히 그때의 미사일모양이다. '춤출 무(舞)' 자가 들어간 것은 로켓의 배기가스가 마치 아지랑이처럼 또는 물결이 출렁이는 것처럼 보인다는 뜻인지도 모르겠다. '끝 단(端)' 자는 절벽을 뜻하는 듯하고 아마 바닷가 절벽 위에 설치된 것이 아닌가 짐작된다. 춤추는 로켓을 쏘아 올리는 절벽으로 풀이된다.

10) 경기도 화성(華城)

삼성전자의 차세대 반도체공장이 건설된다는 뉴스가 있었는데 역시 예언지명으로 보인다. 華 자에 큰 입 구 변을 씌우면 반도체회로도처럼 보인다. 큰 공장을 城으로 보았을 것이다.

11) 충북 오송

바이오단지가 건설되었는데 이 '오송'이란 지명은 원래 한자가 '지네 오(蜈)' 자에 '메뚜기 송(蟲/3+松)' 자가 아니었나 짐작된다. 생물공학 관련하여 곤충이나 벌레이름으로 지었을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12) 이상한 항구이름

우리나라의 항구 이름들을 보면 좀 이상 것들이 있다. 열거해보면 용암포, 진남포, 해주, 인천, 아산, 대산, 군장(군산+장항), 목포, 광양, 여천(여수+순천), 사천(사천+삼천포), 장승포, 마산, 진해, 부산, 울산, 포항, 동해, 주문진, 원산, 흥남, 청진, 나진 등인데 이중에서 '물가 포(浦)', '내 천(川)', '바다 해(海)', '나루터 진(津)' 등 물과 관련 있는 지명을 제외하고 보면 牙山, 大山, 郡山, 光陽, 馬山, 釜山, 蔚山, 元山, 興南 등만 남는다. 이중에서 다시 광양은 위에 나왔으니 제외하고 보면 여덟 곳 중 일곱 곳이 산(山) 자가 붙어있다. 특별히 항구도시에 큰산들이 있는 것도 아닌데 山 자가 붙은 항구명이 많은 것이다.

그런데 이 '山' 자가 배를 상형한 글로 보지 않을 수 없다. 배를 옆에서 봐도 앞에서 정면으로 봐도 산(山) 자가 나온다. 이것으로 대형항구들 이름을 지은 것이다. 배의 정면도를 보고 물 위에 드러난 부분의 외곽선을 그리면 정확히 산(山) 자가 나온다. 측면도도 마찬가지다.

아산(牙山)은 공중에서 내려다본 본 지형을 보고 지은 듯 하다. 마치 입 안 깊숙히 어금니와 같은 위치에 자리잡고 있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대산(大山)은 석유화학제품을 실은 큰배들을 말하는 듯하다. 마산은 창원공단의 대형기계류가 트레일러에 실려나가는 모양을 상형한 듯하다. 마(馬) 자 중간 아래의 가로획을 길게 늘여 적재함으로 보고 밑의 획들을 트레일러바퀴로 보라. 그리고 위의 부분은 운전석해치로 보면 영락없는 대형트레일러 모양이다.

부산은 한국사람이라면 누구도 잊어서는 안될 일이 있다. 부산이 없었다면 오늘날의 한국이 있을 수 없기 때문이다. 부(釜) 자는 미해군의 군함을 상형했다. 군함을 정면에서 본 모양이다. 맨 위의 양옆의 두 획이 군함의 레이다를 상형한 것이다. 맨 밑의 획은 물로 보면 된다. 이것을 흘수선(吃水線)이라 한다. 6.25때 미군이 부산으로 물자를 운반하지 않았으면 오늘날의 한국은 없었을 것이다. 이 역시 예언지명인 것이다.

원산은 원(元) 자가 컨테이너 크레인 모양과 흡사하다. 흥남의 흥(興)도 컨테이너 크레인이 컨테이너를 들어올린 모양이다. 동(同) 자가 컨테이너처럼 보인다. 남(南) 자도 컨테이너 크레인 모양이다. 컨테이너를 막 집어 올리는 모양이다. 흥남은 통일되면 함흥이란 배후도시가 있어서 대형컨테이너항이 될 가능성이 많다. 울산의 울(蔚)은 배 안의 수직단면도를 보는 듯 하다. 초 두 변이 역시 천정크레인으로 보인다.

13) 기타 지명;

울산은 울(蔚) 자가 각종 탑들이 높이 솟은 석유화학공장을 정면에서 보는 듯하다. 여천은 석유화학공단이 들어설 것을 예언한 지명이다. 여(麗) 자는 복잡한 석유화학공장의 파이프라인을 위에서 본 모양이다. 천(川)은 대형파이프라인을 상형한 것이다.

서울의 강남 잠실이란 지명도 88올림픽 때 잠실운동장의 누에고치[蠶] 모양과 관련 있는 것으로 보기도 한다.

※ 전북 진안 무주 龍潭댐도 예언지명이라는 것을 아래 주소(월간개벽 홈페이지) 화면으로 가면 볼 수 있음. 댐을 건설한 후에 담수가 끝나자 하늘에서 댐을 내려다보았을 때 참으로 기이하게도 댐이 가두고 있는 물줄기가 용이 승천하는 모습을 그대로 선명하게 그려내고 있다. 월드컵 때의 방패연을 본뜬 상암경기장 이야기도 있다(아래 주소의 페이지 내용을 읽어보면 예언이 되어 있다는 것을 암시적으로 확인시켜주고 있다)

참고자료 : 용담댐의 물이 가득 차면 용이 승천한다


○ 공통점

위에서 대략 우리나라의 특이한 예언지명들을 봤는데 이러한 예언지명들에는 공통점이 있다. 가만히 생각해보면

1) 실현시기; 거의 전부가 20세기 또는 그 이후에 실현될 일들을 예언했다.

2) 대규모 시회간접자본; 하나같이 모두 대형 사회간접자본이라는 특징이 있고 그 규모가 세계적일수록 예언이 선명하다는 것이다. 인천, 기흥의 경우가 그렇다. 기업의 제조공장도 사회간접자본으로 볼 수 있다.

3) 표현방식; 눈으로 본 듯이 생생하게 시각적으로 표현하고 있다.

4) 예언이 동태적; 더욱더 절묘한 것이 몇 개의 지명에서 확인된다. 이 예언들이 신기하게도 실현시기와 맞물려 동태적으로 예언되고 있다는 것이다. 대표적으로 인천, 기흥의 경우를 들 수 있는데 다시 보면

인천

인천은 옛날 지명이 인주(仁州)였다. 그런데 실현될 시기에 가까워지자 주(州)가 천(川)으로 변한 것이다. 인천공항은 몇 개의 섬을 밀어서 만든 것이다. 즉 주(州) 자 가운데 점들은 섬으로 상형된 것이다. 그 섬을 밀어서 공항을 만들 시기가 다가오니 천(川)으로 변했다는 말이다. 거대공항이 들어설 것을 실현시기상 동태적으로 예언했다. '州'자의 점들이 바로 영종도와 용유도였던 것이다. * 인천은 역사적인 지명이 아니고 예언지명이다. 백제건국세력이 상륙한 곳은 아산의 인주면이다

기흥

기흥도 마찬가지다. 원래 기(器) 자가 들어간 지명과 흥(興) 자가 들어간 지명이 있었는데 행정구역이 합쳐지면서 합성지명이 된 것이 오늘날의 기흥이다. 실현될 시기가 가까워지면서 지명이 합성될 것까지도 다 내다보고 세계 제일의 반도체공장이 들어설 땅이라는 것을 예언해 놓고 있는 것이다.

통천

통천의 경우도 비슷하다. 고구려지명이 수입(水入)이고 통일신라때 이름이 통구(通溝)인데 아직도 통천(通川)으로 변치 않고 있다. 水入>通溝>通川으로 이름이 바뀌어도 뜻이 그대로 유지되고 있는 것이다. 도랑, 개천을 뜻하는 구(溝)는 천(川)과 같다. 거대한 댐이 들어서고 발전소가 건립되면서 도수(導水)터널이 뚫리는 것을 예언한 것이다.

여천

여천도 비슷한 경우다. 여수(麗水)와 순천(順川)의 합성지명인데 절묘하게 석유화학공단을 상형한 지명으로 변했다.

※ 위의 상형으로 푼 예언지명은 각각의 사진이나 그림을 놓고 그 위에 바로 한자를 쓴다거나 각각의 특징적인 부위를 한자의 부수와 대조해가며 보면 이해하기가 쉽다.


○ 예언지명의 가능성

그런데 어떻게 이런 일이 가능할까? 우연은 아닐까? 우연은 아닌 것 같다. 하나 둘이면 우연이지만 이렇게 많은 사례가 발견되면 결코 우연이라고 할 수 없기 때문이다. 필연적인 예언의 결과로 본다. 그러면 어떻게 이렇게 눈으로 본 듯이 선명하게 예언을 할 수 있을까?

여러 모로 생각을 해본 결과 이런 결론이 나왔다. 종교에서 나타나는 현상으로 설명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 예를 들면 불교에서 도(道)를 득하면 육신통(六神通)을 얻는다고 한다. 육신통이란 천안통(天眼通), 천이통(天耳通), 신족통(神足通), 타심통(他心通), 숙명통(宿命通), 누진통(漏盡通) 등이 있는데 이중에서 천안통(天眼通/天眼智)이라고 하는 것이다. 이것은 「미래의 중생의 모습을 안다」라는 뜻이라고 한다. 즉 미래를 내다볼 수 있는 능력을 말한다.

이러한 현상은 비단 불교에만 해당되는 것은 아니다. 신선도에서도 나타나고 서양종교에서도 나타나는 사례가 있다. 예를 들면 성 프란체스코의 경우 새들이나 동물들과도 대화를 했다는 이야기는 유명하다. 이것은 위의 육신통 중에서 천이통에 해당하는 것이다. 「하늘귀가 열렸다」라는 뜻이다. 그러면 뭇 동물들과의 대화도 가능하다고 한다. 고도한 영적 수련 끝에 얻어지는 특수한 능력인 것이다. 우리나라의 예언지명들은 이와 같이 불교 도승(道僧)들이나 신선도로 도를 득한 진인(眞人)들의 천안통에 의한 것으로 추정된다.

이런 현상은 지명에만 국한되는 것은 아니다. 옛날부터 동양에서는 세상에 큰 변혁이 있을 때는 대체로 변화가 있기 전에 세상에 널리 유포되는 예언동요(豫言童謠)나 경구(警句)라는 것이 있었다. 예를 들면 우리나라에 해방을 전후해서 널리 퍼진 경구(警句)가 있다.

「미국사람 믿지마라, 소련(사람)한테 속지마라, 일본사람 일어난다, 조선사람 조심해라」

우리말을 잘 아는 일본사람이 열도로 건너가면서 한 말인지는 모르겠지만 앞말과 뒷말의 우리말 발음이 같은 것을 이용한 절묘한 경구다. 결과적으로 보면 믿었던 미국의 애치슨라인선포에다 속아서는 안될 소련한테 북한이 속았고 그로 인해 북한의 남침으로 6.25가 일어나고 이때 미국의 병참, 병기기지 역할을 한 일본은 다시 일어섰다.

결국 경구 내용대로 우리는 조심을 안 해서 지금도 남북이 갈려있다. 물론 민주주의가 아닌 통일은 안 하는 것만도 못하다고 본다. 문제는 이것이 해방 훨씬 전부터 나왔다면 예언의 범주에 넣을 수 있다는 점이다. 위에서 조선사람 대신에 한국사람을 넣으면 뒷말이 어떤 말이 될까? 한국사람 한 번은 일어선다? 이 말은 너무 길어 운율이 안 맞다. 그러면 '한국사람 한심하다'. 각자 가슴에 손을 얹고 생각해 봐야할 문제 같다.

또 초등학교 때 여학생들이 놀이를 하면서 즐겨 부르던 동요가 하나 있다.

「빨간 동그라미 언니는 전차에 깔려서 납작꿍, 그의 어머니가 나와서 땅바닥을 두드리며 엉엉엉」

이 동요는 고도한 은유를 포함하고 있다. 풀어보면 빨간 동그라미 언니는 일장기에서 딴 것으로 일본제국주의를 지칭하고, 전차는 그 당시 최신무기로 무장한 막강한 미군을 상징했다. 그의 어머니란 일본왕실 및 제국주의 지도부를 은유한 것으로 분석된다. 이게 단순한 동요가 아닌 것이다. 미국에 의한 일본제국주의의 패전을 노래한 것이다. 여기서「땅바닥을 두드리며 엉엉엉」이라는 구절이 바로 '통석(通惜)의 염(念)'을 설명할 수 있는 말이다. 이 동요 역시 해방 전부터 불려졌다면 예언동요라고 하지 않을 수 없다.

이러한 경구나 예언동요는 우리나라에만 있는 현상은 아니고 동양권의 다른 나라에도 있었던 것 같다. 예를 들어 삼국지연의를 보면 동탁(董卓)이 몰락하기 직전에 천리초(千里草)를 주제로 한 동요가 유행하는 것이 나오는데 천리초란 동(董)을 파자(破字)하여 동탁을 지칭하는 것이다. 몰락 후에 결과를 놓고 지어 붙였는지 알 수는 없으나 같은 형식을 띠고 있다.

위의 두 가지 사례에서 보듯이 이러한 내용들이 해방 이전부터 있었다면 오늘날에도 예언이라는 것이 행해지고 있다는 말이 된다. 말을 바꾸면 지금도 천안통(天眼通)을 지닌 도승(道僧)이나 진인(眞人)이 존재한다는 말이 된다. 그런데 앞에서 얘기한 예언지명이란 것은 우리나라에만 있는 세계적으로도 희귀한 현상인 것으로 보인다. 한민족은 보통민족이 아닌 것이다.

신선도는 우리민족의 고유한 영적수련법이었다. 불교가 들어오기 전부터 있었으니까. 중국의 도교가 신선도에서 갈라져 나갔다는 설도 있다. 나라를 처음으로 연 왕검 단군부터 신선이었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어쩌면 플라톤이 얘기한 철인(哲人)이 다스리는 이상국가였지 않나 하는 생각도 든다. 가락국의 김수로왕도 만년에 신선이 됐다고 하는 기록도 있는데 그것을 눈으로 확인할 수 있는 그림이 구주에 지금도 있다. <춤추는 신녀/이종기/동아일보사/1997년/250, 261p>에 나온다. 너무나도 완연한 한복차림의 신선상이다.

위의 예언지명들은 그냥 상식적으로 생활주변에서 들은 것이지만 좀더 정밀하게 조사하면 대형사회건접자본과 관련하여 더 있을 것으로 본다. 지금도 순 우리말로 된 지명으로 남아있을 가능성도 있다. 예를 들면 물막이골 같은 경우라든지 차유령(車踰嶺) 같은 경우는 우리말로 하면 유(踰)가 넘을 유이므로 차너미고개라든가 거너미고개라든가 하는 형태가 될 것 같다. 서해대교 같은 큰 다리나 방조제 같은 경우도 있을 듯하다. 또 북한의 핵개발센터가 있다는 평북 영변 근방의 지명도 틀림없이 예언지명일 것으로 짐작되는데 정확한 지명을 모르겠다. 이 곳의 지형을 프랑스 위성이 찍은 사진으로 본 적이 있는데 풍수적으로 볼 때도 보기 드문 대명당으로 보였다. 청천강으로 보이는 강이 핵개발센타의 본부가 들어선 곳을 휘감아 흐르는 것이 마치 호리병 모양으로 보기에 대명당으로 판단된다.

위의 예언동요의 상징법을 볼 때 필자가 고대신화, 설화를 실사적으로 해석을 하면서 알게 된 고대인의 신화, 설화 구성기법과 흡사하다. 이런 것을 이해하는 것은 고대인의 의식과 사고 그리고 어떤 사물을 상징, 은유할 때의 발상에 바로 접근할 수 있는 길을 열어준다고 본다.

 

 『 ▒  역사와 인류미래  ▒ 』 홈지기 : 노청택  ☎  010-7577-0081   goodck400 @ hanmail.net 


조회 수 :
479
등록일 :
2009.02.17
20:45:01
엮인글 :
게시글 주소 :
http://missionsos.kr/xe/10286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공지 개벽문화 북 콘서트 부산 편 file 진리의 빛 16505
공지 새로운이야기 천지성공 동영상 file 태일[太一] 17472
28 조상의 음덕으로 열매 맺는다 태일[太一] 59
조상의 음덕으로 열매 맺는다   내 조상이 나의 하나님 대우주 천체권 내에서 가장 소중하고 존귀한 것이 누구냐 하면, 바로 자기 자신이다. 65억, 70억 인구가 다 각자의 위치에서 생각할 때 자기 자신이 가장 존귀한 존재다. 왜 그러냐? 자기가 있음으로써 국가도 있고, 민족도 있고, 사회도 있고, 제 조상도 있고, 우주만유도 뭣도 다 있는 것이다. 제 몸뚱이보다 더 소중한 것이 없다. 제 몸뚱이는 하늘땅하고도 못 바꾼다. ...  
27 생명의 근본, 진리의 근원으로 돌아가야 구원받는다 태일[太一] 63
생명의 근본, 진리의 근원으로 돌아가야 구원받는다   상극에서 상생으로 ‘상생의 도’ 는 증산 상제님이 인간 세상에 오셔서 처음으로 선포하신 새 진리이다. 상생은 문자적으로 서로 상(相), 살릴 생(生)으로서 ‘서로를 살린다’, ‘남을 잘 되게 한다’ 는 의미이다. 상제님께서는 인류의 고통과 모든 죄악의 근원인 천지의 상극 질서를 넘어 후천 가을천지의 새 세상을 갈 수 있도록 인류에게 ‘상생의 문화’라는 다리를 놓아 주셨...  
26 한국은 왜 구원의 나라인가? file 태일[太一] 201
한국 왜 구원의 나라인가? 1. 한민족은 하느님 신앙의 종주국 인류 하느님 신앙이 처음 시원한 곳은 어디일까요? 환국, 배달국입니다. 환국, 배달국 때 7대 환인과 18대 환웅이 삼신하느님으로부터 도를 받아내 려, 하느님의 도를 폈으니, 그것이 신교神敎이고, 삼신교三神敎이고, 칠성신앙이며, 신시神市개 천, 천부인, 제천의례 등이었습니다. 우주의 봄에 한민족의 토양에 하느님의 도라는 씨앗이 뿌려 졌던 것입니다. 우주의 여...  
25 가을개벽기에 누가 어떻게 생존하는가 file 태일[太一] 186
가을개벽기에 누가 어떻게 생존하는가 누가 소멸되고, 누가 생존하는가? 가을개벽기에 과연 어떤 사람들이 살아남아 그토록 고되하던 후천 조화선경 낙원의 세계로 건너갈 수 있을까요? 선천에서 후천으로 건너가는 다리, 즉 구원의 법방은 추상적이거나 감상적이서는 안 될 것입니다. 구체적이고 정확해야 하며 그 구원의 방법들이 체계적으로 제시되어야 할 것입니다. 이 글을 끝까지 인내하고 읽으신다면, 여러분은 분명 천지에...  
» ◎ 신비스런 한국의 예언지명 file 태일[太一] 479
◎ 신비스런 한국의 예언지명 우리나라에는 참으로 신기하게도 현대에 와서 이루어질 일을 옛날에 미리 눈으로 보고 지어 붙인 듯한 지명들이 전국에 숱하게 있다. 이미 세상에 널려 알려져 있는 것도 있으나 최근 새로운 방법으로 해석을 시도하여 여러 군데를 더 찾아내게 되었다. 종래 알려져 있는 것은 글자의 뜻을 풀면 대체로 이해가 되는 것이었으나 한자가 원래 상형문자라는 데 착안하여 처음으로 해석을 시도해본 것이다....  
23 하늘이 무너져도 솟아날 구멍이 있다 file 태일[太一] 131
하늘이 무너져도 솟아날 구멍이 있다 하늘이 무너지면 소가 나온다?!(天崩牛出) 우리나라 속담을 한문으로 기록한 『아언각비』라는 책에서는 ‘하늘이 무너져도 솟아날 구멍이 있다’ 는 속담을 천붕우출(天崩牛出)로 표현하고 있다. 천붕(天崩)은 말 그대로 ‘하늘이 무너진다’이다. 그러면 하늘이 무너지는데 왜 소가 나온다고 하였을까? 도대체 ‘소가 나온다(牛出)’는 말과 ‘솟아난다’는 말은 또 어떤 관련이 있는 것일까? 결론부...  
22 지구촌 인종씨 추리는 실무책임자 file 태일[太一] 143
지구촌 인종씨 추리는 실무책임자    광무제(BCE6 ~ CE57)는 유방(BCE247~BCE195)이 세운 한(漢)나라가 멸망하여 혼란기에 처했을 때 민심을 수습하고 후한(後漢)을 건국한 군주이며, 28장은 광무제를 도와 나라를 세우는 데 큰 공을 세운 28명의 명장이다.  도전(道典)을 보면, 증산 상제님께서는 28장을 불러 의통공사를 집행하신 기록이 나와 있는데, 이 28장은 어떤 분이며 이분들은 어떤 역사적 배경 속에서 공을 이룬 분...  
21 인류를 구원할 성자 '15진주' 수원나그네~ 태일[太一] 151
인류를 구원할 성자 '15진주' 수원나그네~ 한국에 진인이 출현하는데, 천상 무극 하느님을 대행하는 지상 태극성제(聖帝)이다. 산도 아니고 들도 아닌 ‘소울음소리’나는 곳에 계시며, 해인(海印)의 조화를 마음대로 부리시는 분이시다. ‘15진주(眞主)’란 후천 우주의 진짜 주인, 진짜 임금을 뜻한다. ‘수원 나그네’란 평소 상대방의 진짜 신분이 누구인지 잘 모르고 대하다가 다시 보니 낯이 익고 아는 사람이라는 말이니, 진인, ...  
20 [기독교] 인류의 구원과 하나님의 지상강세 file 태일[太一] 85
우리에게 기름을 부으신 이는 하느님이시니 저가 또한 우리에게 인(印)치시고 보증으로 성령을 마음에 주셨느니라.(「고린도후서」 1:21~22) 기독교에서는 인격적인 절대자(하느님)의 성령의 인(印)침을 받아야 인간으로 생겨날 수 있으며 또한 천지와 일월이 대변화하는 구원의 환난기에도 성령의 인을 받아야 후천(가을)의 신천지로 넘어갈 수 있게 된다고 하였다. 여기에서 인(印)은 도장을 말하는데 이는 곧 하느님의 구원의 ...  
19 [기독교] 7년 대환란 file 태일[太一] 80
성경의 예언에 대한관심은 19세기 중반 이후부터 본격화 되었다고 합니다. 기독교에서는 흔히 2천년을 한 역사의 시간마디로 말하고 있습니다. 그리하여 「마태복음」의 '내가진실로 너회에게 말하노니 이 세대 가 지나가기 전에 이 일이 다 이루리라.(24:34)’ 에서 '이 세대’ 란 20세기를 말하고 있습니다. 이에 의하면 아담에서 유대민족의 믿음의 조상 아브라함까지의 2 천년이 한 세대, 다시 아브라함으로부터 예수 초림까지의...  
18 하나님이 되어버린 예수 file 태일[太一] 61
기독교의 모든 핵심 교리가 만들어진 종교회의에 관하여 핵심적인 내용을 연재합니다. 제1차 종교회의 (니케아) : 하느님이 되어 버린 예수 제2차 종교회의(콘스탄티노플) : 삼위일체를 결의 제3차 종교회의(에페소스) : 마리아를 하나님(신)의 어머니로 숭배할 것을 결의 제4차 종교회의(칼케돈) : 예수의 이중성에 대한 신조 도입 제5차 종교회의(콘스탄티노플) : 인류의 타락 누구의 죄인가? ■ 콘스탄티누스황제가 그리스도교를...  
17 삼위일체를 결의한 2차 종교회의 file 태일[太一] 29
기독교의 모든 핵심 교리가 만들어진 종교회의에 관하여 핵심적인 내용을 연재합니다. 제1차 종교회의 (니케아) : 하느님이 되어 버린 예수 제2차 종교회의(콘스탄티노플) : 삼위일체를 결의 제3차 종교회의(에페소스) : 마리아를 하나님(신)의 어머니로 숭배할 것을 결의 제4차 종교회의(칼케돈) : 예수의 이중성에 대한 신조 도입 제5차 종교회의(콘스탄티노플) : 인류의 타락 누구의 죄인가? ■ 테오도시우스 1세가 소집 콘스탄...  
16 인류의 타락은 누구의 죄인가 태일[太一] 43
기독교의 모든 핵심 교리가 만들어진 종교회의에 관하여 핵심적인 내용 제1차 종교회의 (니케아) : 하느님이 되어 버린 예수 제2차 종교회의(콘스탄티노플) : 삼위일체를 결의 제3차 종교회의(에페소스) : 마리아를 하나님(신)의 어머니로 숭배할 것을 결의 제4차 종교회의(칼케돈) : 예수의 이중성에 대한 신조 도입 제5차 종교회의(콘스탄티노플) : 인류의 타락 누구의 죄인가? ■ 주최자는 동로마제국의 황제 유스티아누스1세 그...  
15 미래의 부처, 미륵불의 출세 file 태일[太一] 70
"그 때에 부처가 세상에 출현하리니 이름을 '미륵’ 이라 하리라." <長阿含轉輪聖王經> 앞서 남사고는 석가 입멸 후 약 3천 년 후에 미륵부처님이 천상의 도솔천에서 지상으로 내려오실 것이라고 전한 바 있다. 하지만 그는 미륵이 출세하더라도 기성종교의 묵은 관념때문에 그 소식을 듣기가 대단히 어려울 것이라고 한탄하고 있다. "산에 들어가서 수도(修道)하는 승려들이여! 미륵세존을 고대하라. 석가(釋伽)의 운수는 이미 가...  
14 용화세상의 모습 태일[太一] 33
그 때에는 기후가 고르고 사시(四時)가 조화되며 사람의 몸에는 여러 가지 병환이 없으며 욕심 성냄 어리석음이 없어지고 사나운 마음이 없으며 인심이 골라서 다 한 뜻과 같으니라. 서로 보면 기뻐하고 즐거워하며 착한 말로 서로 향하는 그 언사가 똑같아서, 차별이 없는 것이 ‘울단월(鬱單越) 세계’와 같으니라. <미륵하생경> 그 때에는 이 세상의 백성이 다 고루 잘 살아서 차별이 없으며 …, 또한 그 때에 국토는 평탄하고 고...  
13 말법의 시대상과 불교의 구원 태일[太一] 24
일찍이 석가모니는 말법시대에 지상에 인간으로 강세하여 성숙된 인간의 길을 걸으시고 인류구원의 도를 열어주시는분을 미래의 완성 인간인 미록존불로 말씀하시며 유명한 사대성문(四大聖門)의 전설을 남겼다. 즉, 자신의 뛰어난사대성문인 대가섭 비구, 군도발탄 비구, 빈두로 비구, 라운 비구 네 명에게 지금 열반에 들지 말고자신의 도맥이 멸하여 없어지게 되는 말법시대에 도에 들어 가라하였다. 다시 말하면 미륵부처님의 ...  
12 구원의 손길은 조상으로부터.... file 태일[太一] 23
구원의 손길은 조상으로부터.... 선영의 공력으로 상제님을 믿는다! [2] *하늘이 사람을 낼 때에 무한한 공부를 들이나니 그러므로 모든 선영신(先靈神)들이 쓸 자손 하나씩 타내려고 60년 동안 공을 들여도 못 타내는 자도 많으니라. 이렇듯 어렵게 받아 난 몸으로 꿈결같이 쉬운 일생을 헛되이 보낼 수 있으랴.너희는 선영신의 음덕을 중히 여기라. 쓸 만한 자손 하나 타내려고, 천상에서 선영신들이 60년 동안 공력을들인다. 그...  
11 인류사 최고의 연출이 될, 조커의 재등장 file 태일[太一] 61
인류사 최고의 연출이 될, 조커의 재등장 태고시절 인류에게 있어 절대적인 힘의 상징은 태양의 광명이었다. 그들은 광명 속에서 무궁한 생명의 신비를 느꼈고, 그 속에 우주의 신성이 깃들어 있다고 여겼다. 당시는 순수정신의 경계에서 광명의 도를 체험하고 살았던 조화의 문명시대였다. 그러나, 인류문명 속으로 유형문화와 물질문화가 자리잡아가면서 태고적 신성시대가 있었다는 사실조차 망각하고, 끝내 이를 부정하기에 이...  
10 메시아는 어디로 오는가? file 태일[太一] 41
[ 아버지 하나님의 지상 강세 ] 일찍이 예수 그리스도는 하늘나라에 온 인류의 아버지가 계심을 십자가에 매달려 피 흘리며 부르짖었나니 그가 제자들에게 이르기를 “내가 스스로 온 것이 아니로다. 나를 보내신 이는 참이시니 너희는 그를 알지 못하나 나는 아노니 이는 내가 그에게서 났고 그가 나를 보내셨음이니라.” 하고 또 말하기를 “나는 내 아버지의 이름으로 왔으매 너희가 영접지 아니하나, 만일 다른 사람이 자기 이름...  
9 불교에서 이야기하는 해인삼매[海印三昧]미스테리 file 태일[太一] 50
불교에서 이야기하는 해인삼매[海印三昧]미스테리 부처가 《화엄경》을 설명하면서 도달한 삼매의 경지.바다에 풍랑이 쉬면 삼라만상 모든 것이 도장 찍히듯 그대로 바닷물에 비쳐 보인다는 뜻으로 모든 번뇌가 사라진 부처의 마음 속에는 과거와 현재·미래의 모든 업이 똑똑하게 보인다는 것을 의미한다. 신라의 고승 명효가 지은 《해인삼매론》에 따르면 수행자로 하여금 물러섬이 없는 경지에 속히 도달하게 하는 삼매로, 작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