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무료책자
상담신청
상생방송
그날 이후의 세계

나노벌레·로봇알약등 부작용없는 암치료기술 등장

나노벌레는 인체 내의 혈관을 돌아다니며 암세포를 찾아내 달라붙은 뒤 약물을 분사한다. 암세포에 달라붙지 못한 나노벌레는 몸 밖으로 자연스럽게 배출된다

사람의 신체는 약 60조개의 세포(cell)로 구성돼 있다. 이들 세포는 자체 조절기능에 의해 분열하고 성장한다. 또한 수명이 다하거나 손상되면 스스로 사멸해 전반적인 수의 균형을 유지한다. 하지만 세포가 돌연변이를 일으키면 암세포가 된다. 암세포는 덩어리로 커져 사람을 죽음으로 몰아간다.

비정상세포들의 반란인 셈이다. 과학기술 및 의료기술의 발달로 초기 암의 경우 상당 부분 치료가 가능하다고 하지만 여전히 문제는 많다. 바로 암 치료제의 부작용이다. 이들의 상당 부분이 멀쩡한 세포까지 파괴함으로써 감염ㆍ빈혈ㆍ통증ㆍ구토 등 각종 후유증을 남기는 것. 이에 따라 최근 암세포만을 정확히 골라 죽이는 치료기술이 잇따라 선을 보이고 있다.

암(癌)은 현대의학이 정복하지 못한 대표적 난치병이다. 이 때문에 과학계와 의학계는 경쟁적으로 암 치료제를 개발해왔다. 하지만 여전히 큰 성과는 보지 못하고 있다. 초기에 진단할 경우 완치가 가능하다고 하지만 여전히 많은 사람들이 암으로 사망하고 있다.

특히 암 치료에 따른 부작용도 문제로 제기되고 있다. 암 치료제가 암세포만이 아니라 주변의 건강한 세포까지 파괴한다는 것. 일례로 항암제는 암세포와 함께 정상세포도 파괴해 백혈구가 감소한다. 이렇게 되면 감염을 막는 역할을 하는 호중구 수치가 낮아진다. 호중구는 백혈구 내에 있는 일종의 방어기작물질로 바이러스를 방어한다.


빈혈은 통증ㆍ우울ㆍ구토 등의 증세가 나타나 일상생활을 영위하는 데 다른 부작용보다 더 큰 어려움을 준다. 이는 암 치료를 위한 화학요법이나 방사선 요법으로 인해 발생하는데 원인은 이들 치료요법이 암세포는 물론 정상세포도 죽여 적혈구가 감소하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최근 선보이는 암 치료제 또는 치료요법의 경우 정확히 암세포만 파괴하는 데 초점이 모아지고 있다.

암세포 찾아가는 나노벌레

암세포를 죽이는 약물을 체내에 주입할 때 발생하는 문제점은 크게 두 가지다. 약물이 지나치게 빨리 배출돼 약효가 떨어지는데다 암세포 이외의 정상세포까지 함께 제거한다는 것. 만일 이 같은 문제를 해결한다면 약물을 이용하는 화학요법의 암세포 제거 능력은 획기적으로 향상될 수 있다.

그런데 최근 이 같은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미국 샌디에이고 캘리포니아대학의 화학자인 마이클 세일러가 암세포만 찾아 제거하는 것은 물론 쉽게 배출되지도 않는 나노웜(nano worm), 일명 나노벌레를 개발했기 때문이다. 산화철(iron-oxide) 입자로 이뤄진 기다란 띠 형태의 나노벌레 내부에는 암세포를 죽이는 약물이 주입되고 외부에는 암세포에 잘 달라붙도록 하는 분자물질이 코팅된다.

이 같은 특성이 바로 나노벌레를 차세대 암세포 치료요법으로 각광받게 하는 요인이다. 일반적으로 산화철 입자는 혈관 속을 떠돌다 암세포가 있는 곳으로 모이는 성질이 있다. 특히 기다란 띠 형태를 하고 있어 면역세포의 공격도 피할 수 있다.

이와 관련, 건강한 간이나 기타 면역세포들은 체내에 들어온 나노입자를 이물질로 판단, 몇분이면 먹어치운다. 암세포를 죽이는 임무를 가진 나노벌레 역시 면역세포의 공격을 피할 수 없는 것. 하지만 몸속에 살고 있는 기생충처럼 긴 띠 모양을 하고 있으면 면역세포의 공격으로부터 생존할 수 있다.

또한 산화철 입자에는 암세포에 잘 달라붙는 단백질이 코팅돼 있다. 이에 따라 암세포를 죽이는 약물을 내장하고 있는 나노벌레는 혈관을 따라 흐르다가 코팅된 단백질을 이용해 암 세포에 달라붙은 뒤 약물을 배출, 암세포를 죽이게 된다. 암세포에 달라붙지 못한 나노벌레는 몸 밖으로 자연스럽게 배출된다.

지난 봄 세일러는 생쥐를 대상으로 한 예비실험에서 나노벌레가 암세포를 향해 모이는 것을 확인, 암 치료요법으로 사용하기 위한 기본요건을 갖추게 됐다.

세일러는 나노벌레를 치료보다는 암세포를 조기 발견하는 진단용으로 우선 활용할 계획이다. 나노벌레가 달라붙어 있는 암세포는 MRI 스캔으로 쉽게 발견할 수 있기 때문이다. 실제 오는 2010년부터 나노벌레를 암세포 진단용으로 사용하는 임상실험이 이뤄질 계획이며 이후에는 암세포를 제거하는 약물을 담은 실험이 진행될 예정이다.

스마트 드러그와 로봇 알약

암세포는 정상세포와 달리 성장속도가 엄청나게 빠르다. 항암제의 기본원리는 이처럼 빨리 자라는 암세포의 DNA가 제대로 작동하지 못하게 해서 죽이는 것이다. 문제는 머리카락의 모근세포나 식도 및 위장 점막에 있는 세포들도 암세포 못지않게 빨리 자란다는 것.

과거 1ㆍ2세대 항암제들은 대부분 암세포 외에 이 같은 정상세포도 공격했기 때문에 머리카락이 뭉텅이로 빠지거나 통증 및 구토 증상이 유발됐다. 하지만 3세대 항암제로 불리는 스마트 드러그(Smart Drug)는 정밀유도무기처럼 정상세포 사이에 숨어 있는 암세포만 정확히 골라 공격한다. 이 같은 특성으로 인해 스마트 드러그는 '미사일 항암제'로도 불린다. 스마트 드러그는 암세포 성장에 핵심적인 역할을 하는 효소에 달라붙어 작동하지 못하게 함으로써 암세포를 죽인다.

스마트 드러그는 암세포에 영양분을 제공하는 경로를 차단해 암세포를 제거하기도 한다. 일반적으로 암세포는 정상세포와 마찬가지로 산소와 영양분을 주변의 혈관으로부터 공급받는다. 그런데 암세포 덩어리, 즉 종양이 자라나면 안쪽의 세포는 영양분이 부족해진다. 이럴 때 종양은 주변에 있는 혈관을 침범하거나 새로운 혈관의 형성을 촉진하는데 스마트 드러그는 이처럼 암세포에 영양분을 공급하는 혈관의 내피세포를 억제한다.

스마트 드러그 중에는 인체 면역시스템의 메커니즘을 빌린 것도 있다. 인체는 외부에서 바이러스나 이물질 등 항원이 침입하면 그에 맞는 항체를 분비해 공격한다. 이후 똑같은 항원이 침입하면 과거의 전투를 기억해 곧바로 대항군 항체를 내보낸다. 최근 과학자들은 암세포 표면의 단백질을 항원으로 인식하는 항체를 개발, 암을 치료하는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암세포를 골라 죽이는 기술에는 나노로봇을 이용하는 것도 있다. 나노 단위의 로봇이 인체에 삽입된 뒤 암세포를 찾아가 약물을 분사하는 것이다. 하지만 현재의 기술로는 의사의 요구에 따라 컨트롤되는 나노로봇 개발이 어렵다. 개발이 된다고 해도 지나치게 고가라는 한계를 갖게 된다. 이에 따라 나온 대안 중의 하나가 바로 로봇 형태의 알약이다.

필립스는 최근 체내의 필요한 곳에만 약물을 전달하는 로봇 형태의 알약 아이필(Ipill)을 개발했다. 아이필은 지름 11㎜, 길이 26㎜에 불과하지만 상단부에 치료용 약물이 들어 있고 그 아래에는 펌프ㆍ배터리ㆍ무선송수신장치ㆍ초소형 마이크로프로세서 등이 장착돼 있다. 소화기관을 따라 이동하지만 산성도의 차이에 따라 확인된 목표지점에 도달하면 내부의 초소형 마이크로프로세서가 펌프를 작동시켜 약물을 분사한다.

입자가속기를 이용한 암 치료

방사선을 이용한 암 치료 역시 암세포만 정확히 제거하는 방향으로 기술개발이 이뤄지고 있다. 현재 사용되고 있는 방사선 암 치료의 최대 약점도 암세포 주변의 건강한 세포까지 함께 죽인다는 것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암 치료용 방사선 기술은 강력한 방사선으로 암세포를 태워 죽이는 것이기 때문에 암세포만을 골라 죽이는 것은 거의 불가능하다. 이에 따라 작동원리가 같은 입자가속기를 이용해 암세포를 제거하는 기술이 연구되고 있다.

입자가속기를 통해 가속된 양자의 빔은 기존 방사선보다 정확도가 높다. 또한 양자 빔의 속도조절에 따라 다양한 치료가 가능하다. 예를 들어 상대적으로 속도가 빠른 양자 빔은 인체 깊숙이 숨어 있는 암세포, 그리고 속도가 느린 양자 빔은 피부 바로 아래에 있는 암세포 공격에 유용하다.

물론 현재의 기술 수준으로 볼 때 양자 빔이 전통적인 방사선보다 치료효과가 뛰어난 것은 아니다. 하지만 표적을 맞히는 정확도가 높다는 점은 새로운 암 치료 기술의 방향에 부합한다. 미국 플로리다대학의 양자치료협회에 따르면 암 치료를 위해 양자 빔을 쪼이는 시간은 2분 내외에 불과하며 화상이나 구토 증상도 없다.



 『 그날이 오면 , 열린세상 증산도 』 홈지기 : 노청택  ☎  010-7577-0081   goodck400 @ hanmail.net    


조회 수 :
145
등록일 :
2008.11.26
20:30:57
엮인글 :
게시글 주소 :
http://missionsos.kr/xe/10228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공지 개벽문화 북 콘서트 부산 편 file 진리의 빛 16804
공지 새로운이야기 천지성공 동영상 file 태일[太一] 17790
공지 개벽이 지난 후... 누구나 잘먹고 잘사는 세상 진리의 빛 72
20 지구에 닥쳐올 대이변의 소식들 file 태일[太一] 787
지구에 닥쳐올 대이변의 소식들 지구에 닥쳐올 대이변의 소식들 이 시대의 화두는 재산도 권력도 명예도 아닙니다. 오직 생존입니다. 이 세상에는 온갖 정보가 넘쳐납니다. 그 중에서 가장 긴요하고 가치 있는 정보는 과연 무엇일까요? 그것은 바로 개벽! 70억 인류의 평범한 일상을 송두리째 휩쓸어버릴 대개벽이 곧 온다는 것이며 그 개벽을 넘어 이 땅에 전혀 새로운 신문명이 열린다는 소식입니다. 오로지 눈앞의 행복과 성공...  
19 1천년 후 도시 풍경은? 빛나는 미래 도시 상상도 file 태일[太一] 803
1천년 후 도시 풍경은? 빛나는 미래 도시 상상도 | 기사입력 2010-06-21 10:09 빛나는 상상력을 자랑하는 ‘미래의 도시’ 상상도가 해외 SF 관련 사이트들에서 인기다. 맨 위는 3001년의 거대 도시다. 최첨단 비행체들이 떠다니고 있는데, 도시의 색조나 분위기는 디스토피아 쪽에 가깝다. 두 번째 사진은 3013년 개인 비행기로 속도 경쟁을 벌이는 장면을 상상한 것인데 초고층건물들의 스카이라인이 독특하다는 평을 받는다. 세 ...  
18 증산도 도전으로 살펴본 미래 새문화소식 file 태일[太一] 162
줄기세포혁명과 미래의학    월드컵 4강 진출 이후 또 한번 대한민국이 전세계적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다름 아닌 생명연장의 꿈을 실현시켜줄 줄기세포 기술의 혁신 때문이다.    ‘동방의 고요한 아침의 나라’ 한국에서 일어난‘줄기세포혁명’. 그것은 새로운 백신이나 항암제 개발 이상의 가치를 지니는‘21세기판 산업혁명’이라는 찬사와 함께 무병장수의 미래를 보장해줄 신기술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그런데 더욱 놀...  
17 앞으로 신인류의 시대가 온다 file 태일[太一] 399
때가 오면 너희들은 모두 환골탈태(煥骨奪胎)하여 선풍도골(仙風道骨)이 되느니라.(道典 7:59:5)  앞 세상에는 지지리 못나도 병 없이 오백 세는 사느니라.(道典 7:59:5)      2004년 12월 3일, 영국 캠브리지 대학의 오브리 드 그레이(Aubrey De Grey) 박사는 영국 BBC 방송과의 회견을 통해 머지않아 사람이 1000살까지 살게 될 날이 올 것이며, 에 힘입어 25년 후면 인류가 영생할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것은...  
16 미리 가보는 후천조화선경 [1] file 진리의 빛 177
미리 가보는 꿈의 새문명      가을대개벽 극복 후 마침내 문명의 황금시대 열어    20세기에 들어서면서 과학기술은 그 이전과는 비교도 할 수 없을 만큼 눈부시게 발전했다. 만화나 소설, 영화 속에서나 등장했던 상상 속의 문명들이 속속 현실로 나타나면서 희망찬 미래를 선보이고 있다.    1979년 과학소설가인 아서 클라크가 펴낸 <낙원의 샘>에서 적도 상공에 있는 인공위성과 지구를 마음대로 왕복할 수 있는 우주 ...  
15 미리 가 보는 미래 과학문명 진리의 빛 111
초장수문명 시대가 열린다!!! 미리 가보는 후천 조화선경   초장수문명 시대가 열린다!!! - 모든 사람들의 가장 큰 소망은 건강하게 오래 사는 것. 앞으로 인류의 수명 은 얼마나 될까? 과거 인류가 꿈꾸었던 세상이 현재의 오늘이라면, 인류의 미래는 과연 어떤 모습일까? 다가올 미래세계 또한 상제님께서 이미 천지공사로써 짜놓으셨다. 그러면 상제님께서 앞세상을 어떻게 설계해 놓으셨고, 현대과학기술은 그 세계에 얼마나 ...  
14 맹인이 눈 번쩍 뜨는 날 온다 file 태일[太一] 91
맹인이 눈 번쩍 뜨는 날 온다 첨단 의료과학 따른 시력 회복 놀라운 진전 … 교정 수술로 2.0 이상 ‘슈퍼 눈’ 찾는 사람 늘어 '몸이 천 냥이면 눈은 구백 냥’이라는 속담처럼 우리 몸에서 눈이 차지하는 비중은 대단히 크다. 사람이 사물을 보려면 복잡한 과정을 거쳐야 한다. 사물로부터 반사된 빛은 각막과 수정체를 통과해 눈 안쪽의 망막에 이른다. 각막과 수정체는 초점을 맞추어주는 역할을 한다. 일단 각막에 도달한 빛은 각...  
» 나노벌레·로봇알약등 부작용없는 암치료기술 등장 file 태일[太一] 145
나노벌레·로봇알약등 부작용없는 암치료기술 등장 나노벌레는 인체 내의 혈관을 돌아다니며 암세포를 찾아내 달라붙은 뒤 약물을 분사한다. 암세포에 달라붙지 못한 나노벌레는 몸 밖으로 자연스럽게 배출된다 사람의 신체는 약 60조개의 세포(cell)로 구성돼 있다. 이들 세포는 자체 조절기능에 의해 분열하고 성장한다. 또한 수명이 다하거나 손상되면 스스로 사멸해 전반적인 수의 균형을 유지한다. 하지만 세포가 돌연변이를 ...  
12 극이동 후 열리는 신천지 새문명 태일[太一] 296
극이동 후 열리는 신천지 새문명  탄허 스님은 지구 극이동 후, 이 지상에는 온갖 모순이 극복되고 투쟁과 증오에서 해방된 평화낙원이열린다고 예고하고 있다.    “정역(正易)의 원리는 후천세계의 자연계가 어떻게 운행될 것인가, 인류는 어떻게 심판받고 부조리 없는 세계에서 얼마만한 땅에 어느 만큼의 인구가 살 것인가를 풀어 주고 있습니다.”【165쪽】    “반드시 그러한 왕도정치(王道政治)가 세워질 것입니다. 누구...  
11 미리 가 보는 미래 과학문명 file 태일[太一] 107
미리 가보는 후천 조화선경   초장수문명 시대가 열린다!!! - 모든 사람들의 가장 큰 소망은 건강하게 오래 사는 것. 앞으로 인류의 수명은 얼마나 될까? 과거 인류가 꿈꾸었던 세상이 현재의 오늘이라면, 인류의 미래는 과연 어떤 모습일까? 다가올 미래세계 또한 상제님께서 이미 천지공사로써 짜놓으셨다. 그러면 상제님께서 앞세상을 어떻게 설계해 놓으셨고, 현대과학기술은 그 세계에 얼마나 접근해가고 있을까.    BC 7...  
10 죽어서 가는 천국이 아닌, 땅위에 지상천국시대가 열린다 file 태일[太一] 129
수화풍(水火風) 3재(災)와 공해는 물론 인간 체형의 변화로 생로병사가 없어지고 모든 번뇌가 그친 지상낙원이다. 후천에는 지축이 정립되면서 시간과 공간 자체가 완성이 되므로 모든 질병이 존재할 수 없는 환경이 되며, 24절후가 바뀌어 극한극서가 없이 화기가 무르녹는 시절이 된다. 우주의 조화기운이 인간이 몸 속에서 조화롭게 운용되므로 키와 몸집이 선천시대보다 커진다. 또한 인체의 오장육부의 기능과 365골절혈의 기...  
9 외계인이 전하는 지구 극이동 file 태일[太一] 135
우주인이 전하는 지구 극이동 우주인이 전하는 지구 극이동 “태양계는 1998(戊寅)년부터 광자대로 진입하고, 21세기 초에 지구문명은 우주적으로 새롭게 도약한다” 우주에 관한 문제만큼 인간의 호기심을 자극하는 문제는 없다. 우주는 얼마나 클까? 끝이 있는가, 아니면 무한한가? 미래에 우주는 어떻게 될 것인가? 광대무변한 우주에서 우리 인간만이 유일한 지적 생명체인가, 아니면 지구 밖의 외계 행성에도 인류와 유사한 생명...  
8 이것이 가을개벽(후천개벽) 이다. file 태일[太一] 107
21세기로 접어들면서 인류는 감당하기 벅찰 정도로 거센 변혁의 물결 속으로 휩쓸려 들어서고 있습니다. 기후대재앙, 조류 인플루엔자, 석유자원 고갈, 핵 위기 등 인류를 위협하는 요소들이 이미 그 수위를 넘어서고 있는 상황입니다. 세계 각국의 석학들이 전하는 미래예측에 따르면, 지금 이 시대야말로 인류문명이 역사적인 대전환의 극점에 도달해 있다는 것이 그들의 한결같은 지적입니다. 유엔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위...  
7 주부 로리의 미래세계 체험담 file 태일[太一] 116
주부 로리의 미래세계 체험담 예언은 종교를 떠나 보통의 모든 사람에게 찾아올 수 있는 것이다. 지금 이순간에도 어떤사람들은 미래의 일을 꿈에서 혹은 종교적행위등을 통해 체험하고 있을 것이다. 하늘도 맑은 영혼의 소유자에게는 지구 대변혁에 대한 징조를 미리 보여주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다음은 1994년 11월 미국 4대 방송국 중의 하나인 NBC방송에서 '고대의 예언들' 후속편으로 방영한 평범한 주부의 미래 세계에 대한...  
6 우주는 지금 광자대에 진입하고 있다?? file 진리의 빛 108
우주는 지금 광자대에 진입하고 있다? 1961년 과학자들은 인공위성을 이용해 플레이아데스 주변에 광자대가 둘러싸여 있음을 확인하였다. 이 광자대는 플레이아데스 성단 회전 평면에 완전 직각으로 둘러싸고 있다. 우리 지구를 포함한 태양계가 매 25860년 마다 플레이아데스를 중심으로 한바퀴 회전하는 동안 약 12500년 정도 후에 광자대의 중간 지점에 이르게 된다. 이 지역을 통과하는데 2천년이 걸리며 ... 1962년 우리 지구...  
5 장차 대한민국이 세계를 통치한다 file 태일[太一] 117
1.공자 「간(艮)은 동북방(나라로는 조선을 말함)을 상징하는 괘이니, 만물이 열매를 맺어 종지부를 찍음과 동시에 시작(새출발)이 이루어지는 곳이다. 따라서 조물주의 창조의 이상섭리가 간방에서 이루어진다.」 艮 東北之卦也 萬物之所成終而所成始也. 故 曰成言乎艮. -「주역」 설괘전 5장 2. 격암 남사고 천하의 문명이 간방(艮方, 동북방)에서 시작하니(天下文明始於艮) 동방예의 지국인 조선 땅에서도 호남지방, 전라도에서...  
4 우주에너지가 영적진화를 야기한다 file 태일[太一] 46
우주에너지가 영적진화를 야기한다 20세기 말은 지구의 상처를 치료하는 위기의 시대 동서의 여러 예언들에 의해 예고된 것처럼 곧 지구차원의 대재난(기아,질병,각종 천재지변,극이동)이일어난다. 그러나 그녀는 이것은 단순한 파국이나 종말이 아니라 지구의 상처를 치유하기 위한 위기(healing crisis)이며 , 이 지상에 새로운 조화 세계의 실현을 위해 이제까지 축적된 업을 청산하는 과정임을 강조한다. 태양계는 중앙태양의 ...  
3 미리 가보는 후천 조화선경 file 태일[太一] 34
미리 가보는 후천 조화선경   초장수문명 시대가 열린다!!! - 모든 사람들의 가장 큰 소망은 건강하게 오래 사는 것. 앞으로 인류의 수명은 얼마나 될까? 과거 인류가 꿈꾸었던 세상이 현재의 오늘이라면, 인류의 미래는 과연 어떤 모습일까? 다가올 미래세계 또한 상제님께서 이미 천지공사로써 짜놓으셨다. 그러면 상제님께서 앞세상을 어떻게 설계해 놓으셨고, 현대과학기술은 그 세계에 얼마나 접근해가고 있을까.    BC 7천...  
2 만사지 문화로 열매맺는다. file 태일[太一] 35
만사지 문화로 열매맺는다.    지금 인류는 상극의 거센 파도를 헤치며, 보다 건강하고 풍요롭고 편리하게, 그러면서 자연과 더불어 조화로운 삶을 영위할 수 있는 꿈의 새문명을 개척하고 있다. 그 마지막 종착점은 바로 인류가 소망해왔던 조화낙원, 지상선경이다.   그러나 대개의 현대인들이 생각하듯, 생명과학, 바이오기술, 나노기술 등의 과학기술만으로 조화선경을 여는 것은 아니다. 사실 알고보면 현대문명은 신도(神...