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무료책자
상담신청
상생방송

우리 조상들은 지산겸괘와 중산간괘의 ‘산’이 들어가는 호를 즐겨 불렀다. 조선시대 중기 도가사상의 대표적인 학자이며 의학과 예언에 뛰어났던 정렴鄭磏(1506-1549, 호는 北窓)과 함께 이인異人으로 널리 알려진 토정土亭 이지함李之菡(1517-1578)이 있다. 포천현감였던 정렴의 후임자가 이지함인 점을 보면 두 사람 사이에 아주 깊은 인연이 있음을 엿볼 수 있다.


서울과 충청도 일대에서 활동했던 민중 역학자인 이지함은 서경덕徐敬德의 가르침을 많이 받았다. 중국의 소강절邵康節(1011-1077)과 서경덕과 이지함의 삶에는 공통점이 많다.

 

ebda14236938b37e23471ce4e3d16342144349.jpg



지방에 은거하며 청빈한 삶을 영위한 점, 전국을 유람하면서 견문을 얻은 점, 주역을 학문의 중심으로 삼은 점, 일화에서 예언자적 능력을 인정받은 점, 중앙으로부터 천거받아 벼슬길에 나선 점 등이다. 신병주, 『이지함 평전』(서울: 글항아리, 2008), 176쪽 참조


족보에 따르면 이지함에게는 적실 소생의 산두山斗, 산휘山輝, 산룡山龍 세 아들과 서자인 산겸山謙이 있었다. 둘째 산휘는 호랑이에 물려 죽었고, 셋째 산룡은 열 두 살 때 역질로 죽었으며, 산겸은 임진왜란 때 의병장 조헌趙憲(1544-1592)의 휘하에서 활약했다. 


이지함은 조카 산해山海를 각별히 사랑했다. 이산해李山海(1539-1609)는 영의정과 이조판서를 지내면서 북인北人의 영수가 된 인물로 이색李穡(1328-1396) 이후 기울어진 가문의 영광을 되살리는 데 결정적 역할을 했다.

  

* 謙은 亨하니 君子有終이니라(겸은 형통하니, 군자는 끝마침이 있다.)


겸괘의 일차적 의미는 건괘와 곤괘의 내용을 겸비한 것에 있다. 왜냐하면 천도와 지도를 아울러 설명할 뿐만 아니라, 심지어 귀신과 인간의 문제를 ‘동시에’ 설명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것은 건곤괘가 담지한 결과적 총합체인 것이다.


그러니까 겸손은 시공을 초월하여 영원히 지속한다. 겸손은 인격의 성숙함만을 지칭하지 않는다. 우주원리에 대한 통찰이 덧붙어져야 제대로 이해할 수 있다. 


이 세상은 천도와 지도가 하나로 통일되면서 구체화되는 마당[場: field]이기 때문이다. 만약 겸괘를 윤리도덕의 차원으로 한정시킨다면 크나큰 오류를 범하게 되는 것이다. 


주자는 ‘군자는 좋은 끝마침이 있다[君子有終]’는 명제에 대해 “먼저는 굽히나 나중에는 펴는 것을 이룬다”고 풀이했다. 움츠리고 펴는 것은 음양의 운동과 다르지 않다. 


위대한 자연법칙은 한시도 그침이 없다. 오르고 내리며, 왔다가 다시 돌아간다. 자연법칙을 따르는 것이 군자의 역사적 사명이다. 사명을 굳건히 받들고 실천하기 때문에 군자는 하늘의 영광을 누릴 수 있는 자격이 충분하다.


산은 지상에서 가장 높은 위치에서 땅의 위엄을 자랑한다. 하지만 겸괘는 땅 아래에서 대지의 포근함을 한결 감싸는 버팀목 역할을 수행한다. 


다섯 음 속에서 다소곳이 들어앉은 양은 자신의 신분을 뽐내지 않으면서 음을 드높이는 동시에 스스로의 가치를 낮추는 아름다운 모습이다. 그래서 “겸은 덕을 움켜쥔 자루이다[謙德之柄也]” 「계사전」 하편, 7장. 라고 했던 것이다.


* 彖曰 謙亨은 天道下濟而光明하고 地道卑而上行이라. 天道는 虧盈而益謙하고 地道는 變盈而流謙하고 鬼神은 害盈而福謙하고 人道는 惡盈而好謙하나니 謙은 尊而光하고 卑而不可踰니 君子之終也라

(단전에 이르기를 ‘겸이 형통한다’는 것은 하늘의 도가 아래로 내려와 밝게 빛나고, 땅의 도는 낮은 곳에서 위로 올라간다. 하늘의 도는 가득 찬 것을 이지러지게 하여 겸손한 것을 더하고, 땅의 도는 가득 찬 것을 변하게 하여 겸손한 데로 흐르고, 귀신은 가득 찬 것을 해롭게 하여 겸손함에는 복을 주고, 사람의 도는 가득 찬 것을 미워하고 겸손한 것을 좋아한다. ‘겸’은 높고도 빛나고 낮아도 넘을 수가 없으니, 군자의 끝마침이다.)


공자는 「단전」에서 하늘과 땅과 귀신과 인간의 문제를 묶어서 얘기한다. 우선 하늘과 땅의 교감의 방식은 상하의 운동으로 설명한다. 이것이 바로 진리의 두 얼굴이다. 


하늘은 ‘↓’의 방식으로 중생을 구제하여 지상을 ‘광명’ 세상으로 만들며, 땅은 하늘의 은혜에 보답하기 위해 ‘↑’의 방식으로 아래에서 위로 올라가 결합한다. 


3fb2db6cccf4a23383383394b28b2b31142608.jpg


그것은 ‘지천태괘地天泰卦’에 나타난 바와 같이 양 기운은 내려오고 음 기운은 올라가 장엄한 결혼식을 올리는 형상과 똑같다.


음양은 만나기 위해서 존재한다. 음양의 배터리는 소모된 적이 없다. 음양의 움직임은 시공간에 편재하여 에너지로 넘친다. 


밤과 낮은 천지의 두드러진 현상이다. 밤과 낮의 본질은 ‘하나’이다. 밤은 낮이 되고, 낮은 밤이 된다. 밤낮을 어떻게 나눌 수 있는가? 밤낮의 경계선은 어디에도 없다.


밤은 소리 없이 낮이 되고 낮은 서서히 밤이 된다. 이것은 하나의 수레바퀴와 같다. 하루는 밤과 낮으로 이루어지므로 밤과 낮은 하나이면서 둘이다. 


하루[태극]의 입장에서 보면 하나요, 밤낮[음양]의 입장에서 보면 둘이다.  


음양의 운동에는 목적이 있다. 밤과 낮, 부드러움과 강함, 삶과 죽음, 어둠과 밝음, 습함과 건조함 등은 음양짝을 이루어 일정한 질서를 유지하면서 목적을 향해 나아간다. 


그것은 다름 아니라 ‘하늘의 뜻은 땅에서 이루어진다[下濟]’는 구원에 있다. 내려오는 길(↓)과 올라가는 길(↑)은 하나의 길에서 피스톤 운동을 한다. 


시작과 끝이 만나야만 ‘원圓’이 그려질 수 있는 것처럼, 하늘의 하강작용과 땅의 상승작용이 결합해야 만물의 완성되어 중생이 구제될 수 있는 것이다. 이것이야말로 천지의 ‘알파와 오메가’이다. 


상생문화연구소 양재학 http://www.jsd.or.kr/?c=culture/culture1&uid=2204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공지 환단고기 북 콘서트 연세대 편-천부경 강독 file 태일[太一] 176
공지 환단고기 북 콘서트 강화도 편 file 태일[太一] 137
61 근대사 | 고종 황제의 대한제국大韓帝國 선포 file 태일[太一] 18
근대사 | 고종 황제의 대한제국大韓帝國 선포사실은 순간순간 놓치기 쉽다. 기억으로 붙잡아도 망각의 강으로 스러져간다. 사진은 사실을 붙잡아 두는 훌륭한 도구다. 포착된 사진들은 찰나를 역사로 만들어 준다. 사진 속에서 진실을 찾아보자! 조선 제26대 국왕 고종高宗의 입장에서는 국면 전환의 돌파구가 필요했다. 갑오년甲午年(1894)에는 충청도와 전라도를 중심으로 일...  
60 근대사 | 의병義兵으로 일어난 이름 없는 독립투사들 file 태일[太一] 12
근대사 | 의병義兵으로 일어난 이름 없는 독립투사들사실은 순간순간 놓치기 쉽다. 기억으로 붙잡아도 망각의 강으로 스러져간다. 사진은 사실을 붙잡아 두는 훌륭한 도구다. 포착된 사진들은 찰나를 역사로 만들어 준다. 사진 속에서 진실을 찾아보자! 하루는 상제님께서 말씀하시기를 “지금은 천지도수天地度數가 정리되어 각 신명의 자리가 잡히는 때라. 일본 사람이 효孝줄...  
59 동서 영성문화의 근원과 삼성조 문화의 핵심 file 태일[太一] 10
동서 영성문화의 근원과 삼성조 문화의 핵심 (1) 道紀 145. 4. 25(토). 청주·충북 『환단고기』 북콘서트, 충북 역사를 들여다보는 두 눈 먼저 소중한 시간을 내어 주신 데 대해서 감사의 말씀을 올립니다. 우리 역사 문화의 근본정신은 무엇이며, 그 근본정신이 지난 9천 년, 약 1만 년 세월 속에서 지구촌 동서문명을 어떻게 뿌리내리고 발전시켜 왔는가? 우리는 그 해답을 『...  
58 상생FOCUS | 단군세기 서문 file 태일[太一] 7
상생FOCUS | 단군세기 서문 단군세기 서문 - 도기 141년 7월 1일, 안경전 종도사님 말씀 환단고기 원전강독 말씀정리 동북아 창세 역사와 문화 경전이라 할 수 있는 환단고기의 핵심, 동북아 문화와 역사의 가장 중요한 주제가 무엇인가? 바로 삼신즉일상제三神則一上帝, 이 우주의 조물주로서 무형無形의 신神인 삼신三神이 계시고, 그 삼신은 한 분 상제님으로부터 진리의 참...  
» [동양학 칼럼] 하늘의 뜻은 땅에서 이루어진다 file 태일[太一] 14
우리 조상들은 지산겸괘와 중산간괘의 ‘산’이 들어가는 호를 즐겨 불렀다. 조선시대 중기 도가사상의 대표적인 학자이며 의학과 예언에 뛰어났던 정렴鄭磏(1506-1549, 호는 北窓)과 함께 이인異人으로 널리 알려진 토정土亭 이지함李之菡(1517-1578)이 있다. 포천현감였던 정렴의 후임자가 이지함인 점을 보면 두 사람 사이에 아주 깊은 인연이 있음을 엿볼 수 있다. 서울과 충...  
56 미 보고서에 '동북공정 지도'..한국정부가 제공했다 file 태일[太一] 148
[단독] 미 보고서에 '동북공정 지도'..한국정부가 제공했다 JTBC | 임진택 | 입력 2015.10.04. 툴바 메뉴 폰트변경하기 폰트 크게하기 폰트 작게하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스크랩하기 고객센터 이동 [앵커] 고구려와 발해의 역사를 중국의 역사로 편입시키려는 시도. 중국의 이른바 동북공정에 대해서 우리도 여러 차례 우려를 나타내 왔는데요. 미국 의회의 보고서에 동북공...  
55 신라에서 온 페르시아 왕자 & 페르시아인들의 파라다이스. file 태일[太一] 270
[쿠쉬나메 2부작] 1부 : 신라에 온 페르시아 왕자 방송 : 1부 2013. 5. 17.(금), 2부 2013. 5. 24.(금) 22:00~22:50 (KBS 1TV 역사스페셜) 글 : 서미현 작가 연출 : 김정희PD 우리에겐 낯선 나라 이란 세계 최초의 제국 페르시아에서 내려오는 구전서사시 <쿠쉬나메> 페르시아, 당, 신라를 배경으로 하는 이 서사시는 단순히 페르시아인들이 상상한 결과물일까? 1200여 년 전 신...  
54 잃어버린 문명 file 태일[太一] 95
 
53 두만강에서 흑룡강까지 1부 - 잊혀진 발해의 후손들 file 태일[太一] 88
 
52 시베리아 바이칼호수 브리야트족 file 태일[太一] 295
시베리아 바이칼호수 브리야트족 전통노래 시베리아인이 원래 이 모습인데 러시아의 이주정책 등으로 일부 혼혈되었다. 브리야트족의 샤먼, 무당, 장승, 멧돌 무당 풍습이 잘 남아있다. 기독교가 들어왔을 때 시베리아인들은 '지저스가 침략자 러시아의 신'이라며 반발했다 한다.  
51 섬나라 일본과 친일파들이 숨기고 있는 13년의 대한제국 진실 file 태일[太一] 65
 
50 배달 동이족이 발해연안에서 여명을 연 홍산문명 file 태일[太一] 279
이형구 교수가 "중국 하나라때(bc 2000년경) 우리나라가 있었을 가능성을 열어놓았다.." 이거 너무 말도 않되는 위축된 식민사관이네요. 위 기사에서도 분명히 bc 6000년경 차하이 싱룽문화가 동이족 거주지에서 발견되엇고 동이족의 문명인 홍산문명도 이 문명과 맥을 같이 한다고 되어 있습니다. 또 문자인 금문과 갑골문을 놓고 보더라도 하나라 이전의 금문의 시대가 분명히...  
49 동서양의 뿌리 배달동이와 수메르는 환국에서 시작되었다 file 태일[太一] 190
서양문명의 근원 수메르문명과 배달 동이의 동방문명 모두 환국에서 나왔다.” - 동이족인 강태공, 태호복희, 염제신농, 중국은 이들마저 자기네 조상이라며… 4,700년 전 중국의 헌원이 동북아 천자天子가 되겠다며 난을 일으켰다. 대륙을 다스리던 배달국 제14대 치우천황은 큰 활을 매고 전장에 나가 헌원을 제압했다. 그 당당한 모습을 본 중국인들은 배달족을 가리켜 ‘동쪽의...  
48 “대마도는 본시 우리 땅” 입증하는 고지도 발견 file 태일[太一] 100
“대마도는 본시 우리 땅” 입증하는 고지도 발견뉴시스 | 허상천 | 입력 2013.03.24 11:32 http://media.daum.net/society/others/newsview?newsid=20130324113208394&RIGHT_REPLY=R1 【부산=뉴시스】허상천 기자 = 검색하기" href="http://search.daum.net/search?w=tot&rtupcoll=NNS&q=%EB%8C%80%EB%A7%88%EB%8F%84&nil_profile=newskwd&nil_id=v20130324...  
47 민족사의 뿌리가 단절된 원인 태일[太一] 58
동방의 한국은 이 지구촌에서 가장 오래되고 경이로운 역사를 간직해온 나라이다. 그와 동시에 전대미문의 과거단절도 경험한 나라이다. 애석하게도 그것은 능동적인 역사발전이나 역사혁명에 의한 단절이 아니라 외세의 침탈과 인위적인 역사말살의 비정상적인 단절의 악순환이었다. 일찍이 위(魏)나라 장수 관구검의 침입, 고구려, 백제 멸망시 당군(唐軍)의 사료 탈취와 방...  
46 중국 동북공정을 자초한 한국의 잘못된 역사교육 file 태일[太一] 90
중국 동북공정을 자초한 한국의 역사교육 고조선, 고구려, 발해 역사를 중국역사라고 하고, 한강 이북이 자기들의 옛 영토였는데 신라에게 빼앗겼다고 하는 중국의 동북공정을 비판하고 분노 합니다. 중국이 한국의 역사를 자기네 것이라고 조작하고 왜곡한다고 말입니다. 그러나 이것은 사태의 본질을 잘못 본 것입니다. 왜냐하면 중국의 동북공정은 중국이 먼저 역사를 조작하...  
45 1만년 역사의 진정한 주인은 누구인가? file 태일[太一] 103
1만년 역사의 진정한 주인은 누구인가? 중국 1만년 역사 프로젝트 동북공정의 전모가 드러나고 있다. 그런데 알고 보니 역사 문제는 빙산의 일각에 불과했다. 이미 중국은 1996년에 시작한 단대공정으로 하, 상(은), 주 3대 왕조의 연대를 확정짓고 그 실행 프로그램인 서북 서남 동북공정을 통해 위구르, 티벳, 고구려 등 ‘현재’ 중국 영토 안에서 일어난 모든 문명을 중국 것...  
44 한민족의 저력을 밝혀줄 역사의 진실을 찾아서 file 태일[太一] 93
한민족의 저력을 밝혀줄 역사의 진실을 찾아서 월드컵 신화를 연 대한민국 대~한민국! 짝짝짝 짝 짝! 다시 월드컵의 계절이 돌아왔다. 우리는 지난 2002년 6월, 기적과 같은‘월드컵 4강 신화’를 달성하면서 한일월드컵을 성공적으로 치러냈다. 그로부터 8년이 흘렀다. 하지만 우리 가슴 속에는 아직도 그날의 뿌듯함과 감동이 살아숨쉬고 있다. 전 국민이 하나가 되어“대한민국...  
43 신교의 제천 의식 (제사문화) 자취 file 태일[太一] 72
신교의 제천 의식 (제사문화) 자취 신교의 의식(儀式)은 제천(祭天- 증산도에서 드리는 치성이 바로 제천 의식이다)의식입니다. 쉽게 말해 제사 지내는 문화입니다. 일반적으로 제사문화를 중국의 문화라고 위대한(?) 착각을 하는 사람이 많습니다. 제사 지내는 것은 우리나라 문화입니다. 옛 부터 우리민족에게는 수많은 제사가 있었지만, 그 중 근본되는 것은 1년에 두번씩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