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무료책자
상담신청
상생방송

내 삶을 바꿔놓은『道典』말씀 한 구절

“나는 추상같은 절개와 태양같이 뜨거운 충의(忠義)를 사랑하노라”(道典4:15:7)
 
 정용직 (남,30세) / 춘천 중앙도장
 
 
 1998년 7월, 제주 - 파란 책과의 첫만남
 1994년 3월 제주도 오현고등학교에 입학하여 청운의 뜻을 품었다. … 스무살 되던 1997년 3월 무얼 해야 하는지도 모른 채 울산대학교 전자공학과에 입학했다. 모든 게 방황과 혼돈의 시간이었다.…
 
 1998년 의경 입대일(9월 7일)만 마냥 기다리던 나에게 변화가 찾아왔다. 제주도 고향집에 있는 파란색『개벽 다이제스트』! 몇해 전작은 형이 어디선가 가져온 책이었다. 방학이라서 시간 여유가 있었던 그 때, 집과 근처 책방의 책은 모조리 읽어서 더 볼거리를 찾던 당시 그 책을 만난 것이다.
 
 ‘예언, 역사, 우주일년, 상제님 강세, 종교…’알듯 말듯 한 내용들로 꽉 차 있는 작은 책. 쉽게 신뢰할 수도 쉽게 부정할 수도 없는 거대담론들이 담긴 수수께끼 같은 책! 이 책과의 최초의 만남에서 나는 의혹을 해소하지 못했다. 그저 언젠가는 알아봐야지 하는 호기심만 간직한 채, 그냥 시간이 흘렀다.
 
 
 충격과 감동 -“나는 추상같은 절개와 태양같이 뜨거운 충의(忠義)를 사랑하노라”(道典4:15:7)
 얼마 안 있어 또 다른 인연이 나를 그 파란색『다이제스트 개벽』책으로 인도했다. 친구 누나가 그 책을 또다시 나에게 소개해 준 것이다. 친구 누나의 손길에 끌려 한발 한발 증산도의 진리에 조심스레 담가 봤다.
 
 책을 읽다보면, 열 개 중 다섯은 내가 판단내릴 수 있는 부분이어서 맞다고 생각했는데, 나머지 다섯은 내 판단 범위를 넘어선 거라 옳고 그름을 구분할 수 없었다. 어쨌거나 그 책을 거의 다 읽고 마지막 부분에 짧은 글귀들을 모아 놓은 부분을 뒷가심으로 읽고 있었다.
 
 그런데 그 때문에 내 인생이 변할 줄 이야…. 파란 책, 신비롭고 수수께끼 같은 작은 책. 자세히 살펴보지 않으면 보이지도 않는 책의 끝자락에 묻혀있는 한 줄!
 
 “천지간에 의로움보다 더 크고 중한 것은 없느니라. 하늘이 하지 못할 바가 없지마는 오직 의로운 사람에게만은 못 하는 바가 있느니라. 사람이 의로운 말을 하고 의로운 행동을 하면 천지도 감동하느니라. 그러므로 나는 천지의 모든 보배를 가지지 않은 것이 없으나 의로움을 가장 으뜸가는 보배로 삼느니라. 나는 추상 같은 절개와 태양같이 뜨거운 충의(忠義)를 사랑하노라.” (道典4:15:3∼7)
 
 만약 이 부분을 읽지 않고 책을 덮었더라면 내 삶은 달라졌으리라. 이 구절을 보고 정신이 멍했다. 하얀 백지에 맑고 또 맑은, 청아한 파도가 쳤다.‘ 과연 누가 이런 말씀을 했을까?’그 부분을 읽고 또 읽고, 읽고, 또 읽었다. … 책장의 많은 책들과 함께 묻혀버릴 뻔한 신비의 책,『 다이제스트 개벽』은 이렇게 내게로 왔다. 추상같은 절개와 태양같이 뜨거운 충의와 함께!
 
 의(義)의 세계에 푹 빠진 나! 나도 모르는 어떤 힘이 강력하게 나를 잡아끌었다.
 
 이런 말씀을 하신 분이 누군지 궁금했다. 그 분의 다른 말씀도 궁금했다. 내가 겪는 혼돈, 세상이 겪는 혼돈! 무엇이 의(義)이고 무엇이 불의(不義)인지 헷갈리는 세상과 나! 그 분은 이 모든 걸 한숨에 깨끗이 씻어주실 것만 같았다.
 
 친누나처럼 감싸주고 가르쳐주는 내 인도자에게 감사해 하며 열심히 배웠다. 당시까지만 해도 증산도에 대한 확신이 100%에 도달하지는 못했지만, 친구 누나의 따뜻한 배려로 입대하기 전 증산도에 입도했다. 그러나 그때까지도 나는 여전히 혼돈 속에 있었다.
 
 그렇지만‘절개와 충의’의 깃발과 노래는 내 가슴 속에서 울려 퍼지고 있었다.
 
 
 1998년 11월, 서울 - 세상은 아름답지 않다
 서울로 배치 받아 의경 생활을 시작하자 새로운 세상이 열렸다.
 
 의경은 데모를 막는다. 욕도 많이 먹었다, 시위를 막으며! 많이도 맞았다, 시민들로부터! 동기가 엠블런스에 실려가고 심지어 죽는 일도 생겼다, 시민에게 맞아서!
 
 혼란스러웠다. 훈련소에서 배운 대로라면 나를 죽이고 우리를 죽이는 건 적이다. 그 적을 멋지게 무협영화처럼 무찌르는 건 영웅이었다. 그런데 현실은 그렇지 않았다. 그들은 우리가 지켜야 할 시민이고, 그 시민을 다치게 해서는 안되었다. 그러나 시민이 우리를 죽일 수 있는 그런 상황에 우리는 내버려져 있었다.
 
 어느날 한 아주머니가 오셔서 내 방패를 힘없이 잡고 마냥 눈물만 흘리셨다. 그 아주머니의 눈에서 원망과 노여움과 절박함을 보았다. 나도 눈물을 흘렸다. 그러나 난 할 수 있는 게 아무것도 없었다. 그저 방패로 밀어내야만 했다.
 
 무엇이 옳은 것일까? 무엇이 내가 해야 할 일인가? 나는 여기서 무얼 하고 있는 건가? 또 다시 혼돈이 밀려왔다. 현실과 나 사이에‘의(義)’는 아직 모습을 보여주질 않는다.
 
 
 1999년 1월, 서울 - 극즉반(極卽反), 추웠던 밤은 뜨거운 아침을 맞으리라
 길은 하나밖에 없었다.『 道典』! 증산 상제님의 말씀이 담긴 증산도『道典』. 거기에 이 모든 문제를 풀 수 있는 해답이 있을 것만 같았다.『 道典』을 항상 가슴에 품고 잠들고, 항상 캐비닛 상단에 소중하게 모셨다. 기도를 했다. 눈물로 기도를 했다.
 
 ‘하느님, 제가 여기서 무얼 배우라고 보내셨습니까? 몸이 힘든 게 아니라 마음이 힘듭니다. 세상 사람들의 눈물이 견디기 힘들고, 우리 동기들의 눈물이 견디기 힘듭니다. …’
 
 “선천은 상극(相克)의 운(運)이라. 상극의 이치가 인간과 만물을 맡아 하늘과 땅에 전란(戰亂)이 그칠 새 없었나니 그리하여 천하를 원한으로 가득 채우므로…”(道典2:17:1∼3)
 
 “원래 인간 세상에서 하고 싶은 일을 하지 못하면 분통이 터져서 큰 병을 이루나니…”(道典4:32:1)
 
 이 말씀을 읽고, 너무나도 답답하던 의문이 풀리기 시작했다. 왜 이렇게 사람끼리 다투고, 또 단체끼리 마찰을 일으키며, 더 크게는 지역끼리 싸움을 벌이는지, 뿐만 아니라 정치인은 정치인끼리, 교육계는 교육자끼리, 학부모는 학부모끼리… 모두가 이기려 들고 누르려 드는지, 그 깊은 의문이 풀리기 시작했다.
 
 의경 생활을 하면서 극(克)을 너무도 생생하게 체험했다. 세상은 절대 평등하지 않았다. 힘을 가진 자가 위에 서있었다. 그렇게 이 세상이 철저한‘상극의 세상’인 것을 깨쳤다. 힘없는 사람들은 하고 싶은 일을 못하여 분통이 생기고 큰 병이 생기는 걸 알았다. 원과 한이라는 영혼의 병이 얼마나 깊은지를 그때 느꼈다!
 
 상극의 이치 때문에 생긴 분통 때문에 세상 사람들이 시위를 하고, 의경인 나는 그 시위를 막으러 다니는 부속품인 걸 절감했다. 하지만 시위도 일시적인 방편일 뿐, 내면의 원한은 더 크게 쌓인다는 것을 알았다.
 
 “선천은 상극(相克)의 운(運)이라.”는 말씀을 여러 번 읽고 사색을 거듭했다. 비로소 빛이 보이기 시작했다. 혼돈이 걷히기 시작했다. 그러나 내가 할 수 있는 일은 아무 것도 없었다. 단지 세상이 상극의 운에 갇혀 있고, 그 때문에 천지간에 원한이 가득해서 막 터져나오고 있다는 것만 알았을 뿐이다.
 
 
 1999년 5월, 서울 - 하나는 또 다른 하나를 찾는다
 ‘義’란 게 무엇일까? 의는 옳음이다.
 
 그런데 내가 옳으면 남이 그른 것이고, 우리가 옳으면 또 우리를 제외한 남들은 그른 것일까? 이런 아전인수 격의‘義’는 의가 아니었다. … 벽에 부딪혔다.
 
 ‘개인도, 단체도, 지역도, 국가도, 민족도 모두가 더불어 만족할 수 있는‘義’가 무엇일까? 이것을 먼저 깨닫지 않고 어떻게 의를 행할 수 있을까?’
 
 세상을 두루 끌어안을 수 있는‘義’를 찾으려 했다.
 
 ‘이 세상에서 가장 큰 범주는 우주다. 우주의 범주에서 의롭다면 그 누구도 의심하지 않고 누구도 반발하지 않고 의를 집행하리라.’
 
 하나의 고리를 풀고 나니 하나의 또 다른 고리가 나온다. 하지만 의문이 많으면 많이 나아가고 의문이 적으면 적게 나아간다 했던가. 나를 다시 앞으로 나아가게 하려고 또 다른 벽이 생긴 것이다.
 
 
 2000년 11월 6일 - 다시 세상 밖으로
 2년간을 의경으로 군복무하면서 입원도 하고 목발도 짚어봤다. 경찰병원도 많이 다녔다. 그래도 무사히 제대하니 다행 아닌가. 평생을 같이 할 수 있는 동기들도 만났고 후배도 얻었다.
 
 지나보니 어쩌면 내게 참된 의(義)를 깨우치기 위해 서울로 의경으로 보내신 것이 아닐까? 2년 동안의 고민의 끝은 역시 참된 의(義)를 집행하시는 상제님 말씀에 답이 있었다.
 
 “天者(천자)는 理也(리야)라 昭昭之天(소소지천)이 合人心之天(합인심지천)하니 理(리)는 原於天(원어천)하여 具於人心(구어인심) 하니라”
 
 하늘은 이치(理)이니라. 밝고 밝은 하늘이 사람 마음속 하늘과 부합하니 이치(理)는 하늘에 근원을 두고 사람의 마음에 갖춰져 있느니라. (道典2:90:2)
 
 예로부터 의리가 있으라 했다. 의리(義理)는 의(義)와 리(理)가 만나 있는 걸 이제야 깨우친 것이다.
 
 내가 진정 절개와 충의를 지키려면 무엇을 향한 절개인지, 무엇을 향한 충의인지를 먼저 알아야만 했다. 그 깃발은‘‘우주’라는 고지였고,‘ 이법’이라는 산이었다. 그 산을 밟고 정상에 우뚝 섰을 때 나는 진정 추상같은 절개와 태양같이 뜨거운 충의를 사랑할 힘이 생길 것이다. 그 산을 밟아야만 혼돈의 청춘에서 벗어날 수 있으리라.
 
 우주를 주재하시는 상제님은 우주이치를 꿰뚫고 계시기에, 무엇을 행하시든 동정어묵이 거칠 게 없으신 것이다. 나 역시 하늘마음이 내 마음이 되어, 하늘에 근원을 둔 이치를 내 마음에 함께하여, 움직이고 머물고 말하고 고요함이 상제님처럼 거칠 게 없었으면 했다.
 
 ‘참된 의(義)를 알기 위해선 참된 우주원리를 깨자!’
 
 
 동기부여는 충분했다. 군 생활 2년간이면 충분했다. 전역한 나는 참된 스승님 밑에서 훌륭한 선배님들의 도움으로 상제님의 우주통치원리를 공부하고,『 道典』을 통해 상제님의 심법에 가까워지기 위해 애썼다. 그렇게 증산도의 세계에 도전했고, 몰입했다.
 
 
 2008년 4월, 충의명강(忠義明剛) - 뜻은 세월과 더불어 강해진다
 “대인을 배우는 자는 천지의 마음을 나의 심법으로 삼고 음양이 사시(四時)로 순환하는 이치를 체득하여 천지의 화육(化育)에 나아가나니, 그런고로 천하의 이치를 잘 살펴서 일어일묵(一語一默)이 정중하게 도에 합한 연후에 덕이 이루어지는 것이니라. 만일 사람이 사사로운 욕심에 사로잡혀 자기 좋은 대로 언동하고 가볍고 조급하며 천박하게 처세하면 큰 덕을 이루지 못하느니라. (道典4:95:11∼13)
 
 나이가 한 살 한 살 많아질수록 나 자신은 조금씩 원만해지는 것 같았지만, 세상은 더욱 복잡해졌다. 젊은 날의 혼돈은 거둬냈지만 세상의 혼돈을 거둬낼 힘은 아직 없다.
 
 “先天下之職(선천하지직)하고 先天下之業(선천하지업)하니 職者(직자)는 醫也(의야)요 業者(업자)는 統也(통야)니라”
 
 성인은 천하의 직책과 천하의 업무를 우선으로 삼나니, 천하의 직은 병들어 ** 가는 삼계를 살리는 일(醫)이요 천하의 업은 삼계문명을 통일하는 일(統)이니라. (道典5:347:17)
 
 나는 내 인생의 푯대를 세웠고, 그 푯대를 향해 한 길을 걸어왔다. 앞으로도 그 목표를 이룰 때까지 나아갈 것이다. 독행천리(獨行千里) 길에 백절불굴(百折不屈)이라. 혼자 천리길을 걸어가다가 쓰러지고 또 쓰러져도, 백번 천번 만번 쓰러져도, 절대 굴하지 않고 오뚝이처럼 일어서서 간다. 꼭 골인을 한다.
 
 이게 스승님께서 내려주신 심법전수다. 거기에 나는 용맹정진(勇猛精進)을 하리라. 내가 세운 뜻이 천지이법에 부합된다면, 나는 절대 굽히지 않고, 백척간두(百尺竿頭)에서 또다시 진일보(進一步)하리라. 지키고 있는 뜻이 한 치도 사욕에 젖지 않고, 천지와 합덕한다면, 천지에 드리는 충성과 의로움은 더욱 타오르리라.
 
 남아대장부가 낭도(郞徒)가 되어 천하를 경영하매 한시라도 이끗을 위해 살지 말고, 정의를 명명백백히 밝히며, 천지벼리를 강건하게 세우는데 혼신의 힘을 기울여야 할지다! 지금 이 순간에도 상제님의 이 말씀이 내 가슴에서 울리고 있다.
 
 “나는 추상같은 절개와 태양같이 뜨거운 충의를 사랑하노라!”



조회 수 :
116
등록일 :
2012.12.26
08:03:15
엮인글 :
게시글 주소 :
http://missionsos.kr/xe/8048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공지 완전호흡법과 태을주 수행,병란에는 태을주가 유일한 약이다. file 진리의 빛 17489
공지 전염병을 막을 수 있을까요? file 태일[太一] 18495
64 우주인이 전하는 지구 극이동 file 태일[太一] 45
가을개벽의 자연개벽, 우주의 중심축이 바로 선다, 지축이 바로선다 [지축정립예언] 우주인이 전하는 지구 극이동 Diagram: The Pleiades Constellation 플레이아데스 별자리 도표 Showing the orbital placement of the “Seven Sisters,” and their relationship to the Photon Belt. 일곱자매의 궤도 위치 표시와 광자대와의 관계 *플레이아데스는 티탄 아틀라스와 바다의 님...  
63 이 때는 사람 씨종자를 추리는 가을개벽기 file 태일[太一] 37
STB상생방송 “이 때는 사람 씨종자를 추리는 가을개벽기 : 태상종도사님" 유튜브 (48분) https://youtu.be/5Q8Je8_m0jg 우주 변화의 근본정신, 생장염장(도전 2편 20장) 1 나는 생장염장(生長斂藏) 사의(四義)를 쓰나니 이것이 곧 무위이화(無爲以化)니라. 2 해와 달이 나의 명(命)을 받들어 운행하나니 3 하늘이 이치(理致)를 벗어나면 아무것도 있을 수 없느니라. 천지개벽의 ...  
62 증산 상제님이 인간으로 지상에 오시는 과정 총정리 file 태일[太一] 8
개벽문화 북 콘서트 "증산 상제님이 인간으로 지상에 오시는 과정 총정리" 유튜브 (7분) https://youtu.be/3_D29Wh4u3w 천하가 큰 병이 들었나니(2편16장) 1 이제 온 천하가 큰 병(大病)이 들었나니 2 내가 삼계대권을 주재하여 조화(造化)로써 천지를 개벽하고 불로장생(不老長生)의 선경(仙境)을 건설하려 하노라. 3 나는 옥황상제(玉皇上帝)니라  ★ 인생의 해답을 찾으시는 ...  
61 2%의 부족함을 채워 준 진리의 빛 file 태일[太一] 11
2%의 부족함을 채워 준 진리의 빛 외 (정명자, 윤선순, 김정희, 이미화) 2%의 부족함을 채워 준 진리의 빛 정명자(여, 59) / 안산상록수도장 / 149년 음력 8월 입도 숭고하고 애잔했던 할머니의 기도 “증산도는 단순한 종교가 아니다. 우주를 통치하시는 하나님의 대도다. 이름하여 무극대도다.” 상생방송에서 나오는 이 말을 들었을 때 가슴이 쿵 하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저는...  
60 전 인류를 위해 우리는 봉사 대열에 나서야 한다! file 태일[太一] 7
[태상종도사님 말씀] 도훈명상 | 전 인류를 위해 우리는 봉사 대열에 나서야 한다! 안운산 태상종도사님은 증산도 2변과 3변 도운의 초석礎石이자 후천 오만 년 천지일심 신앙의 사표이시다. 태상종도사님의 말씀에는 구수한 일상 언어 속에 대경대법한 진리의 큰 틀이 담겨 있다. 도훈 중에서 ‘진리의 정의, 신앙 자세, 천하사의 대의, 올바른 심법, 바른 처세법’ 등에 대한 핵...  
59 킹덤2' 김은희 작가 'K-좀비'라는 말, 기분 좋아요 file 태일[太一] 14
김은희 작가는 역병의 근원으로서의 한(恨)의 문제를 풀어나갈 것으로 보입니다. 증산도에서 보는 관점과 비슷하게 풀어나갈 것으로 보이네요 ▶킹덤2' 김은희 작가 "'K-좀비'라는 말, 기분 좋아요" 2020.03.20 https://bit.ly/2Qx3yef "시즌3는 역병의 근원에 대한 얘기가 될 것 같아요. 시즌1의 키워드가 '배고픔'이고 시즌2가 '피'였다면, 시즌3는 '한(恨)'에 대한 얘기, 서...  
58 도교에서 전한 상제님 이야기 file 태일[太一] 8
선가仙家 도교로 들어가서 하느님 문화의 결론을 어떻게 내리는가 보겠습니다. 도교에서는 대우주 통치자 하느님, 우주 정치를 행하시는 하느님은 어디계시냐는 물음에 “이 우주에는 중심 하늘이 있다. 그 곳이 대라천大羅天이다.”라고 했어요. 그곳에 계신분을 상제님이다. 옥황이다 했는데요. 송나라 때는 옥황과 상제를 붙여서 ‘옥황상제’라 했어요. 송나라 때 왕실에서 ‘이...  
57 인간농사 짓는 우주일년 file 태일[太一] 45
인간농사 짓는 우주일년 우주 1년이란 무엇인가요? 시간은 화살처럼 직선으로 흘러갈까요? 아니면 순환하는 것일까요? 시간이 직선적으로 흐른다고 생각하는 것은 마치 중세 시대 사람들이 바다 멀리 항해하면 절벽에 떨어질 것이라 생각한 것과 같습니다. 시간의 속성을 가장 쉽게 확인할 수 있는 단위가 하루입니다. 어두운 밤을 밀어내고 해가 떠오르면 아침이 시작되고, 해...  
56 온 인류가 찾아 온 하나님, 상제님 file 태일[太一] 14
- 온 인류가 찾아 온 하나님, 상제님 밤하늘을 총총히 수놓은 수많은 별, 정갈한 장독대에 정화수를 떠 놓고“비나이다. 비나이다.”하며 두 손을 곱게 모아 빌던 할머니, 어머니를 보신 적이 있으십니까? 우리네 어머니, 조상님은 어느 분에게 정성스럽게 빌었을까요? 바로 하느님입니다. 우리 조상은 누가 가르쳐주지 않아도 자연스럽게 하느님을 찾았습니다. 우리 조상이 찾았...  
55 일제시대 항일독립운동의 구심점이었던 증산도 file 태일[太一] 132
일제시대 항일독립운동의 구심점이었던 증산도 일제 치하 보천교의 대한독립운동 비사秘史 보천교(증산도의 일제시대 명칭), '독립운동 자금조달과 항일비밀결사 투쟁' 에 혁혁한 공헌  올해는 우리 나라가 일제식민지가 되었던 경술국치(1910년)로부터 꼭 100년이 되는 해입니다. 일제 당시 천도교, 대종교 등의 민족종교와 불교, 기독교 등의 종교계가 독립운동을 직간접적으...  
54 증산도 입도수기 "상제님 강세소식은 너무도 충격적이었습니다" file 태일[太一] 134
증산도 입도 "상제님 강세소식은 너무도 충격적이었습니다" 釜山東萊 손화석 男61세입문일 어느 날 TV채널을 돌리다 보니 STB 상생방송을 보게 되었습니다. 상생이란 단어의 매력에 끌리어 꾸준히 보게 되면서 증산도 진리를 공부하게 되었습니다. 원래 저는 종교에는 별 관심이 없었으며 몸과 마음을 스스로 수련하는 기 수련에 많은 관심이 있었기에 특정인을 추종하는 그런 ...  
53 안경전(安耕田) 증산도 종도사님(甑山道 宗道師) 2013(癸巳)년 신년사 file 태일[太一] 115
안경전(安耕田) 증산도 종도사님(甑山道 宗道師) 2013(癸巳)년 신년사 계사년, 새해가 밝아옵니다. 우리는 떠오르는 태양을 바라보며 보다 나은 내일을 향해 저마다의 소망을 품어봅니다. 오늘의 인류는 점점 빈번해지고 강력해지는 천재지변과 환경재난, 세계를 덮친 자본주의 경제체제의 위기를 마주하고 있습니다. 더욱이 지난해부터는 한국 중국 일본을 필두로 세계 영토전...  
» 내 삶을 바꿔놓은『道典』말씀 한 구절 file 태일[太一] 116
내 삶을 바꿔놓은『道典』말씀 한 구절 “나는 추상같은 절개와 태양같이 뜨거운 충의(忠義)를 사랑하노라”(道典4:15:7)    정용직 (남,30세) / 춘천 중앙도장      1998년 7월, 제주 - 파란 책과의 첫만남  1994년 3월 제주도 오현고등학교에 입학하여 청운의 뜻을 품었다. … 스무살 되던 1997년 3월 무얼 해야 하는지도 모른 채 울산대학교 전자공학과에 입학했다. 모든...  
51 30여년 집필 ‘환단고기 역주본’ 펴낸 안경전 증산도 종도사 file 태일[太一] 297
30여년 집필 ‘환단고기 역주본’ 펴낸 안경전 증산도 종도사 동아일보 2012-11-30 증산도 최고지도자인 안경전 종도사는 “다른 종교를 잘 알기 위해서는 종교 간 평화와 대화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면서 “증산도는 앞으로 교육과 사회봉사활동을 더욱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증산도 제공 《 6월 증산도 최고지도자에 추대된 안경전 종도사(宗道師·58). 그는 2월 선화(仙化·별세)...  
50 제1장 우리는 지금 어디로 가고 있는가 file 태일[太一] 43
제1장 우리는 지금 어디로 가고 있는가    성공하는 인생을 위하여  사람은 누구나 자신의 행복을 위해서, 성공적인 삶을 꿈꾸며 하루하루를 살아갑니다. 남녀노소, 지위고 하를 막론하고 우리가 이렇게 열심히 사는 것은 결국 꿈을 성취하여 내일의 행복을 얻기 위함입니다.    그러면 진정한 행복이란 과연 무엇일까요? 또한 진정한 인생성공은 무엇일까요? 진정한 행복...  
49 제2장 우주의 가을이 오고 있다 file 태일[太一] 80
제2장 우주의 가을이 오고 있다    천지부모가 인간과 만물을 낳아 기르는 근본 원리는 무엇일까요? 바로 네 글자, 생장염장生長斂藏입니다.‘ 낳고, 기르고, 거두고, 휴식한다’, 참으로 간단합니다.    그러면 생장염장이란 구체적으로 무엇일까요? 생生은 변화의 맨 처음 단계로서 만유 생명이 처음 태어나는 봄입니다. 천지가 인간과 만물을 낳는 것! 이것이 우주 변화의...  
48 제3장 인간으로 오신 하나님 증산 상제님 file 태일[太一] 217
제3장 인간으로 오신 하나님 증산 상제님    - 온 인류가 받들어온 상제님  조선의 국운이 쇠약해져가던 1897년, 고종은 지금의 조선호텔 자리에 원구단을 세워 상제님께 천제를 올리고 천자국의 황제로 등극하였습니다. 그리고 국호를 대한제국이라고 선포하였습니다.    고종 황제가 행했던 것처럼, 동방 한민족이 태고적부터 상제님을 지극히 받들어 천제를 올리던 문...  
47 4장 인간과 신명세계 file 태일[太一] 64
4장 인간과 신명세계  - 인간의 참모습과 죽음 이후의 삶  죽음, 그것은 무엇일까요?    사람이 죽으면 그냥 없어지는 게 아닙니다. 사람에게는 육체라는 겉사람만이 아니라, 그 안에 속사람이 있기 때문입니다. 그 속사람을 혼魂과 넋魄이라고 합니다.    사람에게는 혼魂과 넋魄이 있어 혼은 하늘에 올라가 신神이 되어 제사를 받다가 4대가 지나면 영靈도 되고 혹 선...  
46 제5장 내가 이제 하늘도 땅도 뜯어고쳐 file 태일[太一] 77
제5장 내가 이제 하늘도 땅도 뜯어고쳐    1. 천지공사天地公事란 무엇인가  나의 일은 천지를 개벽함이니 곧 천지공사니라.(5:3:6)    천지공사는 상제님이 천상 신명과‘인간 역사의 심판관’이 되셔서 천지신명들의 의견을 수렴하고, 천지부모의 뜻이 가을철에 성취될 수 있도록, 선천 상극 세상의 틀을 뜯어 고쳐 새 세상의 기틀을 짜신 일입니다. 즉 천지공사란 하나님...  
45 제6장 가을개벽을 넘어 구원의 길로 file 태일[太一] 145
제6장 가을개벽을 넘어 구원의 길로    1. 난리가 나가고 병이 들어오리라  이제 인류는 애기판과 총각판 씨름을 거쳐 상씨름의 막판에 몰려오는 선천 여름철 문화의‘파탄破綻도수’와 마주하고 있습니다.    천지개벽 시대에 어찌 전쟁이 없으리오. 앞으로‘천지전쟁’이 있느니라. (5:202:3)    상씨름은 선천 상극의 역사를 마무리 짓는 마지막 천지전쟁입니다.    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