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무료책자
상담신청
상생방송

‘삼신三神’은 어떤 신인가?

 

삼신은 우주 생명의 주관자

신교문화에서 우주 생명을 주관하는 신은 삼신三神으로 불린다.

 

그런데 삼신은 단순히 인격신이거나 비인격적인 신성인 것이 아니다. 오히려 둘 다의 의미를 갖는다. 삼신은

이위일체二位一體의 신으로 파악돼야 한다. 달리 말하면 신교문화는 인격적 실재와 비인격적 실재를 하나로

“조화시키는 비법”을 가지고 있는 것이다.

 

 

삼신은 만유 생명의 뿌리

삼신은 우선 대자연의 순수 영기와 같은 것으로 인간을 비롯한 만유 생명의 뿌리를 이루는 것으로 나타난다.

산이나 들, 짐승과 식물, 하나의 돌멩이, 나아가 자연과 인간 삶에서 일어나는 사건 등 그 모든 것들을 그러하

게끔 하는 궁극의 바탕자리는 신이라는 것이다. 삼신의 일차적 의미는 우주에 충만한, 그 창조적(조화를 짓는)

신성이다.

 

 

삼신은 만물의 한 근원의 조상

삼신은 곧 만물이 나고 그리로 돌아가는 공통된 한 근원을 또는 “한 근원의 조상”(태백일사 삼신오제본기)을

이루는 것. 하늘도 땅도 인간도 그곳에 한가지로 뿌리박고 있다.

 

하늘(天), 땅(地), 인간(人)을 일러 각기 천일天一, 지일地一, 태일太一이라 한다. 하늘, 땅, 인간은 하나같이 삼

신의 거룩한 몸뚱이란 것이다. 다시 말해 무궁한 생명성과 창조성을 지닌 삼신이 하늘, 땅, 인간의 삼재三才로

드러나는 것이다. 한민족의 고유한 경전인 <천부경>에는 “천일일天一一 지일이地一二 인일삼人一三”이란 구

절이 등장한다. 하늘의 이치에 부합되는 글이란 뜻을 가진 <천부경>은 모두 81자로 구성돼있는데, 우주의 본성

과 변화이치에 대한 한민족의 깨달음을 담고 있다. 동방 최초의 경전으로 꼽힌다.

 

 

<천부경>에서 말하는 삼신의 원리

인용한 “천일이 지일이 인일삼”에서는 세 가지 사실을 읽을 수 있다.

 

첫째는 하늘, 땅, 인간이 한 근원에서 비롯됐다는 것이다. 둘째는 양을 대표하는 근본인 하늘이 먼저 나고(천

일일), 만물을 낳아주는 어머니 음인 땅이 다음에 나고(지일이) 그리고 하늘, 땅의 교합에 의해 인간이 생겨났

다는(인일삼) 것이다.

 

셋째 하늘(일)과 땅(이)은 인간(삼) 안에서 그를 통해 조화되고 그 이상을 실현한다는 것이다. 그래서 인간이

가장 귀하다. 인간을 인일人一이라고 하는 대신 태일太一이라고 말하는 것도 그 때문이다. 여기서 중요한 것

은 하늘, 땅의 모든 것을 하나로 꿰뚫으며 그것들을 살아있게 하는 하나(一)는 신이며 신은 곧 삼신이라는 점

을 잊지 않는 일이다.

 

이렇게 본다면 삼신은 우주 만유의 목숨과 같은 것이다. 그것은 ‘우주의 명신命神’으로 불릴 만 하다. 생명이

있는 모든 곳에 삼신이 있다. 천지의 모든 것에는 삼신의 숨결이 깃들어 있다. 그런데 왜 하필이면 신 앞에 삼

三이 붙은가? 신이 세 분이란 말인가?

 

 

삼신인가?

삼신의 ‘삼’은 세 분의 신이 따로 존재한다는 것을 가리키는 것이 아니다. 동일한 한 신이 만물의 변화작용을

세 가지 신성으로 다스린다는 뜻이다.

 

그 세 가지 신의 본성을 조화造化, 교화敎化, 치화治化라고 한다. 삼신은 조화신으로서 만물로 하여금 성품을

트이게 하고, 교화신으로서 목숨을 열고 천명天命을 알게 하며, 그리고 치화신으로서 정기를 보존하여 스스로

를 다스리게 한다.

 

삼신은 곧 만물이 생겨나고 자라고 성숙되는 삶의 전 과정을 이끄는 것이다. 이는 각기 아버지(父), 스승(師),

임금(君)의 역할이라고 할 수 있다. 곧 “삼신의 본성이 군사부”인 셈이다.

 

이렇듯 삼신은 세 가지 신성으로 우주 만물의 생명을 주관하는 한 조물자 하나님을 표현한다. 조교치의 신성

은 삼신이 우주 만물을 다스림에서 작용하는 혹은 자신을 드러내는 방식에 속한 것이다. 이른바 일즉삼一卽

三 삼즉일三卽一의 논리로 하나 속에 셋이, 셋 속에 하나가 전제돼 있다는 것이다. 체體로 모으면 하나고 용用

으로 펴면 셋이다.

 

 

삼신은 곧 일기一氣

삼신은 모든 것의 바탕을 이루고 온갖 조화를 짓는 힘이지만, 얼굴 없는 자연신으로서 한 뿌리의 기운(一氣)일

따름이다.

 

   삼신은 곧 천일 지일 태일의 신들이니 한 뿌리의 기운이 스스로 능히 움직임을 이루어 조화 교화 치

   화의 신이 된다. (태백일사 소도경전본훈)

 

삼신은 그렇게 비실체적, 허령한 기운으로서 눈에 보이는 유형의 어떤 것도 아니다. 그래서 고정된 장소를 갖

는 것도 아니다. 그 텅 빈 것을 일러 ‘0’이라 하고 무無라 해야 한다.

 

그렇지만 특정한 자기 성격을 가지고 있지 않기에 어디에 매일 필요가 없는 삼신은 없는 데가 없고 어느 것 하

나 감싸지 않는 것이 없다. 그것은 바람처럼, 빛처럼 천지를 채우는 동시에 천지를 품는다. 삼신은 한 뿌리의

생명 기운으로서 텅 빈 무면서 또한 가장 큰 것이다. 삼라만상이 그에 실려 존재하는 우주의 큰 수레(大乘)다.

가장 넓은 울, 한울이다. 그 한울을 벗어나는 것은 아무 것도 없다. “신은 곧 기운이고 기운은 곧 허이며 허는

곧 한(一)”(태백일사 소도경전본훈)이란 소리다.

 

 

삼신은 우주 대광명

그 점에서 삼신은 밝은 빛과 같다. 빛은 손에 잡히는 어떤 것도 아니면서 모든 곳을 두루 비치며 보이는 모든

것을 보이게 하는 것. “홀연히 열린 우주의 대광명 가운데 삼신이 계시니...”(도전1:1) “大虛有光 是神之像”(태

백일사 소도경전본훈), 크고 텅 빔의 빛남, 그것이 신의 모습이다. 곧 삼신의 본질이 빛과 영성이란 것이다.

 

 

신과 기는 동전의 앞뒷면

여기서 신神과 기氣가 다른 것이 아니다. 동일한 것을 본성이나 조화 작용에서 보면 신神이고 바탕이나 실질

(器)에서 보면 기氣다.

 

   대저 살아 있는 것들의 본체는 이 한 뿌리의 기운이요 한 뿌리의 기운이란 안으로 삼신이 있음이요

   슬기의 근원 또한 삼신에 있음이요 삼신이라 함은 밖으로 한 뿌리의 기운을 감싸고 있음이다.(태백

   일사 소도경전본훈)

 

만약 그렇지 않고 기와 신이 이질적인 것이라면, 서로 다른 범주에 속하는 것이라면 세계의 근원은 적어도 둘

이 될 것이다. 이 경우 신교문화에서 일一은 더 이상 유지되지 못할 것이다.

 

이제까지 한 뿌리의 양기良氣로서 천지조화의 바탕자리를 이루는 삼신에 대해 알아보았다.

 

 

삼신과 상제

그런데 주목할 것은 삼신은 또한 세상일을 다스리며 인간의 기도에 감응하고 제사를 받는 인격신으로서 모습

을 드러낸다는 점이다.

 

삼신은 하늘나라에 살며 대권능의 조화(權化)로써 만물을 만들고, 오제五帝나 오령五靈 등 신의 힘을 행사하

여 만물을 다스리며, 비를 내려 주고 황충을 없애달라는 기원을 받으며, 기뻐함과 싫어함의 감정을 지닌 “한

분이신 상제님”(태백일사 신시본기)로도 나타나는 것이다.

 

만유 생명의 본원으로서의 삼신이 빛이라면, 하늘의 주재자 삼신은 해에 해당한다. 그는 ‘하늘의 주재자로서

태양을 의상儀象으로 하며 화복 보응報應을 정의로“(태백일사 소도경전본훈) 삼는 자다. 만물은 해의 빛에 의

해 생명으로 밝게 빛난다.

 

이 같은 의미의 삼신에 대해서는 곳에 따라 상제 이외에 “제帝”, “천신天神”, “일신一神”, “삼신상제”, “삼신일

체상제” 등이 쓰이기도 한다. 이런 호칭들에는 상대적으로 삼신의 유일성이나 인격성이 더 잘 표현되어 있다.

 

 

조상 삼신과 국조 삼신

이밖에도 삼신은 만물을 낳은 자연의 삼신을 대행하여 천상에서 자손을 타내리는 조상신과 삼신의 도를 민족

의 역사 정신으로 열어준 국조삼신(환인 환웅 단군)을 가리키도 한다. 이자손을 타내리든, 나라와 겨레를 세

우든, 모든 생명 창조의 신은 삼신의 이름으로 불린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이로써 신교 문화에서 삼신은 얼굴 없는, 바람 같고 빛 같은 비인격적인 우주 신성과 동시에 인격신인 주재자

상제를 가리키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신교", 황경선 지음, 상생출판, 28~35쪽>

조회 수 :
56
등록일 :
2016.02.10
07:13:11
엮인글 :
게시글 주소 :
http://missionsos.kr/xe/12190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공지 개벽문화 북 콘서트 부산 편 file 진리의 빛 16932 2009-03-24
공지 새로운이야기 천지성공 동영상 file 태일[太一] 17954 2009-03-21
» ‘삼신三神’은 어떤 신인가? file 태일[太一] 56 2016-02-10
‘삼신三神’은 어떤 신인가? 삼신은 우주 생명의 주관자 신교문화에서 우주 생명을 주관하는 신은 삼신三神으로 불린다. 그런데 삼신은 단순히 인격신이거나 비인격적인 신성인 것이 아니다. 오히려 둘 다의 의미를 갖는다. 삼신은 이위일체二位一體의 신으로 파악돼야 한다. 달리 말하면 신교문화는 인격적 실재와 비인격적 실재를 하나로 “조화시키는 비법”을 가지고 있는 것이다. 삼신은 만유 생명의 뿌리 삼신은 우선 대자연의 ...  
129 英터널 입구서 포착된 ‘생생한 유령’ 사진 화제 file 태일[太一] 183 2015-10-06
英터널 입구서 포착된 ‘생생한 유령’ 사진 화제 정보 기사입력 2015-10-04 10:26 http://news.naver.com/main/hotissue/read.nhn?mid=hot&sid1=104&cid=845614&iid=28097811&oid=081&aid=0002613430&ptype=021 [서울신문 나우뉴스] 아일랜드에 있는 한 터널 입구에서 유령으로 보이는 나름 생생한 물체가 포착돼 화제가 되고 있다고 영국일간 '미러'(Mirror)를 비롯한 주요 언론들이 3일(현지 시간) 보도했...  
128 "귀신이 나타났다"‥보기만 해도 '오싹' file 태일[太一] 100 2015-09-29
"귀신이 나타났다"‥보기만 해도 '오싹' 정보 기사입력 2015-09-28 00:03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2D&mid=shm&sid1=104&sid2=322&oid=215&aid=0000369143 정보 [화제의 동영상] "귀신이 나타났다"‥보기만 해도 '오싹' 세계 곳곳에서 발견된 귀신의 동영상이 화제다. 보기만 해도 등골이 오싹한 상황이 펼쳐지는데.. 화제의 동영상 보기 https://www.youtube.com/watch?v=2ej0m5ZTQpI  
127 ‘삼신三神’은 어떤 신인가? file 태일[太一] 95 2014-11-10
‘삼신三神’은 어떤 신인가? 삼신은 우주 생명의 주관자 신교문화에서 우주 생명을 주관하는 신은 삼신三神으로 불린다. 그런데 삼신은 단순히 인격신이거나 비인격적인 신성인 것이 아니다. 오히려 둘 다의 의미를 갖는다. 삼신은 이위일체二位一體의 신으로 파악돼야 한다. 달리 말하면 신교문화는 인격적 실재와 비인격적 실재를 하나로 “조화시키는 비법”을 가지고 있는 것이다. 삼신은 만유 생명의 뿌리 삼신은 우선 대자연의 ...  
126 광대무변한 신명계의 실상을 세상에 알린 스웨덴보그 file 태일[太一] 87 2013-12-28
광대무변한 신명계의 실상을 세상에 알린 스웨덴보그 -        “나는 과거 20여년 간에 걸쳐서 육체를 이 세상에 두어둔 채 영이 되어  인간이 죽은 후의 세계, 즉 영혼의 세계를 출입해왔다.  그리고 그곳에서 많은 영들과 어울려 수많은 일을 보고 들었다.  내가 지금부터 여기에 기술하는 것은  나 스스로 견문하고 체험한 것의 전부이다.”  -스웨덴보그      스웨덴보그가 고향 스웨덴을 떠나 머나먼 이국땅 영국에...  
125 처음 신명 체험했을 때 file 태일[太一] 66 2013-12-14
처음 신명 체험했을 때 엄마 : 다화야, 언제부터 신명체험을 하게 됐니? 다화: 지난 겨울방학 때 밤에 도장에서 성도님들이랑 우리 가족이랑 100배를 하고 수행을 1시간 했을 때예요. 진법주, 개벽주가 너무 어려워서 상제님께 주문을 잘 읽게 해달라고 기도했어요. 그리고 수행을 하는데 하늘에서 개벽주와 진법주가, 하얀 글씨로 주르륵 내려오며 보였어요. 그때부터 개벽주와 진법주도 알게 되었어요. 엄마 : 그 일이 있은 후부...  
124 여주선생의 저승문답 file 태일[太一] 273 2013-10-21
여주선생의 저승문답 이 글은 1945년경 중국의 유명한 재판관인 여주선생이란 사람이 실제 살아서 저승에 가서 명부 재판관을 지냈다는 믿기 어려운 얘기입니다. 우리가 간간이 들어왔던 저승에 대한 얘기를 명부에서 벌어지는 재판을 중심으로 설명하고 있습니다. 여기 글들이 전부 사실이라 확인할 수는 없지만 저승세계에 대해 조금 더 접근해 갈 수 있는 글이라 생각합니다. 그리고 자신의 인생에 대해서 다시 한번 진지하게 ...  
123 자손에게 살길을 열어주신 조상선령님 이야기 file 태일[太一] 57 2013-10-09
자손에게 살길을 열어주신 조상선령님 이야기    꿈에 조상님께 종아리를 맞고 보니  증산도사상연구소 연구원을 통해서 증산도를 만난 분 중에 이런 분이 있답니다. 이 분은 사회적으로 고위 관직에 계시는 분인데, 하루는 꿈에 조상님으로부터 호되게 종아리를 맞았답니다. 꿈에서 깨어나 아무리 꼼꼼히 생각해 보아도 그 까닭을 전혀 모르겠더랍니다. 제사도 잘 지내고 조상 산소도 늘 잊지 않고 찾아가며 잘 관리해온 분인...  
122 엑소시스트 - 영혼을 보는 눈,영안 file 태일[太一] 100 2013-08-17
 
121 휴대전화에 찍힌 유령, 대낮에 정장입고… file 태일[太一] 122 2013-04-28
휴대전화에 찍힌 유령, 대낮에 정장입고… | 기사입력 2013-04-20 11:34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2D&mid=shm&sid1=103&sid2=245&oid=421&aid=0000255048 온라인 커뮤니티. News1 "합성이다", "정말 무섭다" 등 다양한 반응 (서울=뉴스1) 이문현 기자 = 휴대전화 카메라에 유령이 포착돼 누리꾼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최근 온라인 게시판에는 '휴대전화에 찍힌 유령'이라는 제목으로 한 장...  
120 티벳 사자의 서 1/2 file 태일[太一] 137 2013-03-29
티벳 사자의 서 1/2 동영상입니다. 티벳 사자의 서 2/2 1,300년만에 완역된 티벳의 死者의 書 (그림설명: 티벳에서 그려진 염라대왕) 지난 금요일 영국의 텔라그라프지는 8세기경 티벳의 왕을 위해 저술된 死者의 書 전문이 1927년에 부분적으로 영역된 적이 있지만 1,300년만에 최초 완벽히 영어로 번역됐다고 보도했습니다. 고대 이집트의 死者의 書 처럼 사람이 죽었을때 어떻게 되는지 내세를 묘사한 8세기에 티벳불교를 소개...  
119 과학자들이 본 사후세계 file 태일[太一] 134 2013-03-05
영혼이라는 말의 사전적 의미는 ‘죽은 사람의 넋’을 의미한다는 사실을 모르는 사람은 없을 것입니다. 혹은 귀신이라는 말 뜻 또한 같은 의미지요. 신이 아닌 이상 귀신이 있다 없다 단정 지을 수 있는 사람은 아무도 없을 것입니다. 각자 자기가 아는 만큼의 지적자각을 통해서 판단하고 있다고 생각됩니다. 아래의 글은 10여 년 전 여러 과학자들의 글을 읽고 메모해둔 것을 간추린 것입니다. 이 지구상에 생명체生命體가 존재해 ...  
118 죽어서도 신라를 수호한 미추왕 file 태일[太一] 72 2013-01-11
죽어서도 신라를 수호한 미추왕  | 신명계(神明界)와 맞닿아 있는 동서고금의 실화나 이야기를 통해 우리 삶의 이면에 작용하는 신도법칙(神道法則)을 살펴봅니다.          상제님께서 박을 가운데에 놓고 주문을 외우시니, 한 박에서는 투구를 쓰고 기치창검을 한 아주 작은 사람들이 헤아릴 수 없이 나오고, 또 다른 박에서는 무장된 말들이 고자리처럼 꼬작꼬작 나오더라. (道典 5:367:10∼12) 상제님의 이 천지공사 말씀...  
117 천지간에 가득 찬 것이 신(神) file 태일[太一] 127 2012-12-25
천지간에 가득 찬 것이 신(神) 일원적 다신관(一元的 多神觀) * 천지간에 가득 찬 것이 신(神)이니, 풀잎 하나라도 신이 떠나면 마르고 흙 바른 벽이라도 신이 떠나면 무너지고, 손톱 밑에 가시 하나 드는 것도 신이 들어서 되느니라. (道典 2:87:4)   사람들은 일반적으로 신(神)이라 하면 서양의 유일신 사상의 영향을 받아서, 우주와 인간을 빚어낸 초월적인 창조신(God)을 떠올린다. 하지만 이 천지간에는 형형색색의 수많은 ...  
116 구천九天으로 이루어진 천상 신명계 file 태일[太一] 38 2012-12-25
구천九天으로 이루어진 천상 신명계 * 하루는 김송환이 여쭈기를 “하늘 위에 또 하늘이 있습니까?” 하니 대답하여 말씀하시기를 “있느니라.” 하시고 또 여쭈기를 “그 위에 또 있습니까?” 하니 말씀하시기를 “또 있느니라.” 하시며 이와 같이 아홉 번을 대답하신 뒤에 “그만 알아 두라.” 하시니라. (道典 2:109:1∼3) * 하늘도 수수 천리고 수많은 나라가 있지. 이런 평지에서 이렇게 사는 것하고 똑같다. (道典 5:189:17) 저 푸른 ...  
115 천상 신명계를 다녀온 엄경하 할아버지 file 태일[太一] 159 2012-12-06
엄경하 할아버지의 천상체험 방에 누우신 할아버지에게 노인[神明] 두 분이 찾아오셔서 자루에 든 빨간 공을 쏟아 부으시며 “공의 짝을 맞춰 봐라” 하시고는 지켜서서 보고 계셨다 합니다. 몇 번을 맞춰도 한 개가 남아 못 맞추겠다고 했지만 막무가내로 계속 짝을 맞추라고 하셨습니다. 하는 수 없이 할아버지는 한 개를 땅에 던져 깨뜨려 버리고는 이러면 짝이 맞는다고 하였더니, 그 노인분들이 그제야 “맞다, 맞다” 하시고는 ...  
114 그리스 신화 속 ‘저승’ 실제장소 찾았다 file 태일[太一] 111 2012-12-02
그리스 신화 속 ‘저승’ 실제장소 찾았다 서울신문 | 입력 2012.11.30 16:51 | 수정 2012.11.30 17:41 http://media.daum.net/foreign/newsview?newsid=20121130165114861 [서울신문 검색하기" href="http://search.daum.net/search?w=tot&rtupcoll=NNS&q=%EB%82%98%EC%9A%B0%EB%89%B4%EC%8A%A4&nil_profile=newskwd&nil_id=v20121130165114861" target=new>나우뉴스]고대 검색하기" href="http://search.daum.net/s...  
113 귀신의 분노 폭발? 물건들이 날아다녀~ '폴터가이스트 동영상' 화제 file 태일[太一] 60 2012-11-19
[팝뉴스] 2010년 05월 17일(월) 가재도구들이 저절로 움직이는 모습을 촬영한 동영상이 화제다. '리얼 폴터가이스트'으로 불리는 이 동영상은 최근 해외 인터넷에서 70만 건이 넘는 조회 수를 기록하며 논란에 휩싸였다. '폴터가이스트'는 집 안의 가구 등이 저절로 움직이는 초자연 현상을 일컫는 용어로, 유령의 영향으로 인해 일어나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이 동영상을 촬영한 이는 가구, 주방기기 등 집 안의 물건들이 저절...  
112 귀신도 수명이 있다 file 태일[太一] 49 2012-11-07
귀신도 수명이 있다 ⊙ 귀신이 사람으로 변하고, 사람이 귀신으로 태어난다면 결국 이 세간에는 사람이 먼저입니까, 귀신이 먼저입니까? → 여기에 대해서는 마땅히 두 방면으로 나누어서 말해야 할 것입니다. 먼 상고시절 이전에 혼돈이 처음 열리고 순박(醇朴)한 기운이 흩어지지 않았을 때에는 먼저 인간이 있은 뒤로부터 뒤에 귀신이 있었고, 그 후세에는 귀신이 먼저 있은 뒤로부터 사람이 있게 되었습니다. ⊙ 선생의 전생에서부...  
111 죽은 귀신이 죽은줄 모른다? file 태일[太一] 80 2012-10-19
죽은 귀신이 죽은줄 모른다?    어떤 분이 병에 걸리셔서 신유를 한 적이 있었는데, 신유를 한창 하고 있는데 누가 자꾸 왔다 갔다 하는 것이었습니다. 그래서 눈을 떠보니 아무도 없고 눈을 감으면 왔다 갔다 하고...   ‘허참, 언놈인지 열 받게 왔다 갔다 하네 그려...’  그래서 붙잡아 놓고 이야기를 시작했습니다.    나 : 댁은 누구쇼?  신명 : 집에 가던 사람입니다만?  나 : 댁이 죽은 건 아시오?  신명 : 내가 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