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무수단 둘러싼 '이례적 발사' vs '이례적 확인'

 

http://media.daum.net/politics/others/newsview?newsid=20160628224535765


지난 22일 북한이 발사한 '무수단' 미사일의 대기권 재진입 사실을 미국 국방부가 공식 확인하면서, 북한의 미사일 기술 수준에 다시 한 번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제프 데이비스 미국 국방부 대변인은 27일(현지시간) 출입기자들과의 간담회에서 "(무수단) 미사일이 우주공간에 솟아올랐다가 되돌아와 400km를 비행한 것을 지켜봤다"고 밝혔다. 무수단 미사일이 북한의 주장대로 대기권 높이인 1,000km를 훌쩍 넘은 1,400km 이상까지 솟구쳤다가 다시 대기권 아래로 진입했음을 미국 정부가 처음으로 공식 확인하는 자리였다.

3303029_pWN.jpg
20160628224534414uvyy.jpg



[연관 기사]☞ [이슈&뉴스] 北, 핵보유국에 한 걸음 더 (2016.6.22)

北, 가장 어려운 "재진입 기술 증명"

북한이 미사일을 대기권 밖에서 안으로 재진입시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북한은 지난 1998년부터 장거리미사일(ICBM)을 발사하기 시작했으며, 2012년 12월과 올해 2월에는 대기권 밖 정지궤도에까지 안착시키는 데 성공했다. 하지만 이 로켓을 다시 대기권 안으로 진입시키는 시도는 하지 않았기 때문에, 한미 양국은 공식적으로 북한이 아직 재진입 기술은 갖추지 못한 것으로 평가해왔다. 이는 지난 2월 북한이 장거리 로켓 발사에 성공했음에도 불구하고 국제사회가 북한의 ICBM 개발 능력을 미흡하다고 판단한 이유이기도 했다. 한민구 국방장관도 지난 3월, 한 방송프로그램에 출연해 "북한이 아직 재진입체 기술을 확보하지 못했다"고 밝힌 바 있다.

[연관 기사]☞ “北, 탄도미사일 재진입 기술 없다”…판단 이유는? (2016.3.15)

미사일이 우주공간으로 날아갔다가 대기권으로 재진입할 때는 속도와 재진입체 밀도의 3제곱에 해당하는 열이 발생한다. ICBM의 경우 6,000~7,000도 안팎의 고열이다. 이 때 대기 저항으로 생기는 고열과 충격, 진동 등을 견뎌야 하는 것은 물론 탄두부분이 일정하게 깎여나가는 '삭마 기술'도 갖춰야 탄두가 엉뚱한 방향으로 날아가지 않고 목표물에 정확히 도달할 수 있다. 떄문에 재진입 기술은 탄도미사일 개발의 가장 어려운 기술로 꼽힌다.

20160628224534598mkio.jpg



군의 판단과는 달리 북한은 탄도미사일 재진입 기술을 이미 갖추고 있다고 주장해왔다. 지난 1월 4차 핵실험과 5월 7차 당 대회를 전후해 장거리미사일 개발 과정을 연쇄 공개할 당시에는 대기권 재진입 내열 실험을 진행하기도 했다. 북한은 이 실험으로 "첨두(탄두부)의 열역학적 구조 안전성이 확증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의 재돌입(재진입) 믿음성을 담보할 수 있게 됐다"고 발표했다. 이번 무수단 미사일 발사가 정상 발사했을 경우의 고도인 600~700km를 넘어 1,400km 이상 고도로 발사한 것 역시 북한이 재진입 기술을 확인하기 위한 의도였다는 관측이 나오는 것도 이 때문이다.

20160628224534826ypoc.jpg 북한은 지난 3월 15일 탄도로켓 전투부(미사일 탄두부분)의 대기권 재진입 환경 모의 실험장면을 공개하면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의 대기권 재진입체 기술을 확보했다고 주장했다. (사진=노동신문)



실패는 아니지만 '성공'도 아니다?

하지만 북한의 미사일 대기권 재진입을 '성공'으로 봐야할지 여부에 대해서는 한미 양국 모두 평가를 유보하고 있다. 데이비스 미국 국방부 대변인은 "북한이 만일 그것(미사일이 우주공간에서 대기권 내로 재진입해 정상비행한 것)을 의도한 것이었다면 그것은 성공"이라면서도 "북한은 그 전 5차례의 실험은 모두 실패했다"고 말했다. 재진입기술을 완전히 갖췄다고 볼 만큼 아직 실험 성공률이 높지는 않다는 뜻이다.

우리 국방부도 북한의 이번 실험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의 대기권 진입실험은 아니었다는 점을 강조했다. 정상 발사 고도가 600~700km로 대기권(약 1,000km 높이) 재진입 기술까지는 갖출 필요가 없는 무수단 미사일로 실험이 이뤄졌기 때문에 실제 ICBM에 이 기술이 적용될 수 있을지는 통할지는 미지수라는 것이다. 문상균 국방부 대변인은 오늘(28일)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무수단 미사일의 재진입 속도는 마하 24 수준은 아닌 것으로 파악된다"며 "ICBM 재진입 시험을 한 것은 아닌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북한의 시험발사 당시 무수단 미사일의 대기권 재진입 속도는 마하 15~16 수준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20160628224535017mcwj.jpg 지난 23일 공개된 북한 ‘중장거리 전략탄도로케트 화성-10’(무수단 미사일)의 시험발사 장면 (사진=노동신문)



ICBM급 핵탄두의 대기권 재진입 기술이 확보되지 위해서는 탄두 내부 기폭장치 등이 손상없이 대기권에 진입한 뒤 정해진 위치에서 제대로 폭발했는지에 대한 확인도 필요하다. 하지만 북한은 이에 대해 명확히 밝히지 않은 채 "400km 전방의 예정된 목표수역에 정확히 낙탄"됐다고만 주장했으며, 탄두를 회수했는지 여부도 명확치 않다. 아직은 재진입 기술을 완전히 확보한 것으로 보기는 어려운 이유다.

ICBM과 대기권 재진입 기술 완성에 있어 핵탄두 폭발실험 역시 필수라는 점을 감안하면, 북한이 조만간 핵탄두 폭발 실험을 진행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김정은 북한 국방위 1위원장은 지난해 3월, 대기권 재진입 내열실험에 참석했을 당시 "조만간 핵탄두 폭발실험과 각종 탄도미사일 실험에 나설 것"이라고 이미 공언한 바 있다. 무수단 미사일로 확인한 재진입 기술을 보다 발전시켜 향후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에 적용하기 위한 추가 미사일 발사에 나설 가능성 역시 존재한다.

北 '이례적 고각발사'·美 '이례적 인정' 의도는?

20160628224535151ngvh.jpg 북한 노동신문은 지난 23일, ‘화성-10’의 시험발사 장면을 공개하며 “김정은 동지께서 지상대 지상 중장거리 전략탄도로케트 ‘화성-10’ 시험발사를 현지에서 지도했다”고 보도했다. 아래는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리병철 당 중앙위 제1부부장을 끌어안고 기뻐하는 모습.(사진=노동신문)



무수단 미사일의 정상 발사 사거리는 3,000~4,000km에 이른다. 제대로 발사된다면 괌의 미군기지까지 닿을 수 있다. 북한도 시험발사 뒤 "태평양 작전지대 안의 미국을 전면적이고 현실적으로 공격할 수 있는 확실한 능력을 갖게 됐다"며 '무수단'의 주 타격목표가 괌 미군 기지임을 재확인했다. 이에 대해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는 24일 발표한 '북핵·미사일 리포트'에서 "(지난 5월의) 당 대회와 (오는 29일 열릴) 최고인민회의를 전후해 핵·미사일 개발을 잘 마무리하고 강력한 핵 무력을 손에 쥔 채 대내외적으로 국면 전환을 시도하려는 의도가 있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한편, 북한의 핵·미사일 정보를 미국이 신속하게 확인한 것 역시 이례적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미국은 '무수단' 미사일 재진입을 확인하면서 북한 도발에 대응하기 위한 한미일 군사 공조의 필요성을 다시 한 번 강조했다.

20160628224535355ldbw.jpg 미국은 북한 미사일 발사 대응 능력을 갖추기 위한 노력의 하나로 일본과 괌 등에 배치한 사드 미사일과 레이더(위)를 언급했다. 반면, 지난 25일 정상회담을 가진 시진핑 중국 주석과 푸틴 러시아 대통령(아래)은 동북아지역의 미국의 미사일방어체계 구축을 맹비난했다.



데이비스 미국 국방부 대변인은 "오래 전부터 북한 미사일 발사 대응 능력을 갖추기 위해 노력해왔다"면서 이지스함 탄도미사일 방어체계 구축과 일본에 배치한 AN/TPY-2 레이더,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의 괌 배치를 예시로 들었다. 모두 미국의 미사일방어체계(MD)에 속한 시스템으로 동북아 지역의 MD 구축 필요성을 다시 한 번 상기시킨 셈이다. 데이비스 대변인의 발언은 지난 25일, 시진핑 중국 주석과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중국 베이징(北京)에서 가진 정상회담에서 "역외세력(미국)이 동북아에서 군사력을 강화하는 것을 반대한다"며 미국의 동북아 지역 미사일방어(MD)체계 구축 활동을 맹비난하는 공동성명까지 발표한 뒤 나온 언급이어서 주목을 받았다.

[연관 기사]☞ 시진핑·푸틴, “사드 배치 반대…북핵·미사일 수용 불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공지 [동영상]아름다운 공존을 위하여 file 7857 2012-12-27
공지 지구 자기장 역전은 현재 진행형 file 19782 2012-08-04
공지 개벽문화북콘서트 서울편 file 17030 2008-11-27
공지 지구대참사를 대비 비밀리에 준비하는곳 file 18222 2010-01-29
269 '사상 최악' AI, 골든타임 놓쳤다 file 218 2016-12-13
'사상 최악' AI, 골든타임 놓쳤다 http://m.news.naver.com/read.nhn?sid1=102&oid=448&aid=0000192103 김경규 농림축산식품부 식품산업정책실장이 1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대응...  
268 인니 강진 사망자 100명 넘어..폐허로 변한 소도시들 file 171 2016-12-12
2016 12 08 인니 강진 사망자 100명 넘어..폐허로 변한 소도시들 http://v.media.daum.net/v/20161208145826510 "건물 124채 붕괴, 700여명 중경상, 이재민 1만여명 달해" 잇단 여진에 수색·구조 난항..매몰 주민 생...  
267 美 공격용 핵잠수함, 진해에 배치 file 154 2016-12-10
美 공격용 핵잠수함, 진해에 배치http://v.media.daum.net/v/20161210030434052 승조원 130명 '루이빌' 8일 입항.. 주석궁 타격 가능한 토마호크 탑재 "김정은 오판 말라" 경고 메시지 [동아일보]  미국 해군의 로스...  
266 [전염병] '최후의 항생제'도 듣지않는 '수퍼박테리아' 국내서 발견 file 563 2016-12-01
가을개벽의 대병겁 심판 1 한 성도가 “세상에 백조일손(百祖一孫)이라는 말이 있고, 또 병란(兵亂)도 아니고 기근(饑饉)도 아닌데 시체가 길에 쌓인다는 말이 있사오니 이것을 말씀하시는 것입니까?” 하고 여쭈니 2 ...  
265 올 게 왔다, 살얼음판 안보위기..美 "전쟁준비" "핵무장 용인" vs. 北 "미사일 발사" "국지도발"| file 179 2016-11-03
2016년 11월 2일 올 게 왔다, 살얼음판 안보위기.. 美 "전쟁준비" "핵무장 용인" vs. 北 "미사일 발사" "국지도발" http://media.daum.net/politics/dipdefen/newsview?newsid=20161102135203397  
264 핵항모 레이건호 한국 파견.. 北 지휘부 폭파 훈련 file 164 2016-09-14
2016년 9월 11일 핵항모 레이건호 한국 파견.. 北 지휘부 폭파 훈련 http://media.daum.net/politics/others/newsview?newsid=20160911154914720 ? [북한 5차 핵실험] 레이건호 한국 파견…北 지휘부 폭파 훈련 미국이...  
263 '동래울산이 흐느적'... 울산 앞바다에서 5.0지진 발생 file 617 2016-07-06
오선위기 세계질서의 대세 1 하루는 상제님께서 말씀하시기를 “장차 일청전쟁이 두 번 일어나리니 첫 번째에는 청국이 패하고 말 것이요 2 두 번째 일어나는 싸움이 10년을 가리니 그 끝에 일본은 패하여 쫓겨 들어가...  
» 北, 무수단 둘러싼 가장 어려운 "재진입 기술 증명" file 태일[太一] 390 2016-06-29
무수단 둘러싼 '이례적 발사' vs '이례적 확인' http://media.daum.net/politics/others/newsview?newsid=20160628224535765 지난 22일 북한이 발사한 '무수단' 미사일의 대기권 재진입 사실을 미국 국방부가 공식 확...  
261 美 서남부 최고 49도 살인 폭염 4명 사망…산불도 "활활" file 438 2016-06-22
美 서남부 최고 49도 살인 폭염 4명 사망…산불도 "활활"영문 뉴스 음성지원 서비스 듣기 본문듣기 설정 성별 선택하기 선택된 속도 추가 여성 선택된 성별남성 속도 선택하기 선택된 속도 추가 느...  
260 미국 "사드 1~2주안 한반도 배치 가능" file 600 2016-02-10
미국 "사드 1~2주안 한반도 배치 가능" 한겨레 | 입력 2016.02.09. 14:06 2016년 2월 9일 http://media.daum.net/politics/all/newsview?newsid=20160209140605376 [한겨레]사드 한국배치 장소 이미 결정됐을 가능성...  
259 '北미사일 요격' 사실상 불가능..사드 배치론 힘 받나 file 637 2016-02-05
'北미사일 요격' 사실상 불가능..사드 배치론 힘 받나 2016년 2월 4일 http://media.daum.net/politics/others/newsview?newsid=20160204144413182 日, PAC-3·SM-3 미사일 등 배치해 '다층방어망' 구축 '미사일 방어 ...  
258 에티오피아 30년만에 최악 가뭄..1천20만명 식량 지원 필요 file 711 2016-02-02
에티오피아 30년만에 최악 가뭄..1천20만명 식량 지원 필요연합뉴스 | 입력 2016.02.01. 15:35 | 수정 2016.02.01. 20:08 2016년 2월 1일 http://media.daum.net/foreign/others/newsview?newsid=20160201153540985&...  
257 이란 전투기 2개 편대 시리아행 준비.. 러 S-300 실전배치 file 925 2015-12-04
2015년 12월 3일 http://media.daum.net/foreign/others/newsview?newsid=20151203203231383 이란이 테러조직 격퇴를 명분으로 전투기 2개 편대를 시리아로 보내려고 준비중이라고 쿠웨이트 아랍어 일간지 알라이가 ...  
256 드디어 터졌다. 터키와 러시아, 과연 미래는??? file 886 2015-11-27
아마겟돈의 서막이 열리나요? 터키가 러시아의 전투기를 격추시켰습니다. 시리아 내전과 IS 때문에 서로 손을 잡고 있으면서도 이런 일이 벌어졌네요. 지난 번 프랑스 테러로 인해 러시아와 프랑스 미국이 함께 IS를 ...  
255 증산도 태을주 수행으로 50평생 안펴지던 손이 펴졌습니다. file 970 2015-11-24
서울 남○○ 2015년 입도 저는 어려서부터 기독교 신앙을 했습니다. 그러던중 우연한 기회에 대전에 사는 도를 공부하는 선생님을 알게 되어 태을주 주문을 읽으면서 도당에서 기도생활을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저의 ...  
254 3차 세계대전의 활시위가 당겨졌다! file 835 2015-11-19
◈요르단 국왕 "3차 대전 직면..신속히 행동해야" http://media.daum.net/foreign/others/newsview?newsid=20151118155109019 압둘라 국왕은 이날 코소보 프리슈티나에서 아티파테 야하 코소보 대통령과 회담한 뒤 진...  
253 전 세계 난민 사상최대인 6천만명.."더 악화할 것" file 599 2015-11-14
2015년 11월 2일 http://media.daum.net/foreign/others/newsview?newsid=20151102160852404&RIGHT_COMM=R5 중동 독재정권 붕괴·기후변화·서방개입 실패 등 복합적 원인 유로폴 "어린이·여성 난민 범죄조직 표적...  
252 아프간서 강진… 최소 41명 사망·100여명 부상 file 596 2015-10-27
[종합2보]아프간서 강진… 최소 41명 사망·100여명 부상 정보 기사입력 2015-10-26 20:28 | 최종수정 2015-10-26 20:45 정보 기사원문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2D&mid=shm&sid1=104&s...  
251 동물들의 육감(미스터리다큐) file 645 2015-10-14
< //  
250 미국 태평양사령관 "당면한 최대 위협은 북한 김정은" file 727 2015-10-13
2015년 10월 11일 http://media.daum.net/foreign/all/newsview?newsid=20151011013331814 핵무기, 미사일 지칭 "하와이와 미국본토에 매우 실질적 위협" 해리 해리스 미국 태평양사령관은 9일(현지시간) "북한과 김...